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 벚꽃길 명소 6부-솔거미술관 벚꽃 길 【21년3월28일】

댓글 112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2021. 4. 7.

 

 

경북 경주 벚꽃길 명소 6부-솔거미술관 벚꽃 길 【21년3월28일】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 
열흘 붉은 꽃은 없다고 경주벚꽃도 엔딩을 고할 때가 된 거 같다.

화려한 순간에는 언제까지나 우리곁에 있을 거 같더니 갈려고 하니 순간인 거 같다.
이번 포스팅은  경주 벚꽃명소로 유명한 곳보다 오히려 한적하고 조용히 벚꽃을 즐길 수 있는 솔거미술관 벚꽃 길의 매력에 푸욱 빠져볼까 한다.그리고 가을에 와도 운치가 있는곳이다.

 

 

 

 

 

이곳은 미술관 보다 벚꽃길이 더 유명하다 

 경주엑스포타워는 언제나 보아도 멋진 모습과벚꽃길 이어본다.

 

 

 

 

 

 

 

‘솔거미술관’은 한국화의 거장 박대성 화백의 대작(大作)과 승효상 건축가가 디자인한 자연과 조화를 이룬 건축외관은 고즈넉한 여유를 제공한다. 

특히 아평지 연못이 내려 보이는 유리창 ‘내가 풍경이 되는 창’은 지역을 대표하는 핫한 포토존으로 자리해 있다.

 

 

 

 

 

 

 

 

 

 

 

 

 

 

경주 엑스포 공원 내에 있는 솔거 미술관 길이 내가 좋아라 하는 벚꽃이  아름다운 길이다

 

 

 

 

 

 

 

경주 솔거 미술관에서 만난 소산 박대성 화백

 

경주엑스포 솔거미술관이 기획한 특별한 전시 '힘내라 경북! 경주의 봄을 그리다'展이 기획전시실(1,2)/ 문화센터 전시관에서 열리고 있다3월2일부터 5월23일까지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위축된 지역 문화예술계를 활성화 하고 작가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라고 한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내 타워에서 차 한잔
연초록이 모여 있는 정원있는 풍경. 
 자연과 어우러지면서 각진 형태 공간의 여백이 느껴지면서 무슨 글자들이 서로 말을 주고 받는 듯한 기분이 들어 내려가 본다.

 

 

 

 

 

 

 

 

 

 

 

솔거미술관 가는 길목에 있는 봄꽃들 산들 산들 바람에 춤을 추고 있다

 

 

 

 

 

 

 

 

 

 

 

 

저 멀리 호숫가(아평지)에 서있는 미술관 자체를 보는 것으로부터 미술감상이 시작되는 곳으로, 
빈자의 미학을 실천하는 승효상 건축가가 설계한 곳이다.

 

 

 

 

 

 

 

 

 

 

 

 

이 길이 바로 수령이 100년이 넘은 벚꽃나무들이 장관을 이루고 있는 벚꽃터널 이다.

 

 

 

 

 

 

 

 

 

 

 

 

 

 

 

 

 

 

 

 

 

 

 

 

 

 

 

 

 

 

 

 

 

 

 

 

실로 예년보다 더 빨리 화사한 벚꽃들이 즐비하다.
봄꽃을 보는 마음은 언제나 기분이 좋고 날아갈 듯 발걸음도 가벼워진다.

 

 

 

 

 

 

 

 

 

 

 

 

 

신록의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는 아름다운 자연
하늘과구름 벚꽃들이 화사한 풍경으로 다가온다

 

 

 

 

 

 

 

 

 

 

 

 

 

 

 

 

솔거미술관

 

아평지 연못가에 그림처럼 우뚝 서있는 곳으로 신라시대 전설적인 화거 솔거의 이름을 빌려 그의 예술정신을 계승하며 경주미술의 맥을 이어가고 있다.  2008년 한국화의 거장 소산 박대성 화백이 작품 기증 의사를 밝히면서 건립이 추진, 2015년 8월에 개관하였다.

 

 

 

 

 

 

 

 

 

 

 

 

 

 

 

 

 

 

 

 

 

 

 

 

 

 

 

 

 

 

 

小山 박대성(1945~ )

 

화백은 수묵으로 독자적 예술세계를 이룩한 국내 실경산수화의 대가입니다. 수묵은 동북아시아 한자 문화권의 전통적인 회화 도구이다. 그림을 그리는 일은 곧 수행을 하는 것과 같다. 화백은 제도권 교육을 받지 않고 수행의 길을 걸으면서 독학으로 자신만의 예술세계를 만들었다.

 

 

 

 

 

 

 

 

 

 

 

 

 

 

 

 

 

 

 

 

 

 

 

 

 

 

 

 

 

 

 

 

떨어지는 폭포수에서 음성지원이 되는 듯한 착각을 받는 작품
웅장한 비경 속 수묵화가 주는 깊은 울림을 제대로 느끼는 순간이다.

 

 

 

 

 

 

 

 

 

 

 


"내가 창이 되는 풍경"

 

미니멀리즘이 돋보이는 건축물 속에서 예술의 실을 따라 아래로 아래로 계단을 내려가며 작품들을 감상하다 보면 마치 미술의 미궁에 빠진듯한 기분을 느낄수 있다. 
작품에 온전히 집중하지 못한 이유 중 하나는 내가 창이 되는 풍경 이 장소때문이기도 하다. 

 

 

 

 

 

 

 

 

 

 

 

 

 

 

 

 

 

 

 

 

 

 

 

 

 

'삼릉비경' 세로 4미터, 가로 8미터의 대작 동그란 달이 소나무 숲속에 걸터 있으면서 경주의 석탑을 마치 비추는 듯한 작품

 

 

 

 

 

 

 

 

 

 

 

 

 

 

 

 

 

 

 

 

 

 

 

 

 

 

 

 

 

 

 

 

 

 

 

 

 

 

 

 

 

 

 

 

경주엑스포 솔거미술관이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해 기획한...

경주 풍경과 지역 명소를 그린 한국화와 서양화 등 회화작품 68점이 솔거미술관 기획전시실 1, 2관과 문화센터 전시실에 걸려 경주의 모습을 다채롭게 펼쳐지고 있다.

 

 

 

 

 

 

 

 

 

 

 

 

 

 

 

 

 

 

 

 

 

 

어찌 보면 나의 눈엔 분홍 벚꽃이 더 예쁘게 보이기도 해 분홍 벚꽃터널

 

 

 

 

 

 

 

 

 

 

 

 

경주 벚꽃 명소를 찾는 여행객의 걸음이 낮과 밤으로 이어진다

 

 

 

 

 

 

 

 

 

 

 

 

 

 

 

서로 맞닿아 터널을 이룬 꽃길을 두고 

하루의 주어진 시간들 한아름 안아본다

 

 

 

 

 

 

 

 

 

 

 

 

 

인간에겐 없는 '다음'을 기약하는 꽃들과 만나다
멀리 가지 않아도 가까운곳에 이렇케 쉽게 접할수 있는 경주

 

 

 

 

 

 

 

 

 

 

 

 

경주에서 가장 늦게까지 절정의 벚꽃을 볼 수 있는 곳으로 암곡마을 입구 벚꽃 터널이다.

 

 

 

 

 

 

 

무장산쪽으로 등산이나 자전거 라이딩을 가시는 분들은
익히 알고 있는 벚꽃명소인데...

보문단지쪽 벚꽃이 만개한 뒤 약 4~5일 늦게 만개가 되는 곳으로
절정의 벚꽃을 구경하지 못해서 아쉬운 분들은 이 곳으로 가시면 되겠다

 

 

 

 

 

 

 

보문단지에서 두갈래 길로 나눠지는데,왼쪽은 손곡동 종오정과 포항쪽으로 빠지는 길이구..
 오른쪽 길이 암곡동으로 가는 길이다

 

 

 

 

 

 

 

 

 

 

 

 

경주벚꽃터널 벚꽃놀이

봄봄봄 봄냄새 가득한 요즘 벚꽃이 만개라

 

 

 

 

 

 

거기다가

날씨까지 환상적이고..

 

 

 

 

 

 

 

 

 

 

 

 

 

 

 

 

경주봄을 가장 빠르게 만날 수 있는 방법,

경주솔거미술관에서 경주

 

 

 

 

 

 

경주의 봄을 그리다 展

현재 진행중인 <경주의 봄을 그리다> 전은 경북지역작가들을 돕기 위한 전시로 솔거미술관과 엑스포문화센터에서 다양한 형태의 봄을 펼쳐낸다

 

 

 

 

 

 

경주 벚꽃명소 6부 나누어 보았다

콜로세움,사랑공원,보문단지,보문정,엑스포,솔거미술관

비온후 구름과하늘 벚꽃 아름다운 풍경속에서 취했던 하루였다

 

 

네이버블로고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