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나그네 2009. 9. 13. 08:12

5남매를 모두 대학까지 졸업시키고
시집, 장가 보내고

이제는 한시름 놓은 어느 아버지가
건강이 안 좋아져
하루는 자식, 며느리, 사위들을 불러 모았다.

"네 애비가 너희들 키우고, 사업 하느라 빚을 좀 졌다.
빚에 빚이 늘어나 지금은 한 7억 정도된다.
내가 건강이 안 좋고 이제는 벌 능력도 없으니
너희들이 얼마씩 갚아 줘야겠다.
여기 이 종이에 얼마씩 갚겠다는 금액을 좀 적어라."


아버지 재산이 좀 있는 줄 알았던
자식들은 서로 얼굴만 멀뚱히 쳐다보고는
아무 말이 없었다.

그 중 그리 잘살지 못하는 셋째 아들이
종이에 '5천만원' 이라고 적었다.
그러자 마지 못해 나머지 자식들이
종이에 마치 경매가격 매기듯
'1천만원', '1천5백만원', '2천만원',
'2천5백만원'을 적었다.


수개월 후 다시 아버지가 이들을 불러 모았다.
"내가 죽고 나면

너희들끼리 얼마 되지도 않은 유산으로 싸움질하고
형제지간에 반목할까봐 재산을 정리했다.
지난번에 너희가 적어 준 액수의 5배를 지금 주겠다.
이것으로 너희들에게 줄 재산 상속은 끝이다."

액수를 적게 적은 자식들은
얼굴빛이 변할 수밖에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