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오세아니아/태국

둘라 2006. 6. 25. 12:12

내 기억 속에 방콕은 생각보다 잘 꾸며져 있는 도시이며, 극심한 교통체증의 악몽을 남겨준 곳이기도 하다....

 

 

 

1. 방콕, 비가 내리다...

 

 

 

 

 

 

 

 

 

 

 

 

 

 

2. 몬티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본 시내 풍경

 

 

 

 

 

 

 

 

 

 

 

 

 

 

 

 

 

 

 

 

 

 

 

 

 

 

 

 

 

 

 

 

 

 

 

 

3. 방콕 시내 돌아다니기...

 

 

 

 

 

 

 

 

 

 

 

 

 

(택시 내 잡지. 제목은 영어지만... 내용은 다 태국어로 쓰여 있다.)

 

 

 

 

(방콕 시내에는 다수의 유료 고가도로가 있다. 택시를 이용할 경우 손님이 보통 통행료를 추가로 낸다.)

 

 

(마사지로 유명한 나라 태국답게 전시회장에서도 발마사지 업소가 있다.)

 

 

 

 

 

 

 

 

 

(한국 제품과 모델이 나오는 대형간판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성인용! 민망한 디자인의 티셔츠들...)

 

 

 

 

 

 

 

 

 

 

 

 

(가장 마음에 들었던 거 하나, 운전자 누구나 알 수 있게끔 신호변경 시점을 알려주고 있다. 이런 거라도 설치해 놓고 신호위반 딱지를 떼던가 하면 안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