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거창 창포원 2일차 :새벽 안개속에서 몽환적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노오란 창포꽃길 【21년5월23일】

댓글 81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2021. 6. 1.

 

 

 

경남 거창 창포원 2일차 :새벽 안개속에서 몽환적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노오란 창포꽃길 【21년5월23일】

2일차

둘째날 새벽풍경이다

 

작년 이곳 나의생일날 백일홍 필때 포스팅 들어 갔었다
창포꽃 이쁜다고 관리인분 에게 듣고 올해 찾았던 것이다
좋은 여행지는 메모 해 두었다가 그시기에 꼭 가보는 방향이다.

 

 

 

 

 

 

 

 

 

 

 

 

 

 

보통,
1박2일 여행길 오르면 최대 4~5군데 들려 오는 경향인지라
매번 일주일 정도 포스팅이 늦어진다
거기다가 네이버 블로고 함께 하니 더딘게 가는것 같다.

 

 

 

 

 

 

 

 

 

 

 

 

 

 

 

 

2015년에 공사를 시작해서 약 4년만에
완공된 모습을 드러냈는데 무려 13만평에 사업비가 약 240억 이상 들어간 곳이다.

 

 

 

 

 

 

 

 

 

 

 

 

 

 

 

 

 

 

 

 

 

3대 국립공원인 가야산, 덕유산, 지리산의 중심에 있는 거창군은 수승대와 월성계곡이
유명하고 가을에는 의동마을 은행나무길이 멋져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경남 거창 창포원!
계절별 관광테마로 늘 꽃이 피어나고 실내관광지로 열대식물원과 수생식물원
그리고 에코에너지학습장 등 있으니 비가 올때 걱정없이 들릴 수도 있다.

 

 

 

 

 

 

 

 

 

 

 

 

 

 

거창군 관광지, 함께 가볼만한 곳 
거창 사마테마파크, 황산전통한옥마을, 거창사건추모공원, 거창 월성계곡, 용암정, 수승대, 금원산자연휴양림, 기조온천, 거창박물관, 거창스포츠테마파크, 의동마을 은행나무길, 미리내숲 등 

 

 

 

 

 

 

 

 

 

 

 

 

안개로 인해 몽환적인 느낌이 드는 창포원.... 
자욱한 안개 이 또한 매력적이고 멋스럽다

 

 

 

 

 

 

 

 

 

 

 

 

 

 

 

중간에 분수는 한곳만 있는 게 아니라
여기저기서 뿜어져나오고 정자와 함께 나무데크가 만들어져 있다.

 

 

 

 

 

 

 

 

 

 

 

 

 

 

그리고 돌담길과 함께 돌다리도 만들어둬서

여기서 꽃과 함께 사진을 찍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지금은 100만본이나 심겨졌던 창포꽃과 푸른산세가 축구장 63개의 면적으로 경북 거창군 창포원을 메꾸고 있다.

 

 

 

 

 

 

 

 

 

 

 

 

 

 

세계 4대 꽃 중 하나인 붓꽃
꽃창포는 붓꽃이라고도 부르는데
서양에서는 아이리스라고도 부르고 꽃모양이나 색상이 다양한 편이다.

 

 

 

 

 

 

 

 

 

 

 

 

 

 

 

 

창포원에서는 흰색, 노란색, 보라색의 꽃창포를 볼 수 있었던 것 같다.

 

 

 

 

 

 

 

 

 

 

 

 

 

 

버드나무와 창포꽃
그리고 짙은 안개로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한다

 

 

 

 

 

 

 

 

 

 

 

 

 

 

 

 

 

 

 

 

 

 

누구나 들어도 아는 빈센트 반고흐와 
모네의 작품에도 창포꽃은 자주 나오고 
베토벤이 애인을 만나러 갈 때는 항상 이 붓꽃을 들고 갔다나..

 

 

 

 

 

 

 

 

 

 

 

 

 

 

 

 

 

 

 

 

 

 

 

 

 

 

 

 

 

 

 

 

 

 

 

 

 

 

 

 

 

 

 

 

 

 

 

 

 

 

 

 

 

 

 

 

 

 

 

버드나무 아래 붓꽃이 핀 모습

나리꽃은 6월에 
연꽃은 7월에 

 

 

 

 

 

 

 

 

 

 

 

 

 

 

 

 

 

 

 

 

 

 

 

 

 

 

 

 

 

 

 

 

 

 

 

 

 

 

 

 

 

 

 

 

 

 

 

 

 

 

 

 

 

 

 

 

 

 

 

 

 

 

 

 

 

 

 

 

 

 

 

 

 

 

 

 

 

 

 

 

 

 

 

 

 

 

 

 

 

 

 

 

 

 

 

 

 

 

 

 

 

 

 

 

 

 

 

 

 

 

 

 

 

 

 

 

 

 

 

 

 

 

'우아한 마음, 좋은 소식'이라는 꽃말을 지닌 꽃창포는 연못 주변이나 공원, 자연학습장, 일반 정원 등지에 흔히 심겨지고 있다

 

 

 

 

 

 

 

 

 

 

 

 



'기쁜 소식'을 가져다준다는 꽃창포가 만발한 거창 창포원. 

꽃창포의 꽃말처럼 창포원 행복을 가져다주는 명소로 자리 잡을 수 있길 바래본다

 

 

 

 

 

 

 

 

 

 

 

 

 

 

"하늘의 선녀가 무지개 타고 
땅 위에 심부름 왔다가 심술궂은 구름이 무지개를 걷히게 하였다
무지개가 걷히자 선녀는그만 하늘로 올라가지 못하고 이 세상에서 꽃으로 변하게 되었다"

 

꽃창포의 설화처럼
꽃빛이 무지개처럼 찬란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즐거운 듯 가늘고 긴 잎을 흔들어 대는 잎은
바람이 부는 데로 너울거리고 
적자색의 아름다운 꽃을 피우는 꽃창포는 프랑스 국화이기도 하다

 

 

 

 

 

 

 

 

 

 

 

 

 

 

안개자욱한날 몽환적인 꽃길 사이에 비밀의 화원으로  걸어가는 풍경일듯 하다

 

 

 

 

 

 

 

 

 

 

 

 

 

 

 

 

 

 

 

 

 

 

 

 

 

 

 

 

 

 

 

 

 

새벽 이슬에 돌이 적고 흙이  촉촉했던 산책길...

꽃5월 중순에 피어나기 시작해서 지금은 지는 꽃, 피는 보기좋게 어우러졌다

 

 

 

 

 

 

 

 

 

 

 

 

 

 

 

 

 

 

 

 

꽃들도 나 처럼 새 소리 들어가며 
소리로 시작하는 아침,
그 소리는 향기로 이어진다.

 

 

 

 

 

 

 

 

 

 

 

 

꽃이란 과연 어떤 존재인가
꽃에게서 받게 되는 이 느낌의 정체는 무엇일까

바라보고 있으면 가슴이 뭉클해지기도 하고
 고요히 가라앉아 평정에 이르기도 하고, 내 안이 한없이 넓어지는 것 같은
이런 울림의 근원은...

단지 살아있는 생명이기 때문만은 아니다.

 

 

 

 

 

 

 

 

 

 

 

 

 

 

 

안개 자욱한 이른 아침, 
 꽃의 실체 보다 새벽 공기 향기가 먼저 와락 달려든다

 

 

 

 

 

 

 

 

 

 

 

 

 

 

 

 

 

 

 

 

 

 

 

 

 

 

 

 

 

 

 

 

 

 

 

 

 

 

 

 

 

 

 

 

 

 

 

 

 

 

 

 

 

 

 

 

 

 

 

 

 

 

 

 

 

 

 

 

 

 

 

 

 

 

 

 

 

 

 

 

 

 

 

 

 

 

 

 

 

 

 

 

 

 

 

올해도 변함없이 피어서 익숙하고도 그리운 향기 전해주어 고맙고 반가운 꽃

 

  ♪♬~ 

엄마야 누나야 산골 살자
뜰에는 소담스런 창포꽃

뒷문 밖에는 꽃의 향기
오월이 가네~~ 여름이다당

 

 

 

 

 

 

오전 9시 안되어 구름을 보아하니 집으로 오기에 아까운 시간대인지라
산청/동의보감촌한방테마공원 들려본다

 

 

 

네이버블로고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