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 겹벚꽃 예쁜 길1부-선덕여왕길 역사의 숨결속으로.. 【21년4월17일】

댓글 110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2021. 4. 21.

 

 

 

경북 경주 겹벚꽃 예쁜 길1부-선덕여왕길 역사의 숨결속으로.. 【21년4월17일】

이른 아침 경주 불국사 겹벚꽃 담고,
8시 넘어 진평왕릉 명활성 선덕여왕길 움직인다.

봄의 정취를 듬뿍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산, 들, 호수, 바다를 배경으로 곳곳에 자리한 천년 세월을 품은 다양한 유적지를 만나는 독특한 매력을 지녔다.
혼자서도 좋고 가족과 함께라면 더 좋다.

사람들이 붐비지 않는 한적한 길을 걸으며 고즈넉한 여유속에 힐링하고 찬란한 천년 역사 문화의 따뜻한 숨결을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노천박물관'으로 발길을 걸어보자. 

 

 

 

 

 

 

 

 

진평왕릉 가는 겹벚꽃길 또는 명활성 가는 벚꽃길로도 알려져 있으며 경주 겹벚꽃명소 이다.
이곳 선덕여왕길,명활성과 진평왕릉 아름다운 길을 작냔에 이어 올해도 걸어본다.

 

 

 

 

 

 

 

 

 

선덕여왕길은 진평왕릉에서 도보로 약 2킬로미터 정도 거리에 있어서 명활성에서부터 선덕여왕릉까지 
이 길 전체를 도보로 왕복하게 되면 약 7.6킬로미터가 되어 보행수로는 약 11000보 내지 12000보 정도면 걸을 수 있고 완전 평지에다 걷기 좋은 흙길이어서 산책 겸 운동코스로 딱 좋은 길이다.

 

 

 

 

 

 

 

 

 

 

 

 

 

보문교 삼거리 쪽 명활성 아래부터 시작하는 길이다.
명활성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경주역사유적지구' 다섯 곳 중 하나(산성지구)다.

 

 

 

 

 

 

 

 

 

 

 

 

 

진평왕릉으로 향하는 오솔길은 옆으로 개울이 흐르고 꽃나무가 끝없이 이어진다.

 

 

 

 

 

 

진평왕릉 앞으로 푸르게 펼쳐진 풀밭에 서 있는 큰 나무 아래서 꼭 쉬어가길 권한다.

 

 

 

 

 

 

 

 

 

 

 

진평왕릉은 보통의 왕릉처럼 화려한 장식 대신 겹벚꽃 크고 작은 나무에 둘러싸여 찾아온 이들을 편안하고 넉넉하게 품어준다. 

 

 

 

 

 

 

 

 

 

 

수평으로 길게 뻗은 큰 가지 아래 운치있게 놓인 벤치와 몽글몽글 피어난 겹벚꽃 절대 놓치면 안될 포토존이다. 

 

 

 

 

 

 

 

 

 

 

 

 

선덕여왕길  가는 길은 꽃길로 헤엄쳐 나아가는 듯한 기분을 들게한다.
아름다운 축복이 내리는 길 위로 조용히 거닐며 사색에 잠겨보자.

 

 

 

 

 

 

 

 

 

 

 

 

천 년의 세월을 품은 경주의 고즈넉한 매력에 빠져 수도없이 경주에 오게 되지만,

오늘 걷게 된 ‘선덕여왕길’은  청순하고 상큼한 봄 풍경에 내마음 까지  빠져 들게 한다.

 

 

 

 

 

 

 

 

 

 

 

 

마음이 활짝 열려 있는 사람은
평범한 하루 속에서도 빛나는 아름다움을 보게 된다

 

 

 

 

 

 

 

 

 

 

 

 

 

 

 

 

 

 

결코 평범하지 않은 봄날의 연속이다.
세상엔 온통 봄이 빚어내는 아름다움이 넘쳐난다.

 

 

 

 

 

 

 

 

 

 

 

 

 

 

 

 

 

 

 

말없이 누워있는 바위돌에서도 새싹이 돋아나고
꽃이 필 것만 같은,봄의 생기가 만방에 가득하다.

 

 

 

 

 

 

 

 

 

 

 

 

 

 

 

조금전 보았던 불국사의 진분홍 겹벚꽃이 농염한 자태로 피어 있다면,
선덕여왕길에서 보는 겹벚꽃은 벚꽃이 진 자리에서 돋아난 연둣빛 잎들과 어울려 청순미를 한껏 발산하고 있다.

 

 

 

 

 

 

 

 

 

 

 

 

 

 

 

 

 

 

 

한쪽으로 콸콸 소리를 내며 흐르는 냇물과싱그럽게 돋아난 잎들이 
상큼하게 우거진 숲길은  걷기에 너무 좋은 아름다운 길이다.

 

 

 

 

 

 

 

 

 

 

 

 

 

어디서 시작해서 어디로 가는지 모를 시냇물과

연한 겹벚꽃,
진한 겹벚꽃,
싱그런 초록의 잎들,

그리고 봄바람에 살랑대는 여심까지...

 

 

 

 

 

 

 

 

 

 

 

 

 

 

 

 

 

 

 

하늘하늘 손짓하는 꽃들이 너무나 사랑스러운...
말이 필요없는 이 길.

 

 

 

 

 

 

 

 

 

 

 

 

 

 

바람 불면 시원해서 좋고, 햇살 비치면 포근해서 더 좋은 아름다운 겹벚꽃이 가득한 경주 선덕여왕길
경주 가볼만한 곳, 경주 사진찍기 좋은 곳, 경주 데이트코스, 국내 당일치기 여행지로 추천하고픈 곳이다. 

 

 

 

 

 

 

 

 

 

 

 

 

 

 

 

 

 

 

 

 

 

 

 

 

 

 

 

 

경주 명활성은 신라 제18대 실성왕 4년 (405) 명활성에 침입한 왜적을 물리쳤다는 [삼국사기]의 기록으로 보아 그 이전에 쌓았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을 뿐이다.
명활성에서 일어난 가장 큰 사건으로 '비담의 난'을 꼽을 수 있다.
비담은 TV 드라마 <선덕여왕>을 통해 존재감을 알린 인물이다. 
그러나 그의 출생연도, 부모 등에 대한 기록은 전혀 없다. 
다만 선덕여왕 14년(645)에 화백회의 수장인 상대등에 올랐으며, 647년에 선덕여왕을 폐하고 스스로 왕위에 오르고자 반란을 일으켰다가 10일 만에 진압당해 구족이 멸문되었다는 기록이 [삼국사기]에 있을 뿐이다

 

 

 

 

 

 

 

 

 

 

 

 

 

 

 

 

 

 

 

 

 

일일천하도 못본 "비담"의 안타까운 이야기이지만 지금 이순간 역사는 사라지고 오로지 겹벚꽃의 아름다움과 새돋는 봄빛만이 이곳을 찾는 발길에 희망을 심어주고 있다.아직 크게 알려지지 않아서 불국사겹벚꽃이 만개했을때 복잡한 그곳에서 복닥거리기 보다는 이렇게 호젓한 길에서 겹벚꽃을 즐겨보는 것도 좋은 일인것 같다.

 

 

 

 

 

 

 

 

 

 

 

 

 

 

 

 

 

 

 

 

경주 선덕여왕길 경주겹벚꽃 가볼만한곳 숲머리마을 

 

 

 

 

 

 

 

선덕여왕길 바람 따라가기 경주 겹벚꽃 아름다운 선덕여왕길

 

 

 

 

 

 

 

 

 

 

 

 

 

 

 

 

 

 

 

 

 

 

너무나 예쁘게 피어있는 경주 명소의 겹벚꽃
찐핑크의 몽글몽글한  벚꽃처럼 연핑크의 꽃도 예쁘게 피어있다

 

 

 

 

 

 

 

 

 

 

 

 

 

 

나뭇가지에 열매를 맺고 꽃을 피우고 
꽃망울을 터트려 사람들에게 봄인사를 하고 있으니 너무나 이쁜지 아니한가

 

 

 

 

 

 

 

 

 

 

 

 

 

 

 

 

숲머리길은 너무 잘 조성되어 있어서 산책하기도 좋은 코스이다.

불국사의 경우 드넓은 들판에 피크닉 느낌 이라면,경주 선덕여왕길은 자전거 두대타면서 풍경을 즐기며 봄기운을 느끼기 예쁜 명소이다.

 

 

 

 

 

 

 

 

 

 

 

 

 

분홍색과 흰색이 겹겹으로 피어있는 꽃망울은 장미과에 속하는 과이다.

 

 

 

 

 

 

 

 

 

 

 

 

 

 

 

 

 

 

 

 

 

 

 

한껏 뿜어내며 이쁘게 피었구나 지금이 절정 몽실한 모습이 폼폼같은 겹벚꽃 

 

 

 

 

 

 

겹벚꽃 꽃비가 날리면  더욱 아름다운 길...

 

 

 

 

 

 

 

 

 

 

 

 

 

시기상 벚꽃이 먼저 핀 다음에 지는시기가 오면 겹벚꽃이 피는데..
품종이 다르기때문에 비슷 해 보일수도 있으나,
겹-벚꽃은 몽글몽글 부케마냥 동그랗게 모여있다.

 

 

 

 

 

 

 

 

 

 

 

 

 

 

 

 

 

 

 

벚꽃엔딩의 아쉬움을 달려주려는 걸까...
 벚꽃이 질 무렵 더 탐스럽게 몽글몽글 피어나는 왕겹벚꽃 절정이다. 오늘은 이맘때쯤 왕 겹벚꽃이 아름답게 피어있다

 

 

 

 

 

 

 

 

 

 

 

 

 

 

 

봄이 진정 이렇게 노래를 부르는구나 싶더라~~ 
살랑거리는 봄바람에 꽃잎이 하나, 둘 떨어지는데 겹벚꽃은 지는 모습도 어찌나 아름다운지

 

 

 

 

 

 

 

 

 

 


주변에는 숲머리마을 가는길도 여러 곳에서 접근이 가능하다.

 

 

 

 

 

 

 

 

 

 

 

 

 

 

 

 

 

 

하늘하늘한 겹벚꽃,

푸른 언덕위에 심어진  겹벚꽃 보며 아름다운 봄날

 

 

 

 

 

 

 

 

 

 

 

 

 

바람에 흐드러지는 겹벚꽃아름다운

겹벚꽃의 자태가 곱다

개인적으로는 벚꽃도 예쁘지만 탐스러운 겹벚꽃 더 좋아한다 

 

 

 

 

 

 

 

 

 

 

 

 

겹벚꽃은 짙은 분홍색으로 몽실몽실하고 탐스러우며 키는 아담하다.

가지마다 꽃잎이 풍성하여 가까이에서 겹벚꽃

 

 

 

 

 

 

 

 

 

 

 

 

 

 

 

 

 

 

몽실몽실 뭉클한 꽃 뭉치에, 

나도 모르게 낯빛이 달아올른다.

 

 

 

 

 

 

 

 

 

 

 

 

 

 

 

 

 

 

 

 

 

 

 

 

 

 

 

 

 

 

아름다운 꽃길만 걷거라

소원하지만 그렇지 못한것이 인생길인것 같다

 

 

 

 

 

 

 

 

 

 

 

 

 

 

 

 

 

 

 

 

 

 

 

 

 

 

눈 앞에 바로 겹벚꽃 활짝피어 있는 길을 만난다.

아침 빛에 너무도 이쁘다.^^ 

 

 

 

 

 

 

 

 

 

 

 

 

 

 

 

 

 

 

 

 

 

 

 

 

 

경주 겹벚꽃 왕벚꽃 탐스럽고 이쁜 꽃송이들

 

 

 

 

 

 

 

 

 

 

 

 

 

주변에 수변 뚝방에 물도 있어 나무들과 잘 어울리는 곳이다.

 

 

 

 

 

 

 

 

 

 

 

 

 

 

숲머리마을은 경주 보문관광단지가는 길 진평왕릉을 못 미쳐서 있는 마을로 지금은 진평왕릉 입구를 출발하여 경주 명활성으로 가는 걷기길인 선덕여왕이 잘 조성되어 있다.

 

 

 

 

 

 

 

 

 

 

 

 

경주에서 지금 가볼만한곳 추천한다. 
지금 딱 보기에도 좋은 경주 겹벚꽃 이 아름다운 숲머리마을 겹벚꽃이 가 볼만한곳 이다.

 

 

 

 

 

 

 

나란여자,

내 인생을 디자인 하며 살아가고 있다.
인생에 있어서 기회는 3번 있는 것이 아니라 만드는 만큼 있다는 것을 증명하며 살고 있다

 

 

 

 

 

 

 

 

아침부터 수고한 내게 예쁜 꽃길이 보상으로 주어지는 것 같다.

꽃은 전성기 때만 아름다운 것이 아니라 꽃이 질 때도 아름답게 지는 것 같다

 

 

 

 

 

 

지금 나는 내 인생의 꽃을 피워보려고 전성기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이 꽃길을 걸으며 나의 꽃이 질 때도 이렇게 아름답게 매듭 질 수 있기를 ... 

그리고,

누군가에게 이렇게 아름다운 길로서 남겨지기를 간절히 희망해 본다. 

 

 

 

 

 

 

 

언제 가도 처음 같고,
처음 가도 여러 번 온 것 같은

가도가도 또 가고싶은,
하룻짜리 경주 여행이 나는 늘 새롭고 좋다.

 

 

잠시후
2부에선 진평왕릉 명활성 아름다운길을 걸어본다

 

 

 

 

네이버블로고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