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박새 감홍시

댓글 6

여러가지 속으로

2009. 11. 19.

 

 

"

"

"

 

 

"

"

"

 

 

"

"

"

 

 

"

"

"

 

 

가을의 끝자락에서...

 

마음을 담아
걱정해 주는 따뜻한 말 한마디가
얼어붙은 가슴을 녹이고

바라보는 진실한 눈빛이
아픈 마음을 적시게 하는 그런 친구가
영원히 변치 않는 우정의 친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