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양지 소경

댓글 0

가을 속으로

2021. 11. 18.

 

 

 

위양지에서...

 

클릭해서 보세요.

 

남아 있다는 것

 

외롭고 쓸쓸한 일이지만

 

이제 가을도 우리곁을 떠나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