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 7월 가볼만한곳- 해바라기 천국 바실라 카페 【21년7월18일】

댓글 146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2021. 7. 19.

 

 

 

 

경북 경주 7월 가볼만한곳- 해바라기 천국 바실라 카페 【21년7월18일】

 

 

지금 시즌에 꼭 봐야할 해바라기

경주 하동 바실라 카페 해바리기밭 올해도 경주 하동 바실라 카페 앞에는 멋진 해바리기 밭이 조성되었다

봄에는 유채꽃으로 노란 물결을 이룬 이곳은 여름이면 해바라기로 노란 물결을 이루게 된다.

 

 

 

 

이른 새벽부터 움직였다

평일에도 많은 인파가 몰린다고 해서 남들 올 시간에 우린 빠져 나가는 방향으로..

이른 시간인지 카페에는 사진 담는분 몇분만 계시고 조용해서 좋았다.

 

단,

습도가 높아서 이른 아침인데도 얼마나 덥던지...

 

 

 

 

 

 

 

 

 

 

 

 

 

 

 

바람결 보다 더 부드러운 은빛 날리는
하늘 현란한 광채가 흘러 양양(洋洋)한 대기에  무늬가 인다.

 

 

 

 

 

 

 

 

 

아폴로의 호탕한 눈동자 같이
황색 꽃잎 금빛 가루로 겹겹이 단장한
아! 의욕의 씨 원광(圓光)에 묻힌 듯 향기에 익어 가니...

 

 

 

 

 

 

 

 

 

신라의 미소로 불리는 얼굴무늬 수박새는 하동 해바라기밭의 유명한 포토존 으로 보여주고..

 

 

 

 

 

 

 

 

 

해바라기를 통해 보는 생명에 대한 강한 의욕 한줄기로 지향한 높다란 꼭대기의 환희에서
순간마다 이룩하는 태양의 축복을 받는 자  늠름한 잎사귀들 경이를 담아 들고 찬양한다.

 

 

 

 

 

 

 

 

 

 

 

 

 

 

 

 

 

바실라 앞 정원에 피어있는 여름 해바라기

날이 점점 더워지는 여름이 찾아왔다.

 

 

 

 

 

 

 

 

 

 

 

 

 

 

 

 

한곳만 바라보는 해바라기 

해바라기 꽃들이 만들어낸 꽃물결에 나는 넋을 놓는다.  
한꺼번에 무더기로 핀 꽃들의 향연이 파도처럼 출렁인다, 

 

 

 

 

 

 

 

 

 

 

 

 

 

 

 

 

 

태양바라기인 해바라기 모습은 참 착하다. 
얼굴이 보고 싶어 부지런히 걸어가 들판이 한눈에 들어오는 곳에 서면, 

해바라기들이 함빡 웃으며 합창을 하고 있는 듯 하다. 

 

 

 

 

 

 

 

 

 

 

 

 

 

 

 

 

 

이른 새벽 햇살이 약할때엔 부분적인 해바라기만,

요즘은 7시  넘으면 햇살이 강하기 때문에 전체적인 풍경으로...

 

 

 

 

 

 

 

 

 

 

 

 

 

 

 

 

 

해바리기 꽃말은   
숭배,기다림   
햇빛을 따라 고개가 돌아가는 해바리기와 딱 어울리는 꽃말이다   
해를 기다리고 해를 숭배하고 사는 해바리기의 일생!!   

 

 

 

 

 

 

 

 

 

 

 

 

 

 

 

 

 

해바라기 라는 이름은   
중국 이름 향일규(向日葵)에서 유래되었다.   
이는 해를 따라 도는 습성이 있다고 해서 이름 붙여졌다

 

 

 

 

 

 

 

 

 

해바라기는 자라면서 햇빛을 따라 움직이는데,   
꽃이 피고 나면 줄기가 굵어져 자기 몸을 돌리는 일은 없다고 한다.   
일제히 한 곳만 바라보는 것은 어릴 때 만들어진 습성 때문이다.

 

 

 

 

 

 

 

 

 

 

해바라기 . 
이 뜨거운 계절과 몹시 잘 어울리는 해바라기가 보고 싶었거든

 

 

 

 

 

 

 

 

 

하늘과구름

풍경은 날씨에 따라 달라진다

 

 

 

 

 

 

 

 

 

아무튼 일제히 같은 얼굴로 해맑은 미소를 짓는 해바라기!   

 

 

 

 

 

 

 

 

 

 

 

 

 

 

 

여름의 경주를 아름답게 수놓는 해바라기밭은 여름을 더욱 낭만적인 계절로 만들어준다. 

 

 

 

 

 

 

 

 

뷰가 너무 좋은 곳이라  
 이곳은 하동 저수지 함께 있어 뷰가 더 좋은 곳이다

 

 

 

 

 

 

 

 

 

날씨 좋으고,
호수에 비친 반영 또한 그림이 되어준다

 

 

 

 

 

 

 

 

 

 

 

 

 

 

 

 해바라기로 유명해진 카페겸 펜션이다. 
카페가 안열어도 해바라기는 볼수있어서 일찍가서 촬영하시는분들도 많다

 

 

 

 

 

 

 

 

 

온통 노란 물결 해바라기의 절정을 볼 수 있는 
하동 저수지 근처에 있는 커피숍 <바실라>앞에 펼쳐진 해바라기 

 

 

 

 

 

 

 

 

영원히 이룰수 없는 사랑 "연분홍상사화"

 

 

 

 

 

 

 

 

꽃의 빛깔은 약간의 보랏빛 기운이 감도는 연한 분홍색
몇송이 있길래 담어본다

 

 

 

 

 

 

 

 

 

여름꽃의 대명사, 
해바라기가 만개해서  사진사들의 발걸음을 오게 만드는 경주 바실라 해바라기


 

 

 

 

 

 

 

 

 

 

 

 

 

 

태양을 닮아 밝고 따스한 느낌을 주는 해바라기의 컬러, 
노란색을 담았다.

 

 

 

 

 

 

 

 

 

1층은 카페고,
2층은 펜션인데 
작년부터 하동지 옆 넓은 해바라기 밭이 핫해지면서,
많분들이 발걸음 한다

 

 

 

 

 

 

 

 

 

 

경주에  하동 저수지와 해바라기꽃이 어우러져 기가막힌 풍경을 선사한다는...

 

 

 

 

 

 

 

 

 

 

 

 

 

 

 

 

습하고 눅눅한 날씨가 계속되는 요즘 ..
맑은 하늘이 보여 무더위 속 한여름 강렬한 태양 아래 두 팔 벌려 안아주듯 꽃잎을 활짝 열어놓은 해바라기가 만개했다는 소식과 함께  '핫(hot)'한다는 이곳!!!

 

 

 

 

 

 

 

 

 

 

 

 

 

꽃도 보고 커피도 마시고, 
좋은뷰를 보면서, 
해바라기 꽃도 보고,

 

 

 

 

 

 

 

 

 

 

 

 

 

 

이 곳에서도 커피한잔 하면서 꽃을 구경할 수 있는곳이다
바로 옆에는 저수지까지 있으니 뭔가 보는 것 만으로도 속이 뻥 뚫리는 느낌이 들 정도이다

 

 

 

 

 

 

 

 

 

경주 여행을 계획하고 계시다면
'바실라'들려 보시면 좋을 것 같다는...


 

 

 

 

 

 

 

경주 해바라기 바실라카페 경주핫플!!
카페 앞에는 넓은 저수지, 산 그리고 해바라기가 넓게 펼쳐져 있어서 바라만 봐도 힐링이 된다

 

 

 

 

 

 

 

 

 

 

 

 

 

 

경주 바실라 라는 카페2층  바로 앞의 뷰. 진짜 너무 이쀼.. ~
그리고, 바실라카페의 해바라기밭 날씨덕에 뭘해도 이뻤던...

 

 

 

 

 

 

 

 

 

 

 

 

 

 

찍어도 찍어도 같은 뷰지만. 
이건.. 눈으로 봐야 진짜 이쁜거 실감할 수 있다

 

 

 

 

 

 

 

 

Sunflower 꽃이 해를 향해...
커다란 해바라기가 활짝 펴서 방긋방긋 

 

 

 

 

 

 

 

 

 

 

 

 

 

 

 

여긴 아침일찍 해떳을 때 가면 제일 이쁘고, 
그나마 조용하게 해바라기를 감상할 수 있을 것 같다. 

바실라 카페에서 커피한잔 하면서  해바라기 뷰 바라보는 것도 진짜 찐일듯..........

 

 

 

 

 

 

 

 

 

 

 

 

 

 

 

 애뜻한 사연의 이름을 가진 꽃

 

 

 

 

 

 

 

 

 

 

 

 

 

노란 꽃잎이 유난히도 맑고 깨끗한 해바라기. 
그 선명한 해맑음에 나는 반하고... 

보는 나의 마음은 하늘을 우러러 감사의 노래를 부르고 싶구나

 

 

 

 

 

 

 

 

 

 

 

 

 

 

수 없이 많은 봄과, 여름과, 가을과, 겨울 
천 년이 넘는 세월에도 
해바라기는 꽃을 피우듯 

 

 

 

 

 

 

 

 

 

 

 

 

 

 

 

이제는 다시 폭염의 날이 이어지고 있어 본격적인 여름 대비를 해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무더운 여름을 상징이라도 하듯 올해도 경주 바실라카페 해바라기 정원이 조성이 되어있다. 

 

 

 

 

 

 

 

 

 

 

 

 

 

 

 

여름이면 해바라기, 능소화, 배롱나무꽃, 백일홍 등이 피어나 여름철 풍경을 아름답게 더해준다. 

 

 

 

 

 

 

 

 

 

 

 

 

 

 

 

 

하동저수지를 배경으로 제법 큰 규모로 해바라기밭이 조성되어 있어 방문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곳이지만, 7월에서 8월 초까지에만 만개한 해바라기꽃을 볼 수 있기에 시기를 놓치지 마시고 아름다운 해바리기 밭 풍경을 만끽하시길 추천드린다.

 

 

 

 

 

 

 

 

 

 

 

 

 

더위에 타들어 가는 기분이었지만,

해바라기 보고 와서 좋았던 날

 

땀 뻘뻘 흘리면서도  꽃놀이 해바라기 너무 이뻤어~!!! 

 

 

 

 

 

 

 

 

 해바라기가 가~득 만개하는 시기

오늘은 예쁜 해바라기들이 가득~ 

 

 

 

 

 

 

 

 

 

 

 

 

 

 

이뽀 내발길 한참 붙잡아던 샷!!!!

 

 

 

 

 

 

 

 

 

 참 무더운 여름이다. 습하고 덥다.

해바라기는 이 무더운 계절에 어여쁘게도 핀다.

 

 

 

 

 

 

 

 

오늘 이른 아침부터 머리가 타들어가는 듯한 더위가 시작이 되었다
정말 여름이 제대로 인것 같은데 

찐 더위는 20일 이후부터 시작된다고 하니 
올 여름 뭔가 후덜덜할껏 같다

 

 

 

 

 

 

 

 

나의 마음은 뜨거운 태양이요!

 

내가 피워낸 나의 마음은 
오롯이 다 품을 수 없는 단 하나의 
그댈 향한 열망으로 이루어졌나이다. 

 

수 없이 많은 봄과, 여름과, 가을과, 겨울 
천 년이 넘는 세월에도 해바라기는 꽃을 피우듯 

나는 태생이 해바라기라 
천 번을 다시 피어도 
한결같이 그대를 위해 피었나이다. 

 

 

 

 

 

 

 

 

 

 

 

 

 

 

 

해를 따라도는 해바라기 해를 향한 사랑 꽃이 너무아름답다. 
 "기다림" 언제나 간절한 기다림으로 가련한 꽃이다

 

 

 

 

 

 

 

 

 

 

 

 

 

 

 

막 반고흐의 그림도 생각나고 
오늘 유독 파란하늘 하얀 구름에 초록 산과 노랑 경주 해바라기 그림 속에 들어와있는 듯한 느낌이다.

 

 

 

 

 

 

 

 

그날 본 해바라기의 꽃은... 

빛이 가득한 장소에 채워진 나의 마음은,

숨을 모으고  그림자의 사이에서 빛을 기다리는 여린 꽃잎. 
나는 너와 같이 될 수 있을까. 

빛이 가득한 장소에 채워진 나의 마음은,  
어두워 아무것도 없는 것 같은 너의 마음을 향해 흐르네. 
닿을 것 같지 않은 그날의 이야기를 조용히 읖조리면서..... 

 

 

 

 

 

 

 

 

 

 

 

 

 

 

 

바실라란 뜻은 1500여년전 경주의 이름 이다. 

 

 

 

 

 

 

이번주 에는 해바라기 찾아가는 경주 사진 명소 

바실라 카페 소개하였다.

 

그길로 대구 하목정 배롱나무꽃 풍경 보려 발길을 돌린다

 

 

 

 

네이버블로그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