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고령 11월 가을여행지/노오란 색으로 입은 다산 은행나무숲 【21년11월7일】

댓글 201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2021. 11. 22.

 

 

 

 

경북 고령 11월 가을여행지/노오란 색으로 입은 다산 은행나무숲 【21년11월7일】

 

구름,하늘
환상적인던 날!!!!

 

 

경남 거창(의동마을,창포원) 두군데 둘려보고,
구름,하늘이 넘 좋아 이대로 집으로 가기엔 아까운 날씨였다.

 

경북 고령은 여행길에 오고가고 항상 지나가는 길이였지만
직접 차에서 내려 풍경 담기엔 처음 인것 같다.

 

 

 

 

 

 

 

 

 

오전에 거창에서 에너지을 다 썻는지라
마음 같아선 그냥 집으로 가고 싶었지만 오늘 보질 못하면 또 내년으로 기약 하기에 걸어 가 본다.

 

 

 

 

 

 

 

 

 

 

고령 은행나무숲의 노란 은행잎 향연 가을이 저물어 가는 시점에 가을의 정취를 느끼기 위해 고령군 다산면에 있는 은행나무숲을 찾았다

 

 

 

 

 

 

 

 

11월 늦가을의 정취를 마음껏 즐길 수있는 고령 다산의 은행나무 길에도 노란 가을이 내려 앉고 있다
은행도 나도 같이 고운 빛깔로 익어간다 

 

 

 

 

 

 

 

 

 

 

원시림 느낌이 나는 자연친화적인 은행나무 숲길 이다
아름다운 은행나무길 위에서 2021년 올가을 추억 남겨본다

 

 

 

 

 

 

 

 

 

 

 

 

 

 

 

 

가을 바람에 이리저리 뒹구는 은행잎
샛노란 은행잎이 많이 떨어 질수록 가을이 저 멀리 도망 간다

 

 

 

 

 

 

 

 

 

은행나무 터널길이 빛에 따라 다르게 연출 된다

 

 

 

 

 

 

 

 

 

 

 

 

 

 

파란 가을하늘과구름
 노란 은행잎의 색감이 조화롭다

 

 

 

 

 

 

 

 

어쩜,

자연이 만들어 내는 풍경속

구름과하늘 그리고 은행나무 넘 아름답구낭

 

 

 

 

 

 

 

 

 

타박타박 천천히 느리게 노란 융단위로 걷다보면
내 마음도 노랗게 물 들어간다

 

 

 

 

 

 

 

 

 

다산 은행나무길을 걷고 있노라면
은행도 나도 같이 고운 빛깔로 익어간다

 

 

 

 

 

 

 

 

 

 

 

 

 

 

 

 

하늘 위로 올라갈듯한 다산 은행나무들은 수령이 오래되고 나무 자체가 크고 높다

넘 높아서 어안,광각렌즈로 이리저리 담아본다

 

 

 

 

 

 

 

 

 

 

 

 

 

 

 

 

사진 찍기 좋은 다산 은행나무 길 이다

 

 

 

 

 

 

 

 

 

 

 

 

 

 

 

 

가을 정취 물씬 풍기는 황금색 터널 다산 은행나무길을 거닐면서 올가을 마지막 은행잎이 아닐까 생각 들기도 하고..

 

 

 

 

 

 

 

 

 

 

 

 

 

 

 

 

은행나무숲에 둘러싸여 잠시나마 답답함을 내려놓고 가슴 깊숙이 맑은 공기를 마실 수 있는 곳이다.

키크고 가을 색감을 띈 은행나무들은 마치 비밀의 숲에 온듯한 기분을 선사한다

 

 

 

 

 

 

 

 

 

 

또한 낙동강을 끼고 있어 수변의 억새 또한 장관이다.

억새와 은행나무의 콜라보
고령의 진한 가을
다산 은행나무길

 

 

 

 

 

 

 

 

 

 

 

 

 

 

 

 

가을의 끝자락인 경북 고령군 다산면 좌학리 은행나무숲으로 나들이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 아래에서 가을의 운치을 더해준다.

 

 

 

 

 

 

 

 

휴말을 맞이하여 아이들과 함께 
온 가족들과 친구, 연인들과 함께 
온 분들도 많았다

 

 

 

 

 

 

 

 

내년에는
이른 새벽에 담아보아야겠다

낙동강 끼고 있어서
물안개 필때 멋질듯 하다

 

 

 

 

 

 

 

 

 

 

 

 

 

 

 

 

 

완연한 가을의 모습을 보여주는
고령 은행나무숲은 정말 나무들이 키가 크다

마치 비밀스러운 공간에 온 듯 신비로운 느낌도 들게 했다.

 

 

 

 

 

 

 

 

 

 

 

 

 

 

 

거의 대부분 노랗게 변했지만

낙동강 주위엔 강바람이 차가운지 아직 초록색 에서 서서히 
노란색으로 변하고 있는 은행잎도 보인다.

 

 

 

 

 

 

 

 

 

 

 

 

 

 

 

 

 

 

 

 

 

 

 

 

 

마치 그림처럼 멋진 가을풍경을 보여주는
고령 은행나무숲.

 

 

 

 

 

 

 

 

 

 

 

 

 

 

 

 

 

 

 

 

 

 

 

 

 

 

 

 

 

 

 

 

 

 

 

 

 

 

 

 

 

 

온통 노랗게 변한 고령 은행나무숲과 낙동강 주변에 억새가 어우러진다

 

 

 

 

 

 

 

 

 

 

 

 

 

 

 

 

 

 

 

 

 

바닥에 가득 깔려있는 은행잎을 보자마자
마치 그림처럼 멋진 가을풍경을 보여주는
고령 은행나무숲.

 

 

 

 

 

 

 

 

 

 

은행나무숲 사이로 햇살이 들어오고
빠르게 부는 바람에 은행잎이 휘날리고 정말 아름다운 모습이였다.

 

 

 

 

 

 

 

 

 

 

 

 

 

 

 

 

 

 

 

 

 

 

지금은 은행나무가 온통 노랗게 변신하여 멋진 가을풍경을 보여주고 있지만
하나둘씩 은행잎이 땅에 떨어 지면서 노란 양탄자를 깔아놓은 듯 바닥도 낭만있게 변신하더라구..

 

 

 

 

 

 

 

 

 

 

 

 

 

 

 

 

생각보다는 고령 은행나무숲이 크고 넓어서 산책하는 기분으로 한참을 걸으며 
늦가을 멋진 풍경을 만끽할수 있는 곳이다.

 

 

 

 

 

 

 

 

 

 

 

 

 

 

온통 자연의 모습을 그대로 담은 생태숲인
고령 은행나무숲

 

 

 

 

 

 

 

 

 

이런 은행나무 군락지가 또 어디에 있으려나
낙동강변 옆 엄청난 면적의 군락지로 누가 심어 놓기에도 힘들 정도로 긴 행렬이다

 

 

 

 

 

 

 

 

 

 

 

 

 

 

 

아 진짜 진짜 여태껏 이렇게 은행나무가 많은 곳을 와 본 건 처음인듯하다.
엽서 속 한 장면인듯 착각이들정도록 정말 좋았다.

내 마음이 마구마구 힐링되는듯!!!

 

 

 

 

 

 

 

 

 

 

 

 

 

 

 

 

가을의 끝자락에서
가을을 몸소 느끼고 온 
행복한 시간.

 

 

 

 

 

 

 

 

 

 

 

 

 

 

 

대구 끝과 고령의 시작점에서 만나볼 수 있는 다산 은행나무 숲은,

인위적이지 않고 씨가 흩날린 듯 어지럽게 심어져 있는 은행나무숲이다

 

 

 

 

 

 

 

 

 

 

 

 

 

 

 

은행나무들로만 만들어진 숲 크기가 대단하며 나무들의 수가 많고 키도 높아 11월이 되면 노랗게 물든 풍경이 경이로워 나만 알고 지내는 은행나무숲이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의 풍경을 가진 경북 고령의 은행나무숲

 

 

 

 

 

 

 

 

 

 

이 다산 은행나무숲은 대구 화원에서 사문진교 지나 있는 다산문화공원에서부터 시작이 된다.
그렇지만 그 시작점에서 여기까지는 꾀나 먼 거리이기에 걸어오기엔 굉장히 힘들다.

원래 자전거 도로라 자전거 타고 오면 딱 좋은 곳이다.
오는 길 자전거 도로 옆 은행나무를 감상하며 페달 밟는 기분 아주 좋을 것이다.

 

 

 

 

 

 

 

 

 

 

 

 

 

 

 

 

낙동강변을 끼고 쭉 뻗은 은행나무숲 자전거도로는 이렇게  노랗게 물들어 간다.

 

 

 

 

 

 

 

 

 

 

 

 

 

 

 


다산문화공원은 낙동강을 사이로 대구 화원유원지와 마주하고 있어 대구와 매우 근접한 곳이다. 
다산문화공원은 특히 은행나무숲으로 유명한데, 다른 은행나무 명소들과 달리 원시림 같은 분위기를 자아내 이색적인 가을 풍경을 즐길 수 있다. 

 

 

 

 

 

 

 

 

 

 

 

 

 

 

 

 

은행나무숲으로 바로 방문하고 싶은 분들은 다산문화공원이 아닌 “낙동강22공구은행나무캠핑장”으로 검색하고 이 곳에 주차하고 산책을 시작하면 된다

 

 

 

 

 

 

 

 

 

 

 

 

 

 

 

 

다산문화공원은 낙동강을 끼고 있어 수변에 억새 또한 장관이고,
억새와 은행나무숲이 함께 하는 풍경도 무척 아름답다. 

 

 

 

 

 

 

 

 

 

 

 

 

 

 

 

 

이를 배경으로 가을 햇살이 쏟아지는 시간대와 일몰 타이밍에 맞춰서 사진을 찍으면 멋진 풍경일듯 하고,
습도가 높은날 이른 새벽 안개 자욱한 풍경도 좋을듯 싶다

 

 

 

 

 

 

 

아직 듬성 듬성 푸른 잎이  보여주지만,

지금쯤은 노오랗케 물들여 있을것이다.

 

 

 

 

 

 

 

 

 

 

 

 

 

 

 

 

경상북도 고령 다산 좌학리 은행나무숲에서..

천연의 숲에 온 풍경을 가슴에 담을 수 있었다. 
은행나무 풍경도 장관이지만 겨울이 오기 전에 볼 수 있는 마지막 색깔이 아닌가 싶다.

 

 

 

 

 

 

 

 

 

산책로가 아닌 안쪽으로 들어오면 또 다른 시야를 보여준다

 

 

 

 

 

 

 

 

 

 지금부터 일주일 정도는 최고 절정을 이룰꺼 같으니 한번은 들려 보시길  추천 드려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