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양산 통도사 서운암 금낭화 2일차【21년4월11일】

댓글 117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2021. 4. 16.

 

 

경남 양산 통도사 서운암 금낭화 2일차  【21년4월11일】
꽃이 아름다운 최고의 야생화, 금낭화

 

전날,

경주에서 첨성대,황리단길 보내고 그길로 양산에서 하룻밤 묵고 이른 아침부터 움직인다

오늘 일정은 통도사(서운암),부산(유엔공원 겹벚꽃),울산대공원(튜립) 이였으나,

부산&울산 사진을 못담았다

사람들이 넘 많아서 가까이 갈수가 없었고 그냥 눈으로 잠시 보고왔다.

 

올해는,

그냥 사진으론 패쓰 해야할듯 하다.

 

두곳은 이른 아침에 가야하는데,

통도사 서운암 들려 갔기에 어쩔수 없는일이거늘...

 

 

 

 

 

 

 

금낭화는 키가 크고 꽃이 아름다운 야생화로 인기가 높다.   

내가 또 다시 간 이유 야생화 좋아라 하기 때문일듯하다.

 

 

 

 

 

 

 

 

 

 

 

소담한 봄 내려앉은 서운암

 

 

 

 

 

 

 

 

 

 

 

 

 

 

 

 

 

 

유채꽃이 이젠 절정으로 

장독대와 아름답게 이루고 있다

 

 

 

 

 

거기에

라익락 까지 더하니 항아리 에서 봄내음이 가득하다.

 

 

 

 

 

 

 

 

 

 

 

 

 

 

 

 

 

아름다운 풍경은 누구나에게나 감동을 준다.  
그러나 똑같은 것을 보더라도 각자 받아들이는 느낌이 다르듯이 어떤 곳에 특별히 눈과 마음이 빼앗기는 곳이 있기 마련이다.  
나는 장독대가 있는 풍경을  좋아한다.

 

 

 

 

 

 

오늘 서운암 공작새

한참 웃었다..

 

 

 

 

 

 

 

서운암 봄을 만끽하는 날 번식기가 된 서운암 공작새 수컷이 화려하니 꼬리 날개를 펼치우고 짝을 부르는것 같은데,

                                             그 시간이 15분 동안 앞,뒷,옆 움직임이 화려했다.

 

 

 

 

 

 

 

날,

보고 어쩌라고^^ㅋㅋㅋ

 

 

 

 

 

 

 

 

영축산 자락의 통도사 서운암에서 만난 금낭화

 

 

 

 

 

 

 

 

 

 

 

 

 

 

경남 양산 통도사 부속사찰 서운암에  금낭화
서운암의 상징과도 같은 수많은 장독대 주변으로 붉은꽃.

 

 

 

 

 

 

 

 

 

 

 

 

이렇게 오늘도 아름다운 통도사에서 하루를 시작한다.
이른 아침 이슬속에 피어난 붉은 금낭화 처럼 나의 열정도 붉어진다

 

 

 

 

 

 

 

 

이른 아침 이슬 머금은 금낭화가 꽃망울 줄 지어 피어나 흡사 초파일 붉은 연등을 연상케 한다.

 

 

 

 

 

 

 

 

 

 

 

 

봄에는 금낭화,홍매화  
4월초 장독대 할미꽃을 반겨주는  
아름답게 피는 곳이다

 

 

 

 

 

 

 

 

 

 

 

 

꽃밭에 오면 마음도 몸도 꽃이 된다. 
금낭화, 할미꽃 그리고 능소화, 애기범부채 등 수많은 들꽃들이 꽃망울을 터트려 화사한 자태를 뽐내는 양산 통도사 서운암

 

 

 

 

 

 

 

 

 

 

 

 

 

통도사는 신라 선덕여왕 15년(646년), 자장율사에 의해 창건된 절이다. 
우리나라 삼보사찰 중 하나로 꼽히는 통도사는 거찰답게 19개의 암자를 품고 있다. 

 

 

 

 

 

 

 

 

 

 

 

 

 

통도사 뒤편 영축산 자락에 폭 파묻힌 이 작은 암자는 봄,여름이 되면 온통 꽃으로 덮여 일명 '꽃암자'가 된다.

암자를 둘러싼 20만여 평의 산자락에 피어나는 야생화는 무려 100여 종에 이른다. 암자 앞 넓은 마당에 옹기종기 들어찬 수천 개의 항아리들이 꽃과 어우러져 그 자체로 한 폭의 그림을 만든다.

 

 

 

 

 

 

 

 

 

 

 

 

 

꽃구경을 위해 찾아드는 첫 길목에도 그윽한 아름다움이 스며 있다. 
서운암에 가려면 통도사를 거쳐야 하는데 통도사 입구에서 사찰 안까지 이어지는 1km가량의 소나무 숲길은 절로 걷고 싶어지게 만든다. 
계곡을 따라 평탄하게 조성된 흙길을 걷다보면 줄줄이 이어진 소나무에서 배어나오는 향긋한 솔향과 구수한 흙냄새가 어우러져 코까지 호사를 누린다. 
그렇게 기분 좋게 걷다보면 어느새 통도사다. 통도사 옆으로 난 개울 길을 따라 1km 남짓 더 올라가면 서운암이다.

 

 

 

 

 

 

 

 

서운암에 들어서면 작은 연못 안에서 퐁퐁 솟아나는 물줄기가 어서 오라며 환영하는 듯하다. 
그곳에서 몇 걸음 더 가면 정면으로 항아리가 그득한 마당이 보이고 마당 오른편으로 들어서면 아담한 잔디마당에 작은 절집이 들어서 있다. 
꽃과 담쟁이덩굴로 휩싸인 풍경이 정겹고 포근해보이는 곳이다.

 

 

 

 

 

 

 

 

 

 

 

 

 

서운암의 꽃길은 항아리단지 오른편으로 난 오솔길에서 시작된다. 

항아리단지 위 산 자락을 따라 원형으로 한 바퀴 돌 수도 있고 중간 중간 조성된 사잇길로 접어들어 걷는 것도 좋다. 
두 사람 정도 나란히 걸을 수 있는 오솔길을 따라 한 걸음 한 걸음 올라가다보면 고운 하늘 아래 깜찍한 모습의 꽃들이 저마다 얼굴을 달리한 채 모습을 드러낸다. 

 

 

 

 

 

 

길게 늘어선 줄기에 피어 있던 금낭화!
화려함을 더해 주고 있었다. 

 

 

 

 

 

영롱한 아침 햇살에

아름다운 보케까지 더 화려하게 만들어준다.

 

 

 

 

 

 

 

 

 

 

 

통도사 서운암을 찾았다가 우연히 이 꽃을 만났다. 
진한 핑크색의 꽃이 길다랗게 자란 진초록의 잎과 보색으로 대비되는 선명한 자태였다

 

 

 

 

 

 

 

 

 

 

 

 

 

 

 

 

 

 

 

금낭화 예쁘게 피어 나를 유혹한다.

붉은머리 두 갈래로 묶은 모습이 오래 전,  여학생들이 교복 입고 머리 묶은 모습을 연상시킨다.

 

 

 

 

 

 

 

 

 

 

 

 

 

 

향이 있되 진하지 않은 은은함이 더한 매력을 발하는 들꽃길을 걷다가

오솔길 끝에 이르면 병풍처럼 둘러진 산자락이 온통 금낭화밭이다. 

 

 

 

 

 

 

 

 

 

 

 

 

 

앙증맞은 꽃을 '줄줄이 사탕'처럼 주렁주렁 매단 금낭화 줄기. 

그 무게가 조금은 버거운걸까? 살포시 휘어진 가녀린 줄기로 인해 수줍은 듯 얼굴을 숙인 금낭화 모습에 오히려 요염함이 묻어난다.

 

 

 

 

 

 

 

 

 

 

 

 

 

 

 

 

 

 

 

 

 

 

 

 

 

 

 

 

 

 

 

 

 

 

 

 

 

 

 

 

 

 

 

정갈하게 손질된 장독대 위에
유채꽃과 환상 의 조합이다

 

 

 

 

 

 

 

 

 

 

 

 

 

 

 

 

 

 

 

 

 

 

 

 

 

 

 

 

 

 

 

 

 

 

 

 

 

 

 

 

 

 

 

 

 

 

 

 

 

 

 

 

네이버블로고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