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 산책하기 좋은 튜립,노란 유채꽃으로 물든 형산강 수변공원 【21년4월12일】

댓글 0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2021. 4. 19.

 

 

경북 포항 산책하기 좋은 튜립,노란 유채꽃으로 물든 형산강 수변공원 【21년4월12일】 

 

보통,

주말,휴일 이틀을 여행 다녀와서 월요일은 헬스장 제일 가기 싫은 요일이다.

피곤이 겹칩다 보니 오늘은 운동 아니 집앞 가볍게 산책 삼아 걸어본다.

 

올해는,

튜립이 작년보다 듬성등성 하니 눈으로 가볍게 보는것 밖에 없는것 같다.

유채꽃은 작년보다 풍성해졌는것 같고....

 

 

 

 

 

 

 

 

 

 

 

 

 

 

 

한껏 물오른 봉오리들이 기지개를 켜고 고운 빛을 펼쳐내는 포항의 봄꽃 풍경을 가까이서 즐길 수 있는 울집앞이다

거의 매주 가면서 조금씩 계절의 변화를 느낀다. 색색이 주는 설레임에 바람불고 강바람 추운 날씨에도 그저 “봄봄”한다.

 

 

 

 

 

 

 

 

 

 

 

 

 

 

 

포항 형산강 둔치로 길을 나서 보는데  꽃들이 활짝 피어나 나의 발걸음을 붙드는 것 같다

 

 

 

 

 

 

 

 

 

 

 

 

삶에 쉼표가 필요한 순간 산책

 

 

 

 

 

 

 

 

 

 

 

 

 

아름다운  꽃들이 바람에 일렁일 때마다 향기가 코끝을 간지럽힌다

 

 

 

 

 

 

 

 

 

 

 

 

 

 

노란색, 붉은색 등 무리 지어 피어나니 소소한 튜립 이지만,
도심 속 한가운데 강변을 꽃향기로 물들이는 것 같다.

 

 

 

 

 

 

 

 

 

 

 

 

 

꽃향기 가득한 강변 풍경은 한가로움 그 자체이기도 하다.

 

 

 

 

 

 

 

 

 

 

 

 

 

강바람에 일렁이는 꽃들을 그 자리에 앉아서 가만히 즐겨본다.

 

 

 

 

 

 

 

 

 

 

 

 

형산강을 배경으로 피어난 튤립꽃들...
 강변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이라서 꽃들이 더 신나게 춤을 추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살짝 몸을 낮추고 눈높이를 낮춘다면
 아름다운 튤립 꽃들을 감상할 수 있다.

 

 

 

 

 

 

 

 

 

 

 

튤립과 함께 쉼 해봅다

 

 

 

 

 

 

 

 

 

 

 

 

 형산강 수변공원 튤립,유채꽃 

 

 

 

 

 

 

 

 

 

 

 

 

포항 형산강 자주 지나가는 곳이다.

 

 

 

 

 

 

 

 

 

 

 

 

 

 

 

 

 

 

 

 

 

 

 

 

 

 

 

 

 

 

 

 

 

 

 

 

 

 

 

 

 

 

 

 

 

 

 

 

 

 

 

 

 

 

 

 

 

 

 

포항 형산강 장미원 어느덧 귀여운 캐릭터가 포토존 안내를 하고있는 기대하던 형산강 장미원

 

 

 

 

 

 

 

 

 

 

 

 

 

 

 

 

 

 

 

 

 

 

5월에는 꽃의 여왕 장미 

아름다운 곳..

조만간 다시 산책하기로 하고..

 

 

 

 

 

 

 

 

 

 

 

 

 

 

포항 형산강 장미원 힐링 공간으로 인기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른 아침

제법 강바람이 차갑다

 

 

 

 

 

 

 

 

 

 

 

 

 

강변을 따라 여유롭게 산책하며 자연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중간중간 배치된 휴식의자에서...

조성된  데크길과 봄꽃길 ....

강변으로 진입하는 공간도 계단이 심심하지않게 잘 배치되어  있다.

 

 

 

 

 

 

 

형산강 주변이 노란 유채꽃으로 물들어 있다. 
형산강 유채꽃 군락지는 연일대교에서 옛 효자 검문소까지 약 3km이며 4월 초부터 5월 초까지 장관을 이룬다.

 

 

 

 

 

 

 

 

 

 

 

 

강변길을 걸어 오면서 온통 연녹음 으로 가득했던 전경들과 형산강 강바람  봐라 보다보니 눈의 피로가 없어지고..

근 한달간 안과에 치료 받는다고 눈 상황은 점점 안좋아지는 상태이고...

 

 

 

 

 

 

 

 

 

 

 

 

형산강 주변이 노란 유채꽃으로 물든 가운데 아침 산책을 즐겨보았다

 

 

 

 

 

 

 

 

 

 

 

 

바로,

집앞이라 산책삼아 자주 걷는 길이다.

 

 

 

 

네이버블로고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