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거창여행/의동마을 은행나무길 가을풍경 【21년11월7일】

댓글 61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2021. 11. 16.

 

 

 

경남 거창여행/의동마을 은행나무길 가을풍경 【21년11월7일】

 

11월4일,5일(내장,강천,백양사)다녀와서 아직은 피로가 남아 있었지만
짧은 가을이라 그냥 집에만 있기에  아까운 가을이다.

요번주 휴일은 경남권 여행길 이다
거창 의동마을 은행나무길,거창 창포원 국화,그리고 경북 고령(다산 은행나무) 셋곳을 일정을 잡고 떠난다

 

 

 

 

 

 

 

 

 

 

오늘 주메인은 거창 창포원 국화 풍경인지라 갔는 김에 여길 이른 아침에 들려보았다
아침7시 되었는데도 많은 분들이 인생샷을 남기고 있었다
이곳에 은행나무 터널이 짧게 있는데 많은 분들이 인생 사진 찍으려고 달려가는 곳이다. 

 

 

 

 

 

 

 

 

 

오늘 보아하니 풍경은 안될듯 하고,
즐기려 한다^^

 

 

 

 

 

 

 

 

 

 

 

 

 

 

 

 

 

 

 

 

 

 

 

거창 가볼만한곳 추천 거창 의동마을은 길이는 짧지만 빽빽히 심어져있는 은행나무들 덕분에 노란 은행잎의 향연을 감상하실 수 있다

 

 

 

 

 

 

 

 

 

 

 

 

 

 

 

 

가을에 정말 잘 맞는 색 중의 하나가 짙은 노란색이라 생각한다.

 

 

 

 

 

 

 

 

 

 거창군 거창읍 학리 의동마을 입구에 약 100m정도 조성되어 있는 은행나무길은 노오란 은행잎이 황금길을 만들어 내며 가을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명소로 매년 가을 많은 분들께서 가을 분위기와 이쁜 사진을 찍으러 방문하시는 곳이다.

 

 

 

 

 

 

 

 

 

 

 

 

 

 

 

 

거창 의동마을 대표 포토존은 지붕 밑으로, 은행나무 노란 낙엽이 더 많이 떨어져 소복히 쌓이면 노란빛 가득한 가을감성의 인생사진 담기에 좋은곳

 

 

 

 

 

 

 

 

거창 의동마을 은행나무길에서...

온 세상이 노랗게 물들었네

나뜨 구르마 한번 타 보고,이가을을 즐긴다

 

 

 

 

 

 

 

 

거창 의동마을 양옆으로 심어져있는 은행나무길은 풍성한 은행잎 덕분에 양쪽 은행나무가 가까이 맞붙은 느낌이라 사이 산책길에서 가을을 느낄 수 있다

 

 

 

 

 

 

 

 

 

거의 노란색으로 물이 들었고 조금 더 지나면 노랗게 물든 은행잎이 금방 떨어져 버리기 때문에 시간을 맞추기가 어려운데 날짜는 적절히 잘 맞추어 간 것 같다. 
은행잎은 일주일안에 싹 떨어져 버린다.

 

 

 

 

 

 

 

 

하늘로 쭉쭉 뻗은 은행나무와 하늘을 덮은 은행나무 가지에서 있는 나뭇잎이 은행나무 터널을 만들어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움을 만들어낸다.

 

 

 

 

 

 

 

 

 꽤 많은 양이 떨어진 은행나무잎이 도로 양옆을 노란색으로 덮어 장관을 만들어 버렸다.

 

 

 

 

 

 

 

 

 

 어느 아침보다 더욱 싱그러운 아름다운 아침이다. 

이 아침 분주히 하루를 여는 부부만의시간
노란색 으로 무성한 나무의 싱그러움 속에 잠깨는.. 
작은 새들의 문안 인사가 사랑스럽다 

 

희망을 그린 하루가 
소박한 행복으로 채워질 것들을 예감하면서.. 

 

 

 

 

 

 

 

 

 

 

주말에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
평일 조용할 때 둘러보면 더 좋을듯 하다^^

 

 

 

 

 

 

 

 

오늘 모델이 되어 준

베트남 이쁜 아이들..

 

 

 

 

 

 

 

 

 

가을감성이 넘치는 포토존이라 커플 스냅사진을 찍으시는 분들도 많다

 

 

 

 

 

 

 

 

 

 

 

 

 

 

 

 

거창 의동마을 곳곳에 있는 벤치와 포토존으로 꼽히는 창고로 보이는 낮은 지붕들 사이를 걷다보면  가을 가을한다

 

 

 

 

 

 

 

 

 

 

 

 

 

 

 

 

10분거리 남짓의 짧은 길이지만 이쁜 사진도 찍고 가볍게 산책하며 이런저런 얘기를 하시다보면 충분히 즐거운 시간을 보내실 수 있을것 같다.

 

 

 

 

 

 

 

 

 

 

 

 

 

 

가을이 깊어있는  은행나무에 노랗게 물들어 시선을 사로잡다

 

 

 

 

 

 

 

 

고령 은행나무 숲, 경주 통일전, 밀양 금시당, 안동 용계리, 거창 의동마을, 가을여행, 은행나무 명소, 사진찍기 좋은 곳

 

 

 

 

 

 

 

 

11월이 되면 거리에
은행나무에서 떨어진 은행의 냄새가 구수하게 퍼진다^^
은행의 구수한 냄새를 맡으면 진짜 가을이 깊어  왔다는 걸 실감하게 된다

 

 

 

 

 

 

 

나무가 얼마나 큰지 짐작이 가운데서 서 찍으면 굿!! 
노오랑 은행나무길!!!  그냥 처다만 보고 있어도 기분이 좋아진다

 

 

 

 

 

 

 

 

 

 

 

 

 

 

 

 

 

 

 

 

2011년 제1회 거창관광 전국사진 공모전을 통해 알려지기 시작했으며 
현재는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고 있다 

 

 

 

 

 

 

 

 

 

의동 마을 입구에 약 100m 정도 되는 은행나무 길이며
노오란 황금 길음 만들어내며 가을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명소이다.

 

 

 

 

 

 

 

 

옛날 슬레이트 지붕으로 된 건물에 노란 은행잎이 떨어져 덮혔다. 

 

 

 

 

 

 

 

 

 

가을의 쓸쓸함과 풍요로움이 함께 느껴지는 것 같다. 
나무에 따라 어떤 나무는 잎이 많이 떨어졌고 어떤 나무는 노란색과 녹색이 섞여 있는 나무도 있다.

 

 

 

 

 

 

 

 

 

 

가을 노란 황금빛 터널도 아름답지만,

여름 파란 은행나무 길도 운치 있고 낭만적 곳이다

 

 

 

 

 

 

 

 

가을에 노란 잎으로 황금빛 터널을 만들어 거창 은행나무 길은 아름다운 운치를 제공해 주고
여름에는 파란 은행나무 잎이 풍성하게 달려  뜨거운 태양을 가려줘 시원한 그늘을 제공해 여름에도 은행나무 길이 시원하면서도 청량감을 심어주기 충분한 것 같다.

 

 

 

 

 

 

 

 

 

은행나무 길 옆을 보면 논밭과 비닐하우스 배경이 펼쳐져
마치 옛날 할머니 집에 온 것만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은행나무 길에는 벽돌로 만들어진 집이 한 채 있는데
지붕 위에 잔뜩 쌓인 은행잎이 은행나무 길을 더욱 운치 있게 만들어주고 여기서 많은 분들이 인생샷 담는다.

 

 

 

 

 

 

 

 

 

의동 나무길이 그리 길진 않지만 벤치에 가만히 앉아
은행잎이 떨어지는 걸 보며 여유를 느껴보는 건 가을 낭만이겠다.

 

 

 

 

 

 

 

 

 

거창 의동마을을 방문하시려는 분들은 네비에 "의동마을 입구"로 검색하시거나 "의동마을 마을회관"으로 검색

 

 

 

 

 

 

 

경남 거창 가볼만한곳/의동마을 초록초록한 은행나무길 【21년6월27일】

올6월 파란 은행노란 은행나무가 만들어 내는 풍경과
올11월 노랑 은행노란 은행나무가 만들어 내는 풍경 터널. 

 

두계절 여름과가을

올해 담아보았다.

 

 

 

 

 

 

 

거창 의동마을은 길이가 짧아서 가볍게 사진찍으러 오거나 
거창 드라이브코스를 즐기시다가 잠깐 들려서 둘러 보는 정도로 딱 좋을것 같다.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이제 겨울로 가는 요즘, 마지막으로 가을 감성을 느끼러 한번 방문해보시는건 어떨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