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고창 핑크뮬리 축제명소/2021 팜정원 꽃객프로젝트 【21년9월18일】

댓글 96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2021. 9. 24.

 

 

 

전북 고창 핑크뮬리 축제명소/팜정원 꽃객프로젝트 개화상황  【21년9월18일】

2박3일
전남,전북 총8군데 들려다
전북-고창-팜정원 꽃객프로젝트(핑크뮬리),선운사(꽃무릇),학원농장,청농원(핑크뮬리)동호해수욕장 일몰
전남영광-밀재,불갑사(꽃무릇),장성-황룡강생태공원

 

17일 저녁 전북 고창으로 달린다
18일 이른 새벽6시 팜정원 꽃객프로젝트(핑크뮬리) 오픈 시간은 9시지만 일단은 가 보는걸로..
마침 사장님께서 일을 하시고 나오신다,흥쾌히 허락을 해주신다
오픈시간 2시간전 입장하여 이슬에 머금는 솜이불 핑크뮬리 그리고 아무도 없는 이곳에서 좋은 추억 담고 왔다
일찍 입장을 허락해주신 사장님께 감사드리고 커피까지 대접받고 운좋은 하루 출발한다

우선,
꽃객프젝트 핑크뮬리 축제이다

 

 

 

 

 

 

 

그대는 사랑의 이름으로

詩 / 美風 김영국

 

 

몽롱한 공황상태
마치 영혼이 빠져나간 듯
허공을 허우적거리고
처연한 신음만 토해냈던
나를

그대는
사랑의 이름으로
내 마음을
포근한 솜털 구름으로
따스하게 덮어 주었습니다
고마워요
내 사랑아 

 

 

 

 

 

 

 

 

아침 이슬에 젖은 핑크뮬리는 파스텔 그림같이 몽롱하다

 

 

 

 

 

 

 

 

 

 

 

 

 

 

 이슬에 젖은 치맛자락 휩싸인  낭만 가득한 곳
초가을을 만끽하기 좋은 명소

 

 

 

 

 

 

 

 

 

 

 

 

 

 

고창 핑크뮬리 축제 핑크뮬리 명소 꽃객프로젝트 
 고창 선운사 꽃무릇과 함께 들러볼만한 곳이다. 벌써 개화한 분홍 언덕을 시작으로  아름다운 정원이다.

 

 

 

 

 

 

 

 

 

아침 이슬에 촉촉이 젖은 코스모스

 핑크뮬리 바로 옆에는 코스모스까지 활짝 피었다

 

 

 

 

 

 

 

 

 

 

 

 

 

 

 

작년에 우리나라 3대 꽃무릇 명소를 다니며 감동했던 시간이 떠올라 올해도 다시 찾아나선 날이었는데,
고창 선운사에서 6km정도 거리라 함께 들리는 고창 꽃객프로젝트 이다

지금 핑크뮬리,코스모스,천일홍,백일홍 색색이 피어있는 풍경을 볼수 있다.

 

 

 

 

 

 

 

 

 

 

 

 

 

 

피어나 고운 자태를 보여주고 있는데 그 자체가 가을이다.

 천일홍과 핑크뮬리 그리고  코스모스  어우러지는 모습이 환상적이다

 

 

 

 

 

 

 

 

*핑크 뮬리*
'라틴어'로 '모발 같은'이라는 뜻을 지닌 '서양 억새'로 꽃말은 "고백"이다.

 

 

 

 

 

 

 

 

 

 

 

 

 

 

 

9월 16일에서 11월 7일까지 "고창 핑크뮬리 축제"가 열리는데,
 코로나19로 위축된 관광업, 지역정원관광 활성화에 도움을 주고 안전한 로컬여행을 도모하고자 하는 의미 이라고 한다.

 

 

 

 

 

 

 

 

 

 

 

 

 

 

 

 

 

서서히 아침 일출은 시작으로 은은한 햇살과 옅은 안개로 몽환적인 풍경이 보여주고 있다

 

 

 

 

 

 

 

 

 

 

보드랍디 보드라운 핑크 뮬리 씨앗을 훑어보지만
손에 잡히는 건 없다 순식간에 휘날려 버린다.

 

 

 

 

 

 

 

 

 

 

 

 

 

 

2년만에 와서 보는 것 자체만 으로도 
행복을 느낄 수 있어  참 좋은 시간이다

 

 

 

 

 

 

 

 

 

 

 

 

 

 

 

꽃객프로젝트란 작년에도 있었던
프로젝트로 꽃객(客) 즉, 꽃을 찾은 여행객을 통해 정원의 가치를 알리고,점점 힘들어서 소멸해 가는 지역을 살리기 위한 민간 프로젝트 행사

 

 

 

 

 

 

 

 

 

 

 

 

 

 

 

 

 

 

 

 

 

 

 

 

 

 

 

 

가을은 여인네들의 옷섶에서 온다고 했던가?
살랑살랑 불어대는 가을바람 따라 꽃향이 물씬 풍겨온다.
가는 곳마다 꽃의 향연이 펼쳐진다.

 

 

 

 

 

 

 

 

 

 

 

 

 

 

 

 

 

 

 

 

노랑, 하양, 빨강, 보라
온갖 색들을 뽐내며 자신들의 미(美)를 한껏 자랑한다.

 

 

 

 

 

 

 

 

 

 

 

 

 

 

 

선선하게 불어오는 가을바람,
고즈넉한 분위기를 느끼기에 더없이 좋은 날이다.

 

 

 

 

 

 

 

 

 

 

 

 

 

 

 

 

 

 

 

 

 

 

 

 

 

 

 

핑크뮬리는 빛과 시간에 따라서
여러 가지 색상으로 변하는 특징이 있다.

특히, 역광일 때가 가장 핑크핑크?한 색을 보이며
역광을 이용해 사진을 찍으면 몽환적인 핑크색의 핑크뮬리를 소장할 수 있다.

 

 

 

 

 

 

 

 

 

 

 

 

 

 

 

 

정원의 가치와지역강화를 위해 진행하는
정원축제

 

 

 

 

 

 

 

 

 

 

 

 

 

 

 

 

꽃객프로젝트 팜정원 

 

 

 

 

 

 

 

 

 

 

 

 

 

 

 

 

 

 

 

 

 

 

 

 

 

 

 

 

 

 

 

 

 

 

 

 

 

 

 

 

 

 

 

 

 

 

 

 

 

 

 

 

 

 

 

 

 

 

 

 

올라와서 내려본 풍경이다
고창 꽃객프로젝트를 제대로 만나려면 오전에 찾으시는 것이 방법이겠다
오후에는 산그늘이 짙어서 핑크뮬리가 제 색을 보기 힘든 곳이다

 

 

 

 

 

 

 

 

 

 

 

 

 

 

 

 

작년에 꽃객프로젝트에 들렀을때만 해도 아래쪽 평지 중심으로 꽃구경 으로 이루어졌는데,
2021년 제대로 꽃구경을 하라고 준비한 건지 언덕쪽이며 소나무정원 아래 백일홍, 댑싸리, 천일홍 등 꽃 나들이하기 좋았다

 

 

 

 

 

 

 

 

 

 

 

 

 

 

 

 

 

 

 

 

 

 

 

 

 

 

 

 

 

 

 

 

 

 

 

 

핑크뮬리 사이에 뽐내는 코스모스라니. 
가을하면 코스모스였는데 어느새 핑크뮬리에 그 자리를 빼앗긴거 같다

 

 

 

 

 

 

 

 

 

 

 

 

 

 

 

 

 

고창 꽃객프로젝트는 새로운 식물 콘텐츠를 창작하고 발굴해 꽃과 식물을 즐기는 다양한 방법 등 정원의 가치를 만들어 간다고 소개하고 있다.전라북도 민간정원 1호로 지정된 곳인만큼 정원 가꿈에 특별한 의미를 담고 있을 듯하다. 

 

 

 

 

 

 

 

 

 

 

 

 

 

 

 

 

 

 

 

 

 

 

 

 

 

 

 

 

 

 

 

 

 

 

 

 

 

 

 

 

 

 

 

 

 

 

 

 

 

 

 

 

 

 

 

 

 

분홍 꽃정원 아래 더 진한 색으로 배경을 되어 주던 천일홍
작년에는 이 자리에 댑싸리가 있었던 곳이다

 

 

 

 

 

 

 

 

 

 

 

 

 

 

 

 

 

 

 

 

 

 

 

 

 

 

 

 

 

 

 

 

 

 

 

 

 

 

 

 

 

 

 

 

 

 

 

 

 

 

 

 

 

 

 

코스모스,천일홍과 어우러지는 핑크뮬리.

 

 

 

 

 

 

 

 

*핑크(Pink)*
하얀 빛을 띤 엷은 붉은색 부드러움과 행복, 귀여움의 대명사인 '핑크색'
핑크색은 공격적인 감정을 진정시키고,정서를 안정시키는 색이다.
여성스럽고 온화한 느낌이기 때문에

 

 

 

 

 

 

 

 

 

 

 

 

 

 

 

고창 핑크뮬리 축제 2021. 뮬리를 메인으로 코키아, 백일홍, 핑크메밀, 천일홍 등을 볼 수가 있는데요. 댑싸리도 가을이 깊어갈 수록 빨갛게 물이 들거라 10월부터 훨씬 이뻐질 고창 꽃객프로젝트 이다.

 

 

 

 

 

 

 

 

 

축제 기간동안은 아름다운 정원에서 맘껏 힐링할 수 있을거 같구... 
고창 핑크뮬리 명소로 많은이들의 사랑을 받겠다 

 

 

 

 

 

 

 

 

 

 

 

 

 

 

고창 꽃객프로젝트에서 6~7km정도의 거리이다.
가까운 곳이라 같이 들러봐야할 코스인데,선운사 꽃무릇은 함평이나 영광보다는 느려서 9월말경 까지는 상황이 좋을듯 하다.

 

 

 

 

 

 

 

 

 

 

 

 

 

꽃무릇 피는 계절, 
같이 들러보는 코스로 들리는 고창 꽃객프로젝트. 
2021 고창 핑크뮬리 축제  더 멋진 가을을 보낼 수가 있지 않을까 한다.

 

 

 

 

 

 

 

 

 

 

 

 

 

 

고창 핑크뮬리 축제 꽃객프로젝트 고창가볼만한곳 드라이브 하기 딱 좋아 지금이 제철

 

 

 

 

 

 

 

 

더위가 조금씩 물어가고. 시원한 바람이 불고 있다.
지나온 길을 되돌아보는 여유가 가야할 길을 바로 갈 수있는 지혜를 가져다 준다고 한다. 
바쁜 일상 중에도 마음의 한가함은 가득 누리시는 행복한 마음으로 여행 선물을 담아본다

 

 

 

 

 

 

 

 

겹옷 사이로 스며드는 바람은  산산한 기운을 머금고...
드높아진 하늘은 비로 쓴 듯이 깨끗한  맑고도 고용한 아침,

여기 저기 흩어져 촉촉이 젖은 낙엽을 소리 없이 밟으며 허리띠 같은 길을 내놓고 풀밭에 들어 거닐어 보다.
끊일락 다시 이어지는 벌레 소리 애연히 넘어가는 마디 마디엔 계절의 아픔을 깃들였다

곱게 물든 단풍 한 잎 따 들고 
이슬에 젖은 치맛자락 휩싸 쥐며 돌아서니 머언 데 기차 소리가 맑다.

 

 

 

 

 

네이버블로그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