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 벚꽃길 명소3부- 2021 벚꽃 만개한 경주 보문단지 【21년3월28일】

댓글 170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2021. 4. 4.

모든 사진 클릭

 

 

 

 

경북 경주 벚꽃길 명소3부- 2021 벚꽃 만개한 경주 보문단지  【21년3월28일】

 

 

이른 아침 콜로세움&사랑공원 풍경 발빠르게 담고,사람 몰리기전 
국내 대표 벚꽃 명소로 손꼽히는 경북 경주시 보문관광단지 향한다.

 

길가에 핀 팝콘 같은 벚꽃..
분홍빛 팝콘 같은 벚꽃이 가득 피었다.
해마다 벚꽃 시즌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곳이다.

 

우선,
보문호수에 비취 벚꽃 행진이다

 

 

 

 

 

 

차없는 도로 및 벗꽃길 이른 시각에 와야 제대로 힐링 되는 곳이다.
만개해 아름다운 경관을 이루고 있다

 

 

 

 

 

 

벚꽃은 보문호반길 화사한 봄 선사하는 벗꽃

새벽6시 부터...

 

아름다운 분홍분홍 꽃비가 내리는 날..

3,4월은..그 어떤 계절보다도 생동감 있고 싱그러운 게절이다,
경주 도착하니 아침 6시30분 보문호은 이른 아침에 사진을 담아야 그나마 나을듯하다.

 

 

 

 

 

 

 

 

 

 

 

경주보문단지는 전지역이 관광특구로 이곳에서 하루종일 보내도 될 정도로 넓다.
총 8,000,036m²(242만평)의 대지에 각종 수상시설, 산책로는 특히 벚꽃이 호수를 따라 이어져 봄이면 온통 벚꽃 천지이다,

 

 

 

 

 

 

 

 

 

 

 

 

도시 전체가 노천 박물관이라고 불릴만큼 신라 천년의 영화가 고스란히 보존되어 있는 경주는 유네스코에서 지정한 세계적인 역사도시로 세계 각지에서 찾아오는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관광과 휴식을 겸할 수 있는 최적의 여행지이다. 

 

 

 

 

 

 

 

 

 

 

 

 

 

 

 경주보문단지는 경주시가지에서 동쪽으로 약 10여㎞ 정도 떨어진 명활산 옛성터에 보문호를 중심으로 조성되었다. 보문관광단지는 전지역이 온천지구 및 관광특구로 지정되어 있고 도로, 전기, 통신, 상하수도 등 기반시설이 완비되어 있으며, 컨벤션시티로의 육성, 보문관광단지와 연계한 감포관광단지의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등 국제적 수준의 종합관광 휴양단지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경주 보문단지는 총 8,000,036m²(242만평)의 대지에 국제적 규모의 최고급호텔, 가족단위의 콘도미니엄, 골프장, 각종 수상시설, 산책로, 보문호와 높이 100m의 고사분수 등 수많은 위락시설을 갖춘 경주의 사랑방이라고 일컫는 종합관광 휴양지이다.

 

 

 

 

 

 

 

 

 

 

 

 

 

아름다운 벗꽃길 입구 양쪽길에 벗꽃나무가 울창하여 마치 터널을 통과하는듯 ..
화사하다 못해 눈이 부시다

 

 

 

 

 

 

 

 

 

 

 

 

경주지역에는 특히 벚나무가 많다. 
어느 특정 지역에만 많은 것이 아니라 도시 전체가 벚꽃천지인 것이 다른 지역과 다르다. 

 

 

 

 

 

 

 

 

 

 

 

 

 

 

3,4월 개화기때에는 발길 닿는 곳마다 온통 벚꽃 천지이지만,

그 중에서 특히 이곳 보문호 주위와 불국사공원 벚꽃이 한층 기염을 토한다.

바람이라도 부는 날이면 꽃송이가 눈발처럼 날려 환상적인 경관을 연출한다

 

 

 

 

 

 

 

 

 

 

 

경주보문관광단지는 보문호를 중심으로 이루어져 있다.
벚꽃 길로 유명하지만 실은 호수가 아름다워 사시사철 찾기 좋은 곳. 겨울도 예외는 아니다.

 

 

 

 

 

 

 

 

 

 

 

각 계절마다 다른 옷을 입고 맞이해주는 경주는 찬란한 문화만큼이나 찬란한 아름다움을 선물해 준다. 
하지만 경주의 화려한 봄을 만나는 것이 그리 쉽지 않다. 앞다투어 피는 봄꽃들로 인해 경주는 늘 뒷전으로 밀려나기 일수였다.

 

 

 

 

 

 

 

 

 

 

 

 

우리나라엔 유명한 벚꽃명소들이 여러곳 있다. 

하동이나 진해가 대표적인 곳인데 올해 만나 경주의 벚꽃이 핀 봄풍경은 그 곳들 못지않게 아름다운곳이다.

 

 

 

 

 

 

 

 

 

 

 

 

 

아름다운 경주를 발로 걸으며 누비기도 하고, 차창밖의 풍경에 빠지기도 한다. 
아름다운 역사는 봄꽃 속에서 다시금 화려하게 피어나는 듯 했고, 그 속에서 여행자는 마냥 행복하다.

 

 

 

 

 

 

 

 

 

 

 

 

벚꽃 나무가 하늘에 팝콘이 매달린 것 같은 그런 느낌이 든다
팝콘 같은 고소한 향이 느껴지는 아침이다 ㅎ

 

 

 

 

 

 

 

 

 

 

 

호수바람맞으며 팡팡~
구름 두둥실 팡팡~
벚꽃만개 팡팡~

 

 

 

 

 

 

구름과하늘

넘 좋아 하늘 위주로 많이 담아보는것 같다.

 

 

 

 

 

 

 

 

 

 

 

다운 봄날이여

간밤에 잘 잤느냐
아침 해야 밝고 빛나고 따뜻해라

 

다운 봄날이여

꽃 피거든 즐거운 봄바람 불어라
태양을 못 보는 마음 얼마나 슬프랴

 

 

 

 

 

 

 

 

 

 

 

만개해 아름다운 경관을 가진 보문호반길
올해는 한바퀴 돌아본다

 

 

 

 

 

 

 

 

 

 

 

꽃향기에 취할것 같은 요즘!! 
벗꽃은 낮보다 야간 불빛에 더 화려하고 아름다움을 볼수 있는데,
코로나로 인해 모든 점등은 꺼져 있다 ㅎㅎ

 

 

 

 

 

 

 

 

 

 

 

경주 보문관광단지 만개한 이뿐 벚꽃들.. 
경주 보문관광단지 만개한 화려한 벗꽃들을 보면서 황홀했던 기억속에 해마다 찾은 경주
집에서 30분 이면 올수 있는 거리인지라...

 

 

 

 

 

 

 

 

 

 

 

봄바람 못 이겨 텃밭에 흙 묻은 호밋자루 내동댕이쳐 놓은 채 예쁜 여자 손목 잡고 꽃 구경 가는 '봄날'이다. 
만물이 소생하니 화란춘성(花爛春盛)이오 만화방창(萬化方暢)이다. 바야흐로 상춘 지절(常春之節)이다.

 

 

 

 

 

 

 

 

 

 

 

 

 

여기저기서 진달래, 벚꽃,개나리  야단 법석이다. 
온갖 꽃들이 동시에 올라오니 정신을 차릴 수가 없다. 

봄바람에 취해 꽃에 취해 들로 산으로 나간다. 
꽃 반 사람 반이다. 유난히 춥고도 어두웠던 겨울의 터널을 지나온 탓 일 게다.

하지만,
요즘 주말마다 비소식이 계속 이어지고 있으니...

 

 

 

 

 

 

 

 

 

 

 

경주에는 많은 문화재와 유적지가 있는 데다가 벗꽃과 관광단지가 보태어져 4월에는 그야말로.
보문단지는 특히 더 하다

 

 

 

 

 

 

 

 

 

 

 

 

 

 

 

 

 

 

경주 보문호수 주변이 온통 벗꽃으로 가득하다
경주보문관광단지의 왕벚나무 2만여그루가 일제히 꽃망울을 터뜨렸다.

 

 

 

 

 

 

 

 

 

 

또한 구례에서 하동으로 이어지는 '십리벚꽃길'도 봄이면 벚꽃으로 뒤덮인 풍경을 자랑한다
올해 갠적으로 하동 '십리벚꽃길' 내년으로 기약 해야 할 듯 하다.
요즘 건강 상태로 그리 썩 좋지 못하다

 

 

 

 

 

 

 

 

 

 

 

 

 

 

 

 

 

 

벛꽃은 향기가있을까? 있다면 향기가 진한가? 
벗꽃에는 향기가 존재한다

 그 향이 그리 진하지 않은 탓에 없다고 인식하는 사람이 상당하다 ..1m거리에서도 맡기 힘든 향기때문이다

 

 

 

 

 

 

 

 

 

 

 

 

 

 

 

 

 

벗꽃향기에 취해버려 모든 것을 잊어버리고
벗꽃 잎 향기 맡으며,벗꽃 잎을 길로 만들어

그 때의 기억 ....
기억했었고,

기억하고 있고,기억 할 것 이다

 

 

 

 

 

 

 

 

 

 

 

경주 보문단지 보문호반 벚꽃길따라 한바퀴 걷기 

경주 보문단지 보문호반벚꽃길을 따라 보문호를 반원을 그리며 절반을 걸어본다.

 

 

 

 

 

 

 

 

 

 

 

해마다 봄이 되면,

보문단지의 벚꽃이 만발하여 화사하고 푸른 호반을 친구삼아 걷는 길은 여유롭고 낭만스럽다.

 

 

 

 

 

 

 

 

 

 

 

 

호반 1교.
몇 년 전에, 몹시 가뭄이 심해서,
이 다리 아래에 물이 없었다.

진짜.. 이래도 되나 싶을 만큼 걱정스러웠거든.

오늘은
윤슬을 한가득 담고 찰랑거린다.^^
다리를 건너면 경주월드 쪽으로 넘어갈 수 있다.

 

 

 

 

 

 

 

경주에서 리조트, 호텔이 가장 많이 모여 있는 보문단지에 들어서면,

저ㄴ나 스스로도 여행자가  된듯한 느낌이 들면서, 살짝 들뜬 기분으로 걷게 되는데..

 

 

 

 

 

 

 

 

 

 

 

 

 

아름다운 벚꽃을 감상 하면서 함께 보문호반길을 걸어 보실까

 

 

 

 

 

 

 

 

 

 

 

 

 

 

문득 지나가는 바람이 불어 그대 안부를 물어본다
따스한 햇살 한 줌과 아롱다롱 피어나는 아지랑이 한 다발 엮어 봄을 선물하고 싶은 봄이다

 

 

 

 

 

 

 

 

 

 

 

 

특별한 일 없어도 입가에 미소가 먼저 번지는 
아름다운 기억 속의 봄은 그대, 내 안에 늘 있으니까...

 

 

 

 

 

 

 

 

 

 

 

 

보문호반길을 따라 편하게 걸을 수 있다.
원하는 만큼 걸으면 되니까, 

부담스러운 산책로는 아니다.

 

 

 

 

 

 

 

 

 

 

 

 

 

 

 

 

 

 

 

 

 

 

 

 

 

 

 

 

 

 

 

 

 

 

 

 

 

 

 

 

 

 

 

 

 

 

 

 

 

 

 

 

 

 

 

 

꽃 피는 경주,
봄이 완연한 경주에서 벚꽃 개화 상황 만개이다 
2021년 3월 28일 

 

 

 

 

 

 

 

 

 

 

 

 

벚꽃 만개시기가 되면 경주는 상춘객들로 붐빈다. 
다른 벚꽃 명소들보다 상대적으로 덜 알려져 있어 거리두기 벚꽃 구경이 가능한 곳을 소개 해 본다 
보문관광단지로 향하는 길 중간에 음식점이 모여 있는 '숲머리 음식촌'이 있다. 

 

 

 

 

 

 

 

숲머리 음식촌 뒤쪽에 농사용 수로와 뚝방이 있는데 이 뚝방길에 벚나무가 빼곡한다. 
명활산성부터 진평왕릉까지 이어지는 약 2km의 구간을 걷기 좋은 산책로로 단장해 두었다. 아름다운 벚나무길에서 산책을 즐길 수 있다. 

이날은,
앵글보단 두눈으로  담았고,

곧 겹벚꽃 필적에 가는곳이라
조만간 들어가야 할 풍경들이다

 

 

 

 

 

 

 

 

 

 

 

 

 

 

 

 

 

 

 

 

 

 

 

보문정 쪽은 수양벚꽃 개화가 빠른다.  
보문호반길과 마찬가지로 지금 현재 만개이다. 

 

 

 

 

 

 

 

 

 

 

 

 

 

 

 

 

 

 

 

 

 

 

 

 

 

 

 

 

 

 

 

능수버들과 함께 한 능수벚꽃.
경주 보문단지에서 만나면 매력이 더 크게 다가온

 

 

 

 

 

 

 

 

 

 

 

 

 

 

 

 

 

 

 

 

 

나비넥타이 곱게 매고 탑승객들을 기다리는 오리배들과 눈인사 한다^^

 

 

 

 

 

 

 

 

 

 

 

 

 

 

 

벗꽃이 활짝핀 상태  팝콘같아 먹고픈 벗꽃 

 

 

 

 

 

 

 

 

 

 

아~팝콘같은 벗꽃이어라...


배고프니 고소한 팝콘같이 생긴 꽃이여..
이내몸이 뱃속이 그지라...


그댈보며 떠오르는 것도 맛난 팝콘뿐일세.그누군가 그대보며 술한잔 기울이는 운치를 떠오를지 모르나,
허나 배고픈이에게 먹거리로 보이는 것도 아름다운 운치 아니더냐~
상콤하게 피오르는 너는 내 눈에 피되고 살되리~ㅋ.ㅋ

 

 

 

 

 

 

 

 

 

 

 

 

 

 

 

 

 

 

 

 

 

 

 

 

 

 

 

 

 

 

 

 

 

 

 

 

 

 

 

 

 

 

 

 

보문호에 닿을랑 말랑~ 
늘어진 수양벚꽃으로 불리는 벚나무가 매력적인 곳이다.

 

 

 

 

 

 

 

 

 

 

 

보문호반 벚꽃은 경주벚꽃명소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른 아침에 상쾌하게 보문호반 걷기하면서  즐겨 보았다

 

 

 

 

 

 

 

보문호를 따라 웬만한 숙박시설은 다 위치하고 있다.
힐튼, 라한, 코모도, 콩코드 호텔,한화, 켄싱턴, 소노벨, 블루원리조트,골프장, 놀이공원이 있는 말 그대로 경주 가면 다들 찾는 

보문 관광단지. 
굉장히 넓어 보이는데 대략 두시강 가량이면 한 바퀴 돈다.

 

 

 

 

 

 

 

 

 

 

 

 

이른  아침이라 공기가 신선 하면서
바람과 꽤 쌀쌀한 날씨였다.

 

 

 

 

 

 

 

 

 

 

자연 속으로 한 번 들어가 보자. 
유명 꽃 축제를 찾는 것도 좋지만 몰려드는 인파들과 교통체증으로 춘흥(春興)이 깨지기 쉽다. 
봄을 속속들이 즐기기 위해서는 오히려 가까운 곳을 찾는 것이 좋다. 

 

이른 아침 호젓한 꽃길은 홍진에 썩은 폐부를 씻겨준다. 
온갖 새들의 지저귐에는 관능이 묻어 난다




 

네이버블로고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