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 sincere(동방의 등불)

동천년노 항장곡(桐千年老 恒藏曲) : 오동나무는 천 년이 지나도 늘 아름다운 곡조를 간직하고, 매일생한 불매향(梅一生寒 不賣香) : 매화는 평생 혹한에 꽃을 피지만 향기를 팔지 않는다. 월도천휴 여본질(月到千虧 餘本質) : 달은 천 번을 이지러져도 본바탕은 변하지 않으며, 유경백별 우신지(柳經百別 又新枝) : 버드나무는 백 번을 꺾여도 새 가지가 돋아난다. ☞ 조선 중기 4대 문장가 상촌(象村) 신흠(申欽. 1566 ~ 1628)

독립운동으로 세운 나라, 대한민국

댓글 0

Opinion Leader

2015. 3. 1.

[특별기고]독립운동으로 세운 나라, 대한민국

우리 역사에서 국호로서 한국이란 명칭의 정체성은 어떻게 형성된 것인가. 조선시대로 거슬러 가면 조선이란 국호보다 '동국' '해동' '대동'이란 명칭을 주로 사용했다. 중국의 동쪽에 있는 나라라는 뜻이다. 중국을 큰집으로 여기며 살던 습관에서 붙여진 이름이었다. 그러다가 1897년 대한제국을 수립하고, 서대문에 독립문을 지으면서 독립국임을 공표했다. 독립문은 오랫동안 청과의 사대관계를 청산하려는 의지에서 세워진 것이다. 이후 국권의 주체로서 조선 대신 한국이란 명칭이 부상했다. 1909년 안중근 의사가 스스로 '대한국인'이라 부른 것 역시 그 같은 맥락에서였다.

그러나 대한제국이 1910년 멸망하고, 식민지 통치체제에서 '대한' '한국'이란 명칭은 사라져야 했다. 국권과 주권을 상징하는 '대한' '한국'이란 용어를 일제가 철저하게 말살했기 때문이다. 대신 조선총독부를 비롯해 조선군, 조선은행 등 모든 식민기관과 단체의 이름은 '조선'으로 대체되었다.

일제가 의도한 '조선'이란 명칭은 조선이란 나라를 뜻하는 것이 아니라, 영남이나 호남처럼 지역을 가리키는 명칭일 뿐이었다. 일본 사람들이 한국인을 비하해 흔히 부르던 '조센징'이란 말 역시 조선 지역에 사는 사람들을 멸시해서 생겨난 것이었다. 어쨌든 식민지 지배에 놓였던 국내에서는 1945년 광복 때까지 한국과 한국인이란 존재할 수 없었다. 그것이 식민지의 현실이었다.

반면 독립운동계는 국내외를 막론하고 한결같이 한국의 정체성을 발전시켜 나갔다. '민족의 혼과 얼'을 강조하면서 1915년 박은식은 <한국통사>를 짓고, 신규식은 <한국혼>을 간행하면서 한국 독립운동의 정신을 밝혔다. 미주에서는 대한인국민회, 연해주에서는 대한광복군정부 등을 세워 한국인의 독립운동을 세계에 알렸고, 국내 독립운동계는 대한광복회와 같은 혁명단체를 만들어 민족혁명을 전개해 갔다. '대한'과 '한국'은 곧 독립운동의 상징이자 정신적 뿌리를 이루는 것이었다. 그리하여 1919년 3·1운동에서 독립을 선언하고, 대한민국이란 국호를 선포할 수 있었다. 3·1운동은 가히 '혁명'이라 이를 만했다. 독립운동의 힘으로 대한민국을 세운 것이었다. 비록 영토와 국민적 요소를 채 갖추지 못했지만, 대한민국임시정부는 우리 민족의 주권 의지를 대표하는 것이었다. 임시정부의 수반과 지도자를 대통령, 국무총리라 명명한 것도 이때의 일이었다.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이후 독립운동계에서는 대한독립애국단, 대한국민회, 대한민국애국부인회 등 수많은 비밀단체가 생겨나면서 '대한'과 '한국'이란 명칭이 더욱 확산되었다. 한국독립군, 한국혁명당, 한국독립당, 한국국민당, 한국광복군 등 한국을 표방하는 독립운동단체가 수백개에 달했다. 식민지 통치체제에서는 용인되지 않았던 한국이란 명칭을 독립운동계는 국권의 주체로서 광복 직전까지 계승 발전시켜 갔던 것이다.

오늘날 우리가 대한민국 국민으로 살아갈 수 있는 역사의 원동력은 이런 독립운동의 과정에서 마련된 것이었다. 그리고 한국의 정체성을 정립한 독립운동은 한국 근현대사의 본류를 이루는 것이었다. 이 때문에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성은 대한민국으로 이어지면서 역사의 승계를 이루어 나갔다. 대한민국 헌법에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성을 계승한다'는 내용을 명문화하고, 이승만 초대 대통령이 1948년을 건국으로 보아서는 안된다고 강조하면서, 1948년의 정부 수립을 '건국절'이 아닌 '대한민국 정부 수립 국민축하식'으로 거행한 것도 그런 역사 의식에서 비롯됐한 것이었다.

대한민국 정부가 관보(官報)를 1948년 9월1일 처음 발행할 때,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수립된 1919년을 원년으로 삼아 '민국 30년 9월1일'로 간기를 정했던 것 역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성을 존중한 것이었다. 그리고 자랑스러운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리기 위해 우리는 1987년 국민의 성금으로 독립기념관을 세웠다.

광복 70주년을 맞는 오늘날 독립운동의 역사가 대한민국의 역사로 제대로 이어지지 못하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어떻게 대한민국이 1948년에 갑자기 생겨난 나라일 수 있는가. 그리고 1948년 8월15일을 건국일로 삼을 수 있는 것인가. 이는 역사의 무지에서 오는 단견을 넘어, 역사의 단절을 꾀하는 편견에서 비롯한 것이라 아니할 수 없다. 독립운동의 역사를 폄훼하는 것은 민족의 역사를 팔아먹는 것과 다름없음을 우리 모두 명심해야 할 것이다.

<장석흥 | 국민대 교수·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장>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핫이슈 ▲ 존경받는 나라에는 큰 정치인이 있다


☞ 핫이슈 ▲ 선진국 벽 앞에서…대한민국 이끈 그들의 리더십이 필요하다


☞ 핫이슈 ▲ 다보스가 주목한 통일한국 비전



☞ 핫이슈 ▲ [여의춘추] 법치주의와 입법만능주의


☞ 핫이슈 ▲ 豊饒(풍요)한 사회 넘어 健康한 사회 만들어야


☞ 핫이슈 ▲ [정동칼럼] 한국 정치, 정말 제도 탓일까



☞ 핫이슈 ▲ 국민에게 절망 안기는 권력자들… 입법부도, 행정부도


☞ 핫이슈 ▲ 지도자는 하늘과 백성과 역사에 부끄럽지 않아야


☞ 핫이슈 ▲ 집단이익에 매몰되면 나라 미래는 어둡다



☞ 핫이슈 ▲ [세상읽기] 우리 사회의 타성을 바꿔야


☞ 핫이슈 ▲ 진정한 광복은 올바른 역사의식이 있을 때 가능하다


☞ 핫이슈 ▲ 우리는 지금 새 질서 향한 큰 굽이에 서 있는 건 아닐까


☞ 핫이슈 ▲ 정신문명이 지배하는 시대에 사는 우리의 사명


☞ 핫이슈 ▲ "학자·언론인·법관, 정의로워야 하고 진실 추구해야"


☞ 핫이슈 ▲ '인사(人事)가 만사(萬事)다' 성공하는 리더를 위한 三國志



☞ 핫이슈 ▲ [특별기고] 우리 정치와 미국…, 무비판이 옳은가


☞ [특별기고] 왜 우리 사회는 그리 썩었는가…이제 도덕을 말할 때다


☞ 핫이슈 ▲ 노블리스 오블리제(noblesse oblige)



☞ 핫이슈 ▲ 공무원들의 조직 개편 저항은 배부른 투정


☞ 핫이슈 ▲ [기고] 21세기 동북아시아의 ‘울돌목’


☞ 핫이슈 ▲ [역사산책] "조선인은 노예처럼…" 日 '아베' 조부의 저주




☞ 핫이슈 ▲ [왜냐면] ‘역사정의’의 침몰이 두렵다


☞ 핫이슈 ▲ 분단이 막은 맥 뚫으면 新유라시아 시대 열린다


☞ 핫이슈 ▲ 지금은 종교의 근본으로 돌아가 종교의 본질을 회복할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