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50년대부터 80년대 생활상 재현...추억의 달동네【15년8월8일】

댓글 303

▒산행과여행▒/2015년앨범

2015. 8. 10.

 

 

 

 

전에 산림연구원 에서 보내고,,
지나가는길에 첨성대 잠시 들려보는데,,넘 덥다,,
37도 땡볕에 딸아이가 지쳐 있다.

 

 

안압지 앞 연꽃이 왜 올해 시들어 버리지 이유을 알게 되었다.
경주시에서 약을 잘못 사용해서 피지도 못하고 시들어 버렸다고 한다.

정말,,안타까운 일이다
그나마,첨성대 쪽은 조금은 나으듯 하다

 




 

추억의달동네

경주로 떠나는 시간여행&옛추억이 새록새록


경주하면 대표적인 관광지로 불국사, 첨성대등이 생각나실 텐데...^^
색다른 경주의 관광명소를 소개 한적이 두번 있다


 

복잡하고 빠르게 변하고 있는 지금과는 다른
낭만과 추억이 가득했던 옛시절의 모습들...

울딸 고3이다 보니 함께 가 본다

 

 

 

 

옛 골목따라 점빵·다방·디스코텍·주산학원…
빵집엔 미팅 장면 재현… 아련한 추억 새록

 

양반·평민 등 계층별 삶 재현한 ‘봉건사회관’
DJ뮤직박스 등 7080세대에 소소한 감동

 

학교 앞 분식집은 추억의 과자 맛 유혹∼

 

 

 

 

시대를 거슬러 올라가 그때 그 시절 풍경을 고스란히 재현해 둔 거리에서  딸은 세대공감 여행 중이다.
동네는 아담했다.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가장 먼저 ‘순이점빵’과 ‘뻥튀기 아저씨’가 반갑게 맞아준다.

 

 

 

 

 

 

‘점빵’이라는 단어가 참 친근하다.
안에 전시돼 있는 물건들 모두가 모형이 아닌 과거 실제 사용했던 골동품이라 더 정겹다.

그 옆에는 ‘작고 귀여운 말’이라는 뜻의 자동차 ‘포니’도 보인다.

 

 

 

 

 

 

성인 요금 7,500원. 결코 싼 입장료는 아니다.
그러나 과거 향수를 느껴보고 싶다면 한번쯤 구경은 해 볼만 하다.

 

 

 

 

 

 

‘추억의 달동네’는 보불로 민속공예촌 옆에 위치해 있다.
주차장이 넓어 주차 걱정은 없으며 입구에서는 윷놀이, 투호, 제기차기, 링 던지기 등 전통놀이 무료체험도 할 수 있다.

 

 

 

 

 

 

1950~80년대 달동네.
보릿고개와 배고픔을 참아가며 생활하던 시절이 있었다.
비라도 내리던 날이면 비닐조각으로 지붕을 덮느라 시끌벅적, 눈 오는 겨울이면 아이를 등에 업고 19공탄을 새끼줄에 끼어 날라야 했고 공동우물이 고갈되면 급수차가 오기를 학수고대 기다리던 시절...

 

 

 

 

 

 

생각해보면 달동네의 추억은 가난과 고통이 아닌 이웃과의 따뜻한 숨쉬기였을까!

 

 

 

 

 

 

7080 향수가 그리운 사람은 다 경주로 모여라~ㅎ

 

경주보문관광단지와 불국사 간 보불로를 따라가다 보면 1950년대 이후 우리 삶을 엿볼 수 있는 근대사 박물관을 만나볼 수 있는 곳.


‘추억의 달동네’로 불리는 근대사박물관에는 저잣거리와 7080상가, 골동품전, 옛 골목길, 학교, 약전골목 등 옛 모습이 그대로 재현돼 있고 6천여점의 골동품과 다양한 소품을 감상할 수 있다.


추억의 달동네는 1950년대 이후 동네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이발소, 다방, 만화방, 약국, 파출소, 당구장, 레코드점, 음악실 등을 돌아보면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그 시절로 돌아간 것 같은 느낌을 준다.

민속관에는 전국 각지에서 수집한 골동품들이 가득하고 선술집도 차려져 있다.
영화관에는 추억의 옛 영화를 반복적으로 상영해 중장년층의 추억을 불러 일으킨다.

 

 

 

 

 

경사진 골목을 오르다 가장 먼저 ‘봉건사회관’을 만난다. 양반집, 평민집, 가난한집으로 나눈 방안 풍경이 웃음을 자아낸다.

 사람처럼 만들어놓은 인형들의 표정이 재미있다.

 

 

 

 

 

 

가난한 사람들의 방을 들여다보면 남편은 방에서 새끼를 꼬고 있고 아내는 맷돌을 갈고 있다. 그 옆에는 신혼 첫날밤을 꾸민 방도 있다.

 

 

 

 

 

 

 

달달한 신혼살림의 첫 날밤. 신부의 저고리를 살짝 풀어놓은 디테일도 엿보인다. 마당에 재현해 놓은 한 꼬맹이가 훈장님께 회초리 맞고 우는 모습도 재미있다.

 

 

 

 

 

 

 

 

 

 

 

 

 

 

 

 

 

 

 

 

 

 

 

 

 

 

 

 

 

 

 

 

 

 

 

 

 

 

 

 

 

골목 구석에는 동네아이들이 말 타기 놀이를 하고 있다. 고개를 숙이고 있는 인형의 등에 잠시 올라타 본다,,

딸아이은 어색하지만,우리 시절엔 친구들과 즐겼던 그 말 타기 생각이 ...

 

 

친구들아, 지금은 어디서 무얼 하며 사니?

 

 

 

 

 

경사진 골목에 옛 풍경들이 펼쳐진다.

 

 

 

 

 

 

 

 

 

 

 

 

‘주산·부기’라고 쓴 학원 간판은 당시 취업을 위한 대표적인 사교육이 주산과 부기였음을 알려준다.

 이발소, 만화방, 비디오방, 보건소, 약국, 파출소, 당구장, 레코드점도 근대 한국인들의 삶을 보여준다.

 

 

 

 

 

 

골목 구석에서 동네아이들이 말 타기를 하고 있다.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소망국민학교’에 들어선다. 마당에 그려놓은 땅따먹기 선이 정겹다.

 1학년 3반 교실에는 코 흘리는 아이, 벌서는 아이, 칠판에 항상 적히는 떠드는 아이가 있다.

 

 

 

 

 

 

난로와 쌓여있는 양철도시락들, 실제로 초등학교 때 썼던 교과서들도 눈길을 끈다.

학교 근처 빵집에서는 교련복을 입은 학생과 교복을 입고 수줍어하는 여학생이 미팅을 하고 있다.

 

 

 

 

 

 

학교와 교실에는 양철 도시락과 교복, 모자등을 전시해 타임머신을 타고 학창 시절로 되돌아온 듯 하다.

 

 

 

 

 

 

 

 

 

 

 

 

 

 

 

 

 

 

 

 

 

 

 

 

 

 

 

 

 

 

 

 

 

 

 

 

 

 

 

 

 

 

 

 

 

 

 

 

 

 

 

 

 

 

 

 

 

 

 

 

 

 

 

 

 

 

 

 

 

 

 

 

 

 

 

 

 

 

 

 

 

 

 

 

 

 

 

 

 

 

 

 

 

 

 

 

 

 

 

 

 

 

 

 

 

 

 

 

 

 

 

 

 

 

 

 

 

 

 

 

 

 

 

 

 

 

전파사와 복덕방 가게등 60-70년대 스타일의 옛 간판이 정겨움을 더해준다

 

 

 

 

 

 

 

 

 

 

 

 

 

 

 

 

 

 

 

 

 

 

 

 

 

 

 

 

 

 

 

 

 

 

 

 

 

 

 

 

 

 

 

 

 

 

 

 

 

 

 

 

 

 

 

 

 

 

 

 

 

 

 

 

 

 

 

 

 

서민들이 그날의 피로를 풀던 선술집, 물건을 맡기고 급전을 구하던 전당포 등이 골목을 메운다.

 

 

 

 

 

 

 

 

 

 

 

 

 

한참을 걷다보니 ‘7080상가’가 보이고, 장발의 DJ가 음악을 들려주는 옛 다방의 모습, ‘고고장’으로 불리던 디스코텍..

 

 

 

 

 

 

 

 

 

 

 

 

장발의 DJ가 음악을 들려주는 옛 다방

 

 

 

 

 

 

 

 

 

 

 

 

동전 오백원 넣고 한곡 신나게 뽑아본다^^

 

 

 

 

 

 

남학생은 여학생이 마음에 들었는지 수줍게 빵을 건네고 입가에 미소가 반지르르한데,

 

 

 

 

 

 

 

 

 

 

 

 

 

옷을 홀라당 벗고 샤워하는 모습. 누워서 여유를 즐기는 말년 병장의 모습. 그 병장의 군화를 침 튀겨 가며 닦고 있는 이등병의 모습이 재밌다

 

 

 

 

 

 

 

 

 

 

 

 

 

 

 

 

 

 

 

 

 

 

 

 

 

 

줌렌즈/EF 70-200mm F2.8L IS II USM

     요기까지은 사용했는 렌즈라 화각이 좁다

 

신랑과딸

여기서 잠시 쉬라 하고,난 24-70mm 로 바꾸어 다시 풍경을 담아본다.

 

캐논/EOS 5D Mark III
줌렌즈/EF 70-200mm F2.8L IS II USM
표준렌즈/24-70mm

 

 

 

 

 

 

 

 

 

 

 

 

 

 

 

 

 

 

 

 

 

 

 

 

 

 

 

 

 

 

 

 

 

 

 

 

 

 

 

 

 

 

 

한 켠에서는 그때 그 시절, 불량식품의 대명사 ‘쫀드기’를 석쇠에 구워먹는 사람도 있었다.

 

 

 

 

 

 

 

 

 

 

 

 

 

 

 

1950∼80년대를 재현해 놓은 경주 ‘추억의 달동네’에서 타임머신 여행길 이다.

 

 

 

 

 

 

 

 

 

 

 

 

 

 

 

 

 

 

 

 

 

 

 

 

 

 

 

 

 

 

 

 

 

 

 

 

 

 

 

 

 

 

 

 

 

 

 

 

 

 

 

 

 

 

 

 

 

 

 

 

 

 

 

 

 

 

 

 

 

 

 

 

 

 

 

 

 

 

 

 

 

 

 

 

 

 

 

 

 

 

 

 

 

 

 

 

 

 

 

 

 

 

 

 

가게 안에는 옛 흑백 tv와 라디오등 50년 전 생활용품들이 전시돼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합니다.

 

 

 

 

 

 

 

 

 

 

 

 

 

 

 

 

 

 

 

 

 

 

 

 

 

 

 

 

 

 

 

 

 

 

 

 

 

 

 

 

 

 

 

 

 

 

 

 

 

 

 

 

 

 

 

 

 

 

 

 

 

 

 

 

 



Na Na Hey Hey Kiss Him Goodby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