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 여행코스 금장대 산책로 나룻배 포토존 【21년4월27일】

댓글 0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2021. 5. 14.

 

 

경북 경주 여행코스  금장대 산책로 나룻배 포토존 【21년4월27일】

 

 

4월달에 경주여행

밀린 포스팅

 

금장대 나룻배 서천과 북천이 만나는 예기청소 위의 절벽에서 내려다보이는 

풍경이 너무도 빼어나 기러기도 쉬어 갔다는 이야기가 전하는 곳 금장대

 

 지난 2012년 중창하여 경주의 전망명소, 야경명소로 자리매김한 이곳이 최근 새로운 아이템을 장착했다. 

 

 

 

 

 

 

 

금장대에 오르기 전, 주차장 곁에 강변 데크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는데 이곳에 나룻배 한 척이 정박해 있다. 강변의 초록초록한 수풀들, 나룻배, 그리고 그 위의 나. 그림이 된다. 금장대 나룻배에서 인생샷 담고, 강변 데크 산책로를 거닐어 보고, 금장대에 올라 형산강과 시가지 전망을 만끽해본다.

 

 

 

 

 

 

 

 

작년까지만 해도 그리 사람이 없엇는데

일년 사이에 많은 분들이 찾고 계시었다.

 

 

 

 

 

 

 

 

 

 

 

 


신라 천년의 숨결이 느껴지는 경주. 고대와 현대가 공존하는 매력적인 도시 경주의 봄은 특별하다. 경주 곳곳에 꽃들이 피어 오가는 사람들의 눈길을 끌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나 지난 경주 여행은 일주일이란 넉넉한 시간 덕분에 많은 경주 볼거리를 구경했음에도 여행 코스가 여유롭다

 

 

 

 

 

 

 

 

 

 

 

 

 

 

경주 금장대는 본래 금장사지로 추정되는 신라시대 절이 있던 곳인데 금장대에 오르기 전 주차장 곁에 강변 데크 산책로가 조성돼 있다. 그곳이 자연친화적 생태공원 금장대 자연학습원이다. 

 

 

 

 

 

 

 

 

 

 

 

 

동국대 앞 상가에서 동대교를 건너 동대 병원 정문으로 지나면 오른쪽으로 수도산 가는 길이 나오는데 그 길로 접어들어 기차 터널 아래로 통과하면 왼쪽에 강물을 낀 주차장이 나온다. 

 

 

 

 

 

 

버드나무 군락과 갈대숲이 자생하던 습지에 형산강과 금장대 전망을 볼 수 있게 수변 데크와 야생화 단지를 조성했다. 얼마 전까지 노란 유채꽃들과 어우러짐이 돋보였다. 

 

 

 

 

 

 

 

 

 

 

 

 

봄에는 철쭉, 계요동, 닭의 장풍 같은 희귀한 야생화가 흐드러져 꽃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금장대에서 보면 북천과 서천 두 갈래 물길이 발아래 들어오는 경관이 짜릿하다.

금장대에 올라서 내려다본 경주의 모습

고층건물이 주는 화려함보다는 탁 트인 시야와 푸른 하늘이 조화를 이루고 있는 것이 다른 관광지들과는 다른 매력으로 다가오는 곳이다

 

 

 

 

 

 

 

 

경주의 서천과 북천이 만나는 예기청소 위 절벽에서 내려다보이는 풍경이 너무도 아름다워 '기러기도 쉬어갔다'라고 전해지는 배어난 절경을 자랑하는 형산강 8경 중 하나이다. 예기소는 김동리 소설 '무녀도'의 주 무대이다.

 

 

 

 

 

 

 

 

 

금관 금색, 서라벌 황색 등 화려한 경주 8색으로 꾸며져 있다. 밤이면 화려한 제 모습을 형산강 물빛에 내비친다고 하니 야경을 보러 가도 좋을 것 같다. 

 

 

 

 

 

 

 

 

 

 

 

 

 

 

 

 

 

 

 

시민과 관광객이 여유롭게 산책하고 휴식을 즐길 수 있다. 

아마도 지금쯤은 데크 길 사이사이로 초록의 싱그러움이 가득할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이 습지를 배경으로 나룻배에 앉아 인생 사진을 남기기 위해 줄을 서 기다리고 있다. 

습지인 자연학습원 곳곳에 인생 사진을 남기기 좋은 장소도 많이 있는데도 여기서 안 찍으면 왠지 섭섭할 것 같은 곳이다

 

 

 

 

 

 

 

 

 

 

 

 

울창한 숲이 내어주는 그늘 아래에서 느린 호흡으로 쉼, 

 

 

 

 

 

 

 

 

 

 

 

 

 

끝없이 펼쳐진 바다를 벗 삼아 낭만 가득한 하루를 보낼 수 있는 경주 금장대. 


나룻배를 찍을 때는 줄을 서서 
기다려서 사진을 찍어야 할 만큼 사람들로 붐비는곳이 되었다

 

 

 

 

 

 

 

 

 

 

 

 

 

 

가족, 친구 가볍게 산책하기 좋고 커플 데이트 코스로도 최적인 곳이다. 

 

 

 

 

 

 

 

나룻배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지 않더라도, 
금장대 일대에 있는 유채꽃들도 정말 매력적이다 


나룻배 포토존에 가려진 금장 대만의 숨은 매력이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더욱이 경주 금장대는 도심에서 가깝고 접근성도 좋아 경주 여행코스로 좋다. 

5월, 6월의 여행지로 적극 추천하고 싶다.

 

 

 

 

 

 

 

 

 

 


경주 금장대 산책로 산책하기 좋았던 경주 금장대

금장대 옆 산책로 에 나무데크가 생겨 더 많은 분들이 찾는 곳이 되었다

 

 

 

 

 

 

 

 

 

 

 

 

 

4월~5월에 경주하면
초록빛의 청보리밭이 유명한데...

​사진사분들에게는 고전의 명소이기도 하지만, 
최근에 다시금 인기를 얻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경주 청보리밭의 경우 분황사 옆에 자리하고 있다
넓게 퍼져있는 만큼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면서도 한적함을 느낄 수 있는 곳으로 좋으다

 

 

 

 

 

 

 

 

 

 

 

 

코로나19시대에 사람들과의 거리 두기를 하면서 
다가오는 여름을 즐길 수 있는 경주 여행지 금장대 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