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함양 상림공원 2일차/하늘 아래 꽃밭 천상의화원 【21년8월4일】

댓글 140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2021. 8. 17.

 

 

경남 함양 상림공원 2일차/하늘 아래 꽃밭 천상의화원 【21년8월4일】

 

그대 마음의 정원에서
은향 배혜경

 

꽃향기 물씬 풍기는
그대 마음의 정원에서

은은한 사랑의 노래를
부르고 싶습니다

작은 눈빛 하나에도
아껴주는 마음 가득하니

 

함께 있는 자체만으로도
그저 행복합니다

 

꽃을 바라만 보아도
기쁨이 솟구치듯이

기쁨의 샘물
나눠 마시며

평화 꽃 활짝 피우는
우리가 되어보아요

 

 

 

 

 

전날이어
이른 새벽에 다시 왔다

 

 

 

 

 

 

 

 

변치말아라
처음 마음
맑고 순수해서
모두가 좋아했던 마음을

 

그 마음으로
그 맑고 순수한 마음으로
세상과 어울려서 살아라

꽃밭에서 춤추는 나비처럼

 

 

 

 

 

 

 

 

 

 

 

 

 

이른 새벽녘 산책길에는 사람들이 거의 없어 한적하게 걷기 좋은데다

깨끗하고 고요한 아름다운 풍경에 절로 마음이 맑아지는 기분이다.

 

 

 

 

 

 

 

 

 

 

 

 

 

 

 

이 아름다운 풍경

어젯 무더운 날씨속에 하루 보내고,

그길로 발길이 안떨어져 오늘 다시 왔다

 

 

 

 

 

 

 

 

 

 

 

 

 

 

아름다운 천일홍은 날 반겨주는것 같기도 하고..

 

 

 

 

 

 

 

 

 

 

 

 

 

 

 

버들마편초

보라의유혹에 다시 왓는지도 모른다

 

 

 

 

 

 

 

 

 

 

 

 

 

 

 

 

 

 

 

 

 

 

아직 이른 시간이라 빛이 들어오기 전에 서둘러 여기저기 둘러봤다. 
 함양 상림공원 소문만큼 잘 가꾸어 놓았다.

 

 

 

 

 

 

 

 

 

이른 새벽은  꽃대궐  감상하게 된다.

 

 

 

 

 

 

 

솔잎금계국(코레우리)

 

줄기나 가지 끝에 연노랑색과 진노랑색으로 오랜 기간에 걸쳐 피고, 
솔잎금계국 꽃말은 소녀의 순정, 애정 이라고 했던가....

 

 

 

 

 

 

 

 

 

 

 

 

 

 

새벽녘 기온차이로 
먼산은 
안개가 드리우고

 

조용히 흐르는 꿏물결은
한여름 정취를 누리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숙근코스모스라 불리는 솔잎금계국

 

 

 

 

 

 

 

 

 

 

 

 

 

 

 

경상남도 서북부 꼭짓점에 위치한 함양군은 남으로는 지리산, 북으로는 덕유산에 둘러싸여 있다. 

그 덕분에 전국에서 유일하게 내륙권에 2개의 국립공원이 위치한 곳으로 유명하다. 전체면적의 77%가 산지로 되어 있어 함양군 전체가 정원 속에 자리하고 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그런 함양군의 복판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인공림이 자리하고 있다. ‘천 년의 숲’으로 통하는 상림공원이 그곳이다

 

 

 

 

 

 

 

 

 

 

 

 

 

 

함양읍 교산리에 위치한 상림공원은 총연장 1.6㎞ 길이에 폭 80~200m, 면적 99,200㎡ 규모로 조성되었다. 

신라 제51대 왕인 진성여왕(재위 887∼897) 때 함양태수로 부임한 신라 최고의 문장가 고운 최치원(857~?) 선생이 마을의 중심부를 흐르던 위천이 범람하는 것을 막기 위해 둑을 쌓아 조성했다고 알려져 있다. 

 

당시에는 지금의 위천수가 함양읍 중앙을 흐르고 있어 홍수의 피해가 심하였다고 한다. 당시에는 이 숲을 대관림이라고 이름 지어 잘 보호하였으므로 홍수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최치원이 둑을 쌓고 그 위에 숲을 조성할 때 인근 가야산 나무들을 옮겨 심었는데, 오랜 세월이 지나면서 120여종의 낙엽활엽수 2만여 그루가 자라는 무성한 숲이 됐다. 원래 숲길은 4㎞에 달했지만 중간 부분이 훼손돼 상림과 하림으로 나뉘었다고 한다. 

 

 

 

 

 

 

 

 

하림구간은 마을이 형성되며 숲이 훼손되어 현재는 몇 그루의 나무만 서 있을 정도로 그 흔적만 남아있다. 
상림의 숲은 나이가 1100살이 넘는다. 자연도 시간이 지나면 그 모습을 바꾸기 마련인데, 오랜 세월을 변하지 않고 지속되어온 숲의 영속성이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그런 이유로 상림공원은 천연기념물 제154호로 지정되어 지금도 보호되고 있다. 

상림공원의 북쪽 입구에는 1792년 안의면의 현감으로 부임한 박지원이 조선시대 최초로 도입한 물레방아가 있다. 연못과 사운정, 화수정, 초선정, 상림 연꽃단지 등 5개소의 호수가 숲과 어우러져 계절에 따라 색다른 매력을 뽐낸다. 

때문에 상림공원은 함양읍민의 휴양 및 힐링공간인 동시에 어린이들의 자연학습 공간으로 이용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숲길 안쪽으로는 고즈넉한 분위기에서 걷기 좋은 환경을 제공하는 산책로가 길게 뻗어 있다. 

천 년 전의 숨소리가 싱그럽게 가슴속 깊숙이 빨려들어오면 도시의 삶이 끌고 온 피로와 권태, 숨 가쁜 긴장의 끈이 풀어지는 것을 느낀다. 맑고 고운 새소리와 함께 숲 한가운데를 가로질러 흐르는 개울 물소리가 끊이지 않고 귀를 맑게 씻어준다. 

초록빛 나뭇잎을 투명하게 비추는 햇살은 한여름에도 덥다는 느낌을 경감시켜주는 마법을 부린다.

 

 

 

 

 

 

 

 

 

 

 

 

 

 

 

산책로 중간 중간에는 아름드리 나무들뿐만 아니라 색다른 볼거리가 많이 있다. 
상림에는 함화루(咸化樓), 사운정(思雲亭) 등 정자와 문창후 최선생 신도비(文昌侯 崔先生 神道碑,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75호), 만세기념비, 척화비, 역대군수 현감선정비석과 역사인물공원, 마당바위, 연리목, 장승 등 다양한 볼거리가 산재해 있다. 

 

 

 

 

 

 

 

 

 

 

 

 

 

 

 

 1,100여년의 세월 동안 함양의 너른 들판을 지켜냈을 뿐만 아니라 함양 사람들의 휴식처로서의 역할도 톡톡히 해내고 있는 숲. 상림은 단순한 숲이나 공원이 아니라 숲을 아끼고 가꾸어야 할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소중한 문화자원으로서 더 의미가 있다.

 

 

 

 

 

 

 

 

 

 

 

 

 

 

 

연꽃이 수를 놓은 함양 상림공원

 

 

 

 

 

 

 

 

 

 

 

 

 

 


각양각색의 연꽃과 연인들 데이트 장소 가족여행지로 좋다

 

 

 

 

 

 

 

 

 

 

 

 

 

 

 

 

 

 

 

 

 

 

 

 

 

 

 

 

 

 

 

 

연꽃단지 바로옆에
백일홍부터 시작해서 골드마리,보라색 사루비아까지 볼수 있다

 

 

 

 

 

 

 

 

 

 

 

 

 

 

 

 

 

 

 

 

 

산책로의 꽃밭이 너무 이쁜다

 

 

 

 

 

 

 

 

 

 

 

 

백일홍 꽃말 : 빨간색 애정, 인연 그리움
노랑색 그리움, 사랑하는 사람을 잊지않겠습니다
주황색 헌신
하얀색은 순결

 

 

 

 

 

 

 

 

 

 

 

 

 

 

 

 

 

 

 

 

 

 

 

 

 

 

 

 

 

 

 

 

 

 

 

 

 

 

 

 

 

 

 

 

 

 

 

 

 

 

 

 

 

 

 

 

 

 

 

 

 

 

 

 

 

 

 

 

 

 

 

 

 

 

 

 

 

 

 

 

 

 

 

 

 

 

 

 

 

 

 

 

 

 

 

 

 

 

 

 

 

 

 

 

 

 

 

 

 

 

 

 

 

 

 

 

 

 

 

 

풍접초
족두리 꽃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풍접초 꽃밭은 넓지는 않았지만 주변의 다른 꽃들과 적당히 섞여있어서 조화를 이루고 있었다.

 

 

 

 

 

 

 

 

 

 

 

 

 

 

 

 

 

 

 

 

 

 

 

 

 

 

 

 

 

 

 

 

 

 

 

 

 

 

 

 

 

 

 

 

 

 

 

 

 

 

 

 

 

 

 

 

 

 

 

 

 

 

 

 

 

 

 

 

 

 

 

 

 

 

 

 

얼핏 보면 국화가 벌써 폈나 할 텐데...
코레우리라는 꽃이다. 
이 꽃도 붉은색과 노란색 이렇게 두 종류가 있다.

 

 

 

 

 

 

 

 

 

 

 

 

 

 

백일홍, 코스모스, 문빔 코레옵시스, 버들마편초, 풍접초, 메리골드, 숙근사루비아, 천일홍 기타 등등 
수많은 꽃들이 앞다투어 피어나고 있다.

 

 

 

 

 

 

 

 

 

상림경관단지에는 새로 버들마편초, 풍접초, 숙근사루비아, 백일홍 등 다양한 화종이 심겨져 있다

 

 

 

 

 

 

 

 

 

 

 

 

 

 

 

 

 

 

 

 

 

 

 

 

 

 

 

 

 

 

 

 

 

 

 

 

 

 

 

 

 

 

 

 

 

 

 

 

 

 

 

 

 

 

 

 

 

 

 

 

 

 

 

 

 

 

 

 

 

 

 

 

 

 

 

 

버들마편초와 풍접초 그리고 코레우리꽃

 

 

 

 

 

 

 

 

 

 

 

 

 

 

 

 

 

 

 

 

 

 

 

 

 

 

 

 

 

 

 

 

 

 

 

 

 

 

 

 

 

 

 

 

 

 

 

 

 

 

 

 

 

사루비아(샐비어)
어렸을때 꽃을따서 입에 쭉빨으면 끝에 꿀이나오던 그 꽃

 

 

 

 

 

 

 

 

 

 

 

 

 

 

골드마리의 꽃말은
반드시 오고야 말 행복

골드마리 꽃이 이렇게 많은 것은
처음보네

 

 

 

 

 

 

 

 

 

 

 

 

 

 

 

 

 

 

 

 

 

 

 

 

 

 

 

 

 

 

 

 

백일홍 편지 / 이해인 수녀

 

 

모든 것은 다 지나간다
모든 만남은 생각보다 짧다
영원히 살 것처럼
욕심 부릴 이유는 하나도 없다


지금부터 백일만 산다고 생각하면
삶이 조금은
지혜로워지지 않을까?

 

처음 보아도
낯설지 않은 고향 친구처럼
편하게 다가오는 백일홍

날마다 무지갯빛 편지를
쪽두리에 얹어
나에게 배달하네

 

 

살아 있는 동안은
많이 웃고
행복해지라는 말도
늘 잊지 않으면서...

 

 

 

 

 

 

 

 

 

 

 

 

 

 

 

 

 

 

 

 

 

 

 

 

 

 

 

 

 

 

 

 

 

 

 

 

 

 

 

 

 

 

 

 

 

 

 

 

 

 

 

 

 

 

 

 

 

 

 

 

 

 

 

 

 

 

 

 

 

 

 

 

 

아침 6시경 이지만 폭염으로 인하여 점점 온몸에서 땀이 줄줄 흘러 내리고,
이렇게 아름다운 꽃밭에서 잠시 힐링하며 땀을 식혀 보는 시간이다.

 

 

 

 

 

 

 

 

 

 

 

 

 

 

 

 

 

 

 

 함양상림공원 보랏빛 물결을 이루고 있는 버들마편초도 만나보고 갈일이었다 

 

 

 

 

 

 

 

 

 

 

 

 

 

 

 

 함양 상림공원의 꽃밭에서는 단연코 버들마편초가 인기이다

 

 

 

 

 

 

 

 

이번 여름여행 때는 상림공원에 버들마편초  
넓은 들판의 보랏빛 물결에 감탄이 절로 나오는 풍경이다
함양가볼만한곳 으로는 여기가 단연 으뜸이 아니겠는가 싶었다.

 

 

 

 

 

 

 

 

상림공원에 조성한 꽃밭에서 보라색 버들마편초가 만개

 

 

 

 

 

 

 

이른 아침이고 날씨가 흐려서 빛이 들어오지 않은 시간대라 꽃 색감이 차분하다

 

 

 

 

 

 

이른 아침이라 
조용한 꽃밭에

다정히 거니는 부부한쌍은
어찌나 
다정해보이는지...

 

휘게( Hygge)라는 
덴마크어가 떠올랐다....

 

휘게(Hygge) -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또는 혼자서 보내는 소박하고 여유로운 시간, 일상속의 소소한 즐거움이나 안락한 환경에서 오는 행복을 뜻하는 단어.

 

 

 

 

 

 

 

 

 

 

 

 

 

 

사계절 여행을 하다보면 가보고 싶은 곳도 많고,
가는곳 마다 새롭게 느껴지는 것은 당연하다.
또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관광지다 보니 하루가 다르게 볼거리,먹거리가 생겨나 여행의 즐거움을 선사하다

 

 

 

 

 

 

 

 

 

 

 

 

 

새벽녘에  쿨하고 상큼한 하루을 맞이 한다

 

 

 

 

 

 

 

 

 

 

 

 

 

 

 

 

 

 

 

 

 

상림공원 산책로 주변에 핫하게 피어나는 백일홍 꽃밭이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무지개빛 빨강, 주황, 노랑, 노랑, 하양 기타 등등 화려하게 피어나는 백일홍 꽃길 걸어보는 시간 찐행복이다.
마치 색동저고리 옷을 입고 있는 듯 상림숲을 화려하게 수 놓고 있는 백일홍 꽃들과 행복한 수다를 떨고 돌아왔다

 

 

 

 

 

 

 

 

 

상림 산책로 주변에 활짝 피어난 백일홍 꽃밭이다.
핫하게 수 놓은 빨강색 백일홍꽃밭에 서 있으니 꽃멀미가 나는 시간이다.

 

 

 

 

 

 

 

 

 

 

 

 

 

 

 

 

폭염에도 굴하지 않고 더 핫하게 피어나는 백일홍꽃들에게 박수를 쳐주고 싶어진다.

 

 

 

 

 

 

 

 

 

 

 

 

 

 

 

잘 조성된 꽃들을 절단하는 것은 안타깝지만 성공적인 엑스포 행사를 위해 상림경관단지내 꽃들에 영양분과 수분을 충분히 공급함으로써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조성 들어간다고 한다

 

 

 

 

 

내가 촬영하는 날을 끝으로 버들마편초는 베었다고 한다. 
베어낸 꽃대는 다시 자라서 9월에 있을 함양산삼 항노화 엑스포가 있을 시기에 맞춰 새로이 꽃을 피운다고 하니 이번에 촬영을 못하신 분들은 그때를 기대해 보는 것도 좋을것 같다.

 

함양 가볼만한곳 상림공원에서 펼쳐질 함양산삼 항노화 엑스포는  상림공원과 대봉산휴양밸리 일원 2021년 9월 25일~10월 25일까지 열린다고 한다.

 

네이버블로그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