happy & sincere(동방의 등불)

동천년노 항장곡(桐千年老 恒藏曲) : 오동나무는 천 년이 지나도 늘 아름다운 곡조를 간직하고, 매일생한 불매향(梅一生寒 不賣香) : 매화는 평생 혹한에 꽃을 피지만 향기를 팔지 않는다. 월도천휴 여본질(月到千虧 餘本質) : 달은 천 번을 이지러져도 본바탕은 변하지 않으며, 유경백별 우신지(柳經百別 又新枝) : 버드나무는 백 번을 꺾여도 새 가지가 돋아난다. ☞ 조선 중기 4대 문장가 상촌(象村) 신흠(申欽. 1566 ~ 1628)

이제 한발 물러서야 한다

댓글 0

Leadership

2014. 8. 30.

 
[손성진 칼럼] 이제 한발 물러서야 한다

야당의 강경성이 순수함에서 나왔다는데 아니라고는 할 수 없을 것이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의 단식투쟁에 대해 측근들은 “오죽 답답했으면 그러겠냐”고 순수한 의미로 받아들여 달래서 하는 얘기다. 맞다. 순수하다. 그러나 순수하다 할지라도 그렇게 봐 주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는 게 문제다.

세월호 사고가 났을 때 자기 자식이 죽은 것처럼 유족들과 함께 눈물을 흘렸던 국민의 마음도 순수했다. 그랬던 사람들이 유족과 야당의 강경 일변도에 등을 돌리고 있다. 유족이나 야당의 주장이 틀렸다는 이유 때문만이 아니라 타협이라고는 모르는 고집불통에 지쳐 버린 것이다. ‘유족이 벼슬이냐’는 말은 심히 잘못된 막말이다. 그러나 자식 잃은 부모의 심정을 당신들이 어떻게 알겠느냐고 나온다면 함께 추모하면서 흘린 눈물이 아깝다.

세월호는 이미 정치라는 브레이크 없는 자동차에 실려 있다. 승객이 유족이라면 운전자는 야당이다. 유족이 운전대를 잡기도 한다. 이렇게 만든 것은 야당이다. 사실 세월호는 정국 장악을 노리는 야당에 엄청난 호재였다. 300명이 넘는 안타까운 목숨을 앗아간 책임은 결국 정권과 정부로 향했고 마음껏 휘두를 장검이 야당에 굴러들어온 셈이었다.

검은 날카로울수록 신중하게 휘둘러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 국민들은 감정을 앞세운 공격보다는 이성적인 문제 해결을 더 요구했다. 그러지 못한 야당에 민심은 멀어져 갔다. 유족들의 아픈 마음을 혜량하지 못해서가 아니고 정략에 이용하려는 야당과 합세한 막무가내식 행동에 질린 것이다. 야당은 7·30 재·보궐선거의 결과를 보고 진작에 민심을 읽었어야 했다. 민심은 국민의 마음이기도 하고 민중 심리이기도 하다. 극한투쟁을 하는 유족과 야당 인사들의 마음이 아무리 순수해도 민심이 그렇게 보지 않으면 그뿐이다.

민심, 다수의 민심이란 보이는 대로 흘러갈 뿐이다. 슬퍼하더라도 영원히 같이 슬퍼해 주지 않는다. 민심은 세월호 유족에게 말 그대로 조문객일 뿐이다. 결국에는 내가 먼저인 게 민심이다. 그러니 내가 먹고사는 것보다 세월호를 우선순위에 놓아 달라는 것은 민중 심리를 잘못 이해한 탓이다. 박영선 새정연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국민의 목숨을 외면하고 국가가 있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맞는 말이다. 그러나 세월호 유족들의 목숨만 목숨이 아니라는 사실을 간과했다.

민심이란 선악을 가리기도 어렵고 정답과 오답도 없다. 유신 독재를 탄생시킨 것도, 민주화를 이뤄낸 것도 민심이다. 여전히 많은 사람이 진상 규명을 요구하면서 단식에 동참하고 특별법을 위한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지만 어쩌면 그보다 더 많은 사람이 반감을 품고 있을지 모른다. 대통령 면담과 수사·기소권이 진상 규명에 필요할지는 모르지만 절대적 가치는 아니다. 특히 수사권과 기소권은 논란의 여지가 많은 사안이다. 물론 위헌이 아니므로 가능하다는 의견도 있지만 그렇지 않다는 주장도 있다. 다툼의 여지가 없는 문제라면 모르지만 반대 의견을 무시하고 밀어붙이기에는 사안이 너무 중대하다.

세월호 참사의 진상은 반드시 규명되어야 하고 재발 방지책도 충분히 마련되어야 한다. 사고의 책임이 국가와 정부에 있는데 가해자에게 수사·기소권을 줄 수 없다는 말도 틀리지 않다. 그럼에도 피해자에게 그런 권한을 주는 것이 ‘자력구제 금지의 원칙’에 어긋난다는 점에 대해서 귀를 막으려 하는 것은 독선에 가깝다. 특검 제도는 양자를 피하기 위해 만든 제도다. 이제 한발 물러서야 한다. 여당은 특검 추천권을 유족과 야당에 일임하고 수사·기소권을 양보받는 게 타협책일 듯싶다.

진퇴양난에 빠진 야당의 초강경 노선을 국민을 위한 배수지진이라고 해석하면 잘못이다. 누란의 위기에 빠진 국가를 구하려는 몸짓으로 이해해 줄 국민도 적다. 도리어 살아남으려는 방편쯤으로 폄하받을 것이다. 그런 민심을 헤아리지 못하는 게 안타깝다. 비록 순수한 동기는 인정한다 할지라도 말이다.

손성진 수석논설위원 서울신문 원문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핫이슈 ▲ 국민에게 절망 안기는 권력자들… 입법부도, 행정부도


☞ 핫이슈 ▲ 우리는 지금 새 질서 향한 큰 굽이에 서 있는 건 아닐까


☞ 핫이슈 ▲ 분단이 막은 맥 뚫으면 新유라시아 시대 열린다


☞ 핫이슈 ▲ 지도자는 하늘과 백성과 역사에 부끄럽지 않아야


☞ 핫이슈 ▲ "학자·언론인·법관, 정의로워야 하고 진실 추구해야"


☞ 핫이슈 ▲ [계산논단] 성난 세월의 평형수



☞ 핫이슈 ▲ [특별기고] 우리 정치와 미국…, 무비판이 옳은가


☞ [특별기고] 왜 우리 사회는 그리 썩었는가…이제 도덕을 말할 때다


☞ 핫이슈 ▲ 노블리스 오블리제(noblesse oblige)



☞ 핫이슈 ▲ [서화숙 칼럼] 나라꼴 잃어가는 6년


☞ 핫이슈 ▲ [기고] 21세기 동북아시아의 ‘울돌목’


☞ 핫이슈 ▲ [역사산책] "조선인은 노예처럼…" 日 '아베' 조부의 저주




☞ 핫이슈 ▲ [왜냐면] ‘역사정의’의 침몰이 두렵다


☞ [종교칼럼] 연꽃은 진흙탕에서 핀다


☞ 핫이슈 ▲ 지금은 종교의 근본으로 돌아가 종교의 본질을 회복할 때



☞ 핫이슈 ▲ “문화가 꽃피는 나라” 단군·세종·백범의 원대한 꿈 눈앞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