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 벚꽃명소 4부/ 보문정의사계 봄春 【21년3월28일】

댓글 0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2021. 4. 5.

 

 

 

경북 경주 보문정의사계 봄春  【21년3월28일】

이른 새벽부터
사랑공원,콜로세움,보문단지(호반),보문정,엑스포
하루 5군데 이렇케 구름 좋은날은 발걸음이 저절로 바퀴가 달려는것 보다.

경주 보문단지 벚꽃-보문정 능수벚꽃 만개~ 
매년3월이면 미리 약속하지 않아도 경주 보문단지 벚꽃 보기 위해 경주로 발걸음 하게 되는 것 같다.

 

 

 

 

 

 

 

 

 

 

천년고도 경주는 우리에게 이제 수학여행에서 갔었던 곳 가본 적은 있으나 기억에는 없는 곳이 아닌

대한민국 구석구석 여행하기 좋은 곳에 손꼽힐 정도로 인기 지역이다.

 

 

 

 

 

 

 

 

 

 

 

 

경주의 봄, 경주의 여름, 경주의 가을, 경주의 겨울 등
경주는 사계절 내내 예쁜 도시이다

 

 

 

 

 

 

 

 

 

 

 

경주를 가시는 분들이 봄이되면 꼭 찾는 곳!
대한민국 벚꽃명소 중 하나  경주가볼만한, 보문관광단지, 보문정 이다.

 

 

 

 

 

 

 

 

 

 

 

 

경주보문정 은 보문관광단지 안에 있는 작은 연못이다
CNN에서 ‘한국에서 가봐야 할 아름다운 장소’ 11 에도 선정된 곳이니 경주에 가셨다면 꼭 들러보셔야 하겠다

 

 

 

 

 

 

 

 

 

 



벚꽃이 아름답기로 아주아주 유명해서 봄이 되면 사진가와 관광객들, 그리고 벚꽃이 한데 어우러져 북적이는 장관을 연출하기도 한다

 

 

 

 

 

 

 

 

 

 

 

 

 

또 보문정은 봄 뿐만 아니라 여름에는 연못 가득 연꽃이, 가을에는 단풍이 연못을 뒤덮여 그 정취를 더해주고 겨울에는 겨울 특유의 정서를 즐길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잔잔한 연못 주변은 산책하기 좋고 특히 밤이 되면 안압지와 더불어 야경을 즐기기 좋은 장소가 된다.

 

 

 

 

 

 

 

 

 

 

 

그리고

첨성대, 계림 등 동부사적지대 역시 추천하는 코스다. 

계림(경주시 교동)은 신라의 건국 초부터 있던 숲으로 알려져있고, 첨성대와 반월성 사이에 있는 숲으로 고목들이 많아 장관이다. 

때로는 걸으며, 때로는 이 곳 사이를 운행하는 비단벌레전동차를 타고 신라의 역사와 아름다운 봄의 추억을 남기는 것도 좋다. 
특히 대릉원과 더불어 이름 모를 고분들이 하얀색을 입은 모습도 사진에 담기 충분히 아름답다. 이외에도 불국사, 분황사, 양동마을, 포석정도 경주 봄을 느끼기에 빠질 수 없는 명소다. 

 

 

 

 

 

 

보문정 정자가 있는데 이 곳 또한 아주 멋스러운 연출이 가능하고
정자와 벚꽃이 어우러지는 것이 정말 예뻐서 꼭 사진으로 담고 싶은 절경이기도 하다

 

 

 

 

 

 

 

 

 

 

벚꽃엔딩 속 가사가 자연스레 흥얼거려지는 계절, 봄. 
추위가 언제 왔었냐는 듯 따사로운 봄날이 찾아왔다. 

 

 

 

 

 

 

 

 

 

 

 

 

숨은 벚꽃 명소인 보문정은 능수 벚나무를 볼 수 있어 신비로운 느낌을 자아내 사진작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라 할 수 있다. 
보문정은 오리 모양을 닮아 ‘오리 연못’이라 이름 붙여진 연못과 함께 고즈넉한 한국의 미를 느끼게 해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아름다운 장소’ 11위로 선정되었던 곳이다.

 

 

 

 

 

 

 

 

 

 

 

 

또한,
이곳은 관광단지를 벗어나 작은 정원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느낌을 주기도 한다. 보문정의 수양벚나무는 가장 늦게 개화하는데 벚나무에 꽃이 피면 연못에 닿을 듯 말 듯하면서 연못에 비치는 모습은 한 폭의 그림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보문호수 옆 아름다운 소공원에 보문정  
연못과 물레방아, 보문정이라는 현판이 붙어있는 작은 정자가 어우러진 이곳은 규모는 크지 않지만 경주 여행 중 잠시 쉬어갈 수 있는 보물 같은 휴식처다.

 

 

 

 

 

 

 

 

 

 

 

 

 

 

 

 

벚꽃의 꽃말은 순결, 절세미인, 교양, 부와 번영이다. 
피어 있는 모습 못지않게 떨어지는 모습도 인상적이다.

꽃잎이 유독 얇고 하나하나 흩날리듯 떨어져 꽃비가 내리는 듯, 눈이 내리는 듯 몽환적인 경치가 연출되어 상춘객들이 특히나 좋아하는 꽃이다.

 

 

 

 

 

 

 

 

 

 

 


경주를 대표하는 벚꽃 명소만 해도 보문호수 일대, 
김유신 장군묘 입구인 흥무로, 대릉원 돌담길, 불국사 진입로 등 10여 곳에 이른다. 
봄철이 되면 경주시 어느 곳이나 벚꽃을 즐기려는 시민들과 관광객들로 넘쳐난다.

 

 

 

 

 

 

 

 

 

 

 

 

 

 

 

 

 

 

 

 

 

 

 

 

 

 

 

 

 

 

 

 

 

 

 

 

 

 

 

 

 

 

 

 

 

 

 

 

 

보문정에는 통일기원국조단군상도 있고, 
물레방아도 볼 수 있다

 

 

 

 

 

 

 

 

 

 

 

 

 

 

 

 

봄에는 벚꽃이 만개하고 수양버들이 늘어진 멋진 따뜻한 보문정을 보고 느낄 수 있고,
여름에는 푸르른 녹음과 연못 위에 떠있는 연꽃의 아름다움을 볼 수 있고,
단풍이 든 가을에는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으며,
흰 눈 내린 겨울엔 낭만적인 보문정을 감상할수있다

 

 

 

 

 

 

 

 

 

 

 

 

 

 

 

 

 

 

 

 

 

 

 

 

 

 

 

 

 

 

 

 

 

 

 

 

 

 

 

 

 

 

 

 

 

사계절 언제나 아름다운 경주는 사계절 언제 가도 아름다워 1년 내내 방문객들이 끊이질 않는다.
이른 봄, 발그레하게 피어난 벚꽃과 때를 맞춰 노란 유채꽃이 화답하여 피어나는 경주 월성은 꿈을 꾸듯 황홀하다.

무더운 한여름, 남산 골짜기와 바위마다 신라인들이 빚어 놓은 장엄한 불국토는 반짝이는 숲과 어우러져 답사객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가을의 불국사와 석굴암으로 오르는 길은 고운 단풍이 터널을 이루는 단풍 세상이 되고, 한겨울 눈 덮인 왕릉과 석탑은 한 폭의 그림을 보는 것 같다.

 

 

 

 

 

 

 

천년 세월 동안 도읍지를 한 번도 옮기지 않은 신라의 수도 경주는 발길 닿는 곳마다 문화유산이 있어 걷기 여행을 즐기기에 최적의 도시다.가까이 있는 경주 나에겐 행복이고 즐거움을 주는 경주이다

 

 

 

 

 

 

경북 경주 황룡원 중도타워 

엑스포 가기전 바람불고 구름좋은날 그냥 지나치기 아까워 몇캇

 

 

 

 

 

 

 

 

 

 

 

 

 

 

 

 

 

 

 

 

 

 

 

 

 

 

 

 

 

 

‘경주’를 떠올리면 보문단지가 가장먼저 생각나듯, 봄,가을 명소 역시 보문단지 드라이브길이다. 
봄에는 분홍 벚꽃으로 화려한 꽃잎을 흩날렸다면, 가을에는 그 벚꽃이 단풍으로 물들어 노랑부터 빨강까지 무수한 빛깔을 자아내 관광객들을 유혹한다. 

차를 타고 보문단지를 둘러보기 보다는 보문호수길과 보문정을 걸으며 온전한 봄을 느껴보는 것도 좋다. 

 

 

 

 

 

 

 

 

 

 

한 왕조가 1000년 동안 번영해 많은 유산을 간직하고 있는 '지붕 없는 박물관' 경주의 화려한 벚꽃이 만개했다..

경주는 누구나가 한번쯤은 다녀갈 만한 푸근한 마음의 고향이다.
화려함 속에 소박함이 배어 있는 한국 문화의 본류, 올봄 경주를 스케치 해 보았다.

 

 

오늘 빠뜻한 일정으로 보문단지,보문정,콜로세움,사랑공원 이어
다음은 엑스포 벚꽃 향연 이동한다.

 

 

 

 

 

 

네이버블로고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