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 sincere(동방의 등불)

동천년노 항장곡(桐千年老 恒藏曲) : 오동나무는 천 년이 지나도 늘 아름다운 곡조를 간직하고, 매일생한 불매향(梅一生寒 不賣香) : 매화는 평생 혹한에 꽃을 피지만 향기를 팔지 않는다. 월도천휴 여본질(月到千虧 餘本質) : 달은 천 번을 이지러져도 본바탕은 변하지 않으며, 유경백별 우신지(柳經百別 又新枝) : 버드나무는 백 번을 꺾여도 새 가지가 돋아난다. ☞ 조선 중기 4대 문장가 상촌(象村) 신흠(申欽. 1566 ~ 1628)

28 2021년 12월

28

溫故而知新 "각박해지는 세상, 선비 정신 필요한 때"

"각박해지는 세상, 선비 정신 필요한 때" 정상혁 기자 입력 2021. 12. 28. 05:33 수정 2021. 12. 28. 07:39 김병일 선비문화수련원 이사장/도산서원선비문화수련원 "설립 20주년, 수련생 100만 배출" “견리사의(見利思義), 이익 앞에서 의로움을 생각해야 한다. 세상이 어려워졌다. 선비 정신이 더욱 필요해지고 있다.”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이 배출한 수련생이 곧 100만명을 넘는다. 김병일(76·사진) 이사장은 27일 이를 기념하는 기자간담회를 서울 국립현대미술관 교육동에서 열고 “삶이 각박할수록 사람답게 살기 위해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경북 안동에 위치한 수련원은 퇴계 이황(1501~1570)을 모신 도산서원 부설기관으로, 16대 종손 이근필 선생의 주도로 2001년 설립..

댓글 溫故而知新 2021. 12. 28.

21 2021년 12월

21

03 2021년 12월

03

06 2021년 10월

06

溫故而知新 탄허스님의 미래 예지의 결론 / 魂의 소리 "침묵(沈默)"

탄허스님의 미래 예지의 결론 / 魂의 소리 "침묵(沈默)" 인간의 혼을 울릴 수 있는 말이라면 무거운 침묵이 배경이 되어야 한다. 침묵은 모든 삼라만상의 기본 적인 존재 양식이다. 나무든 짐승이든 사람이든 그 배경엔 늘 침묵이 있다. 침묵을 바탕으로 해서 거기서 움이 트고 잎이 피고 꽃과 열매가 맺는다. 우리는 안에 있는 것을 늘 밖에서 찾으려고 한다. 침묵은 밖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어떤 특정한 시간이나 공간에 고여 있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늘 내 안에 들어 있다. 따라서 밖으로 쳐다보려고만 해서는 안 된다. 안으로 들여다보는 데서 침묵을 캐낼 수가 있다. 침묵은 자기 정화의 지름길이다. 온갖 소음으로부터 우리 영혼을 지키려면 침묵의 의미를 몸에 익혀야 한다. ㅡ 법정스님 ㅡ

댓글 溫故而知新 2021. 10. 6.

16 2021년 09월

16

04 2021년 04월

04

溫故而知新 [문화산책] 시간의 향기

[문화산책] 시간의 향기 단숨에 이루는 일은 아무것도 없어 시간을 견디며 기다릴 줄 알아야 낭만주의 문학의 거장 빅토르 위고는 1861년 6월30일 아침 8시30분, 창문 너머 비쳐드는 아침 햇살을 받으며 ‘아, 나는 레미제라블을 끝냈다네. 이제는 죽어도 좋다’고 중얼거렸다. ‘불쌍한 사람들’로 번역되는 레미제라블은 프랑스 문학사상 최고의 시인으로 평가받는 빅토르 위고가 30년에 걸쳐 완성한 대작이다. 미국의 여류작가 마거릿 미첼이 남북전쟁을 배경으로 쓴 소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집필기간이 10년이나 걸렸다.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다시 떠오른다’는 여주인공 스칼렛 오하라의 독백처럼 이 소설은 ‘인생에 있어서 이겨낼 수 없는 고난은 없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이 작품은 1937년 퓰리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