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C/사우디

둘라 2005. 12. 15. 22:44

  개인적으로는 무척이나 술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가끔 필름이 끊겨서 문제기도 하지만...^^ 보통은 저녁먹으면서 반주삼아 소주 한두병씩 즐기는 편인데, 이곳에선 그걸 맘대로 못하는게 가장 아쉬운 점 중에 하나였답니다... 

   이슬람에서는 인간의 정신을 혼동스럽게 만든다 하여 음주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술이란게 마시면 몸에서 열나게 만든다는 걸 생각해보면, 가뜩이나 뜨거운 지방에서 술을 금지하는 것도 어쩌면 당연한 일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그러나.... 인간이라는게 하지 말라는 일은 더 하고 싶어하는 마음이 있죠... 그러한 욕망은 이곳 사람들도 마찬가지일 겁니다... 아무리 술을 금지하는 이슬람이라고는 하지만, 이집트하면 "스텔라" 맥주를 연상시키는 사람들이 많을 정도로 몇몇 나라에서는 그 나라만의 지방색있는 맥주가 유명하기도 할뿐더러 공식적으로 주류판매를 허락한 곳들이 많습니다... 여자랑 술을 같이 마시는 곳들도 있구요... 뭐.. 술 먹고 문제를 일으키면 아무래도 곤란하겠지만... 

   이곳 사우디는 공식적으로는 금주 국가이지만, 암시장을 통해 암암리에 거래가 되고 있답니다... 양주도 물론 거래가 되지만, 쉽게 먹을 수 있는 술은 "싸딕"이라는 술입니다... 정확한 알콜농도는 알려져 있지 않지만, 50도를 상회하는 걸로 알고 있답니다.. 일종의 과실주인데, 다른 음료와 섞어마시는 편이죠... 소주 한두병씩 마셔서 멀쩡한 사람들도 이 술은 한병을 마시는게 쉽지 않을 정도로 상당히 독한 편입니다... 그 다음날 후유증이 엄청나거든요... 그래서 한국사람들은 "싸대기"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이 술도 급수가 있어서 좋은 술은 많이 마셔도 뒷탈이 크게 안나기도 하지만, 나쁜 술은 거의 메칠 알콜과 같다고 합니다... 조그만 마셔도 그 다음날 죽음이죠...  

   왜 오늘따라 술 얘기냐구요??? 방금 전에 꼬임에 넘어가서 한잔 마셨거든요... 갑자기 소주마시고 싶은 생각이 간절히 나서 술 얘기를 해봤습니다...
 

저도 술을 좋아하는데 그럼 뭘마셔야죠 사우디가서
살다보면 다 구하는 방법이 생깁니다....^^ 아무래도 쉽게 유통되는 것이 아니기에 값은 좀 비싸겠지만...
지금은 기내에 음료수반입이 아예안되기때문에... 예전에 소주한병들고 사우디간적이 있기는했습니다. ㅎㅎ
걸리면 물이라고하고 벌컥벌컥하려고요. 그때 마침 고모가 수삼한상자를 줘서~ ㅎㅎ
소주한병가지고는 모잘라서 사대기랑 섞어서 인삼주를 만들었었지요.
기내반입이 안된다고 수화물도 안되는 건 아니니까요...^^
작년에 어떤 업체인가 소주 한 박스를 수화물로 보내서 반입하려다 고생했었다는 얘기를 들은 바도 있네요...
수화물이 되는건 당연히 알지요.
복불복이라서... 사우디 세관원들도 그걸 소주인지 알더라고요.
코바에 살았을적에 사우디 세관원을 알고있었거든요. 조심하라면서... ㅎㅎ
친하고 이런 거에 관대한 세관원이 있으면야 뭐...^^ 며칠이 걸리더라도 아깝지 않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