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성 비슬산 참꽃 군락지 분홍빛 물결 【22년4월24일】

댓글 105

▒산행과여행▒/2022년앨범

2022. 4. 28.

 

 

 

 

참으로 오랜만에 등산 가방을 메어본다
눈건강이 안좋다 보니 높은 고지 햇빛은 나에겐 치명적인 일인지라..
비슬산 가기전 고민에 고민을 불과하고 휴일 이른 아침7시 넘어 도착 했지만,
이른 시간인데도 주차가 안되어 4킬로 넘는 어느 논두렁에 차을 세우고 도로을 걸었다

 

 

 

 

 

 

 

 

 

 

 

 

 

 

 

 

마음 같아선 그냥 되돌아 오고 싶었지만,
이왕 여기까지 왔는것 하면서 ...걸어가본다
날씨 또한 얼마나 덥던지

참,
힘든 하루였다

 

 

 

 

 

 

 

 

지금 한창 공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곳이다. 
신체적 약자들이 쉽게 참꽃 군락지를 관망하실 수 있도록 최근에 조망대를 설치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전기차로 비슬산 정상 부근 주차장까지 오셔도 참꽃 군락지를 보실 수가 없었지만 이곳이 완성되면 사시사철 비슬산을 조망하실 수 있을 것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때문인지 대구 비슬산 참꽃을 보러 온 방문객이 이른 아침부터 엄청 많이 몰려 험난한 산행길이다

 

 

 

 

 

 

 

 

 

 

 

 

 

 

 

주차하는 데만 1시간 넘게 걸려 주차하고 임도 도로을 4킬로 걷다보니 
9시 넘어 셔틀버스 탑승을 시도했는데 최소 2시간 이상 대기에 발권 불가할 수 있다는 방송을 듣고 발걸음을 돌렸다.

 

 

 

 

 

 

 

 

 

 

 

 

 

 

 

흐드러진 참꽃(진달래꽃) 군락지 비슬산
대구시 달성군에 위치한 비슬산(1,084m)은 30여만평에 이르는 참꽃(진달래) 군락지로 유명한 명산이다. 

 

 

 

 

 

 

 

 

 

 

 

 

 

 

 

진분홍의 물결이 펼쳐지는 비슬산 참꽃 군락지

 

 

 

 

 

 

 

 

 

 

 

 

 

 

 

비슬산의 유래에는 3가지 설이 있다. 신증동국여지승람과 달성군지에서는 비슬산을 ‘포산(苞山)’이라는 이름으로 발견할 수 있다. 수목에 덮여 있는 산이라는 뜻으로, 우리나라에 온 인도의 스님이 이를 ‘비슬’이라 발음하면서 굳어졌다는 설이다. 비슬산 정상에 서면 산을 덮고 있는 수목의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또 다른 설은 세상이 물바다가 됐을 때 물에 잠기지 않은 비슬산의 몇 봉우리에 배를 매었다는 ‘배 바위 전설’을 토대로, 그 바위의 모습이 비둘기 같다 해서 ‘비들산’이라 부르다가 ‘비슬산’으로 점차 바뀌었다고 한다. 그만큼 높은 산이라는 것이 아닐까. 비슬산 최고봉인 대경봉은 해발 1083.6m이다.

 

 


마지막으로 [유가사 사적]이라는 기록에서는 거문고를 닮아 ‘비슬산’이라 불렀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또한 산 정상의 바위 모양이 신선이 거문고를 타는 모습과 같아 ‘비슬(琵瑟)’이라는 이름이 붙었다는 이야기도 더해져, 거문고와 비슬산이 연관이 있다는 설에 힘을 실어 준다

 

 

 

 

 

 

 

 

 

 

 

 

 

 

 

 

계절마다 찾는 맛이 다른 산, 비슬산

 

"비슬"이란 인도의 범어의 발음을 그대로 표기한 것으로 신라시대에 인도의 스님들이 이 산을 구경한 후 이름을 지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오고 있다. 북쪽의 팔공산과 더불어 대구의 명산으로 남쪽에 자리잡고 있으며 유가사, 용연사, 소재사, 용천사 등의 많은 사찰과 약수터가 있어 시민들이 즐겨 찾는다.


최고봉은 1,083.6m의 준봉으로 여기서 뻗어 나간 산맥이 와룡산, 앞산으로 이어져 거대한 비슬산맥을 형성하고 있다. 겉으로 보아 그리 높지도, 화려하지도 않은 산이지만, 한 번 발을 들여 놓으면 그 장중한 산세와 맑은 공기에 반해 누구라도 다시 찾게 된다. 비슬산의 참꽃(진달래) 군락지는 유명하여 매년 4월 하순경에 비슬산참꽃축제가 달성군청 주최로 개최된다.

 

 

 

 

 

 

 

 

 

 

 

 

 

 

 

 

 

 

달성군은 대구시의 약 48%, 거의 절반에 해당하는 면적을 차지하는 곳이다. 군 단위로는 상당히 넓은 면적에 낙동강이 흐르고 비슬산이 솟아 있다. 대구 남부 달성군에 진입하면 비슬산이 쉽게 눈에 띈다. 남북 방향의 산줄기가 길게 뻗은 것이 특징이며 부드러운 산세는 여성적 풍모를 가졌다. 산행 또한 비교적 편안한 편이다.

 

 

 

 

 

 

 

 

 

 

 

 

 

 

 

 

 

 

30만 평의 진분홍 물결이 일렁이는 비슬산 참꽃군락지!

 

 

 

 

 

 

 

 

 

 

 

 

 

 

답답한 마음을 시원하게 뻥~ 뚫어줄 비슬산!!

그곳에 펼쳐져 있는 참꽃군락지는 절대 놓칠 수 없겠다

 

 

 

 

 

 

 

 

 

 

 

 

 

 

 

유서 깊은 사찰과 문화유적들이 곳곳에 있는 비슬산 정상에는 참꽃군락지가 있으며, 참꽃군락지는 해마다 늦은 봄이면 참꽃이 만개해 진분홍의 천상화원을 만들어 낸다.

진달래(참꽃) 맨마지막인 산행지 비.슬.산 이다.

 

 

 

 

 

 

 

 

 

 

 

 

 

 

 

 

 

 

달성군을 대표하는 봄 축제!

강렬한 진분홍의 물결이 펼쳐지는 비슬산 참꽃군락지를 볼 수 있는 기회+_+

 

 

 

 

 

 

 

 

 

 

 

 

 

 

 

 

 

 

 

대구시 우수지역축제로 선정됐고 30만평의 전국 최대의 참꽃군락지를 품은 영남의 명산 비슬산에서 개최 되는 달성군의 대표축제이다.

 

 

 

 

 

 

 

 

 

 

 

 

 

 

 

 

 

 

 

 

 

 

 

해발 1.000여 m 높이 암벽 위의 비슬산 대견사(大見寺)

천년의 대견사, 다시 꽃 피다.
하늘의 기운과 땅의 정기가 맞닿은 절, 대견사는삼국유사를 편찬한 일연 스님이 22세에 승과에 장원급제 후 초임 임지로 22년간 주석한 곳으로 비슬산의 서기가 충만한 명당이다.

 

 

 

 

 

 

 

 

 

 

 

 

 

 

 

 

 

 

 

 

 

 

 

 

 

 

 

 

해발 1천84m 높이인 비슬산참꽃 군락지가 30만평으로 전국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팔공산과 함께 대구지역의 양대 영산인 비슬산(해발1,084m)에서 참꽃,

비슬산의 수려함을 전국에 알리고 이 산을 중심으로 산재해 있는 대견사지 삼층석탑, 용봉석불입상, 용연사 석조계단 등 국보급 문화재와 용연사, 유가사, 소재사 등 전통사찰과 자연휴양림, 약산온천 등을 연계하는 비슬산 관광명소가 있다.

 

 

 

 

 

 

 

 

 

 

氣 바위

 

 

 

 

 

 

 

 

 

 

 

 

 

비슬산 정상 30여만평에 해마다 흐드러지게 피는 참꽃군락지와 비슬산과 낙동강을 중심으로..

산재한 불교 및 유교문화 유적지를 매개로 비슬산 참꽃제를 개최하여 충효의 고장 달성을 널리 알리고 우리지역을 찾아오는 많은 관광객들에게 볼거리와 먹거리 그리고 즐길거리를 제공함으로써 관광달성의 이미지를 제고

 

 

 

 

 

 

 

 

 

 

 

 

 

 

상감모자 바위 주변의 모습이다.

30만 평의 아름다움

 

 

 

 

 

 

 

 

 

 

 

 

 

 

 

 

참꽃이 드넓게 펼쳐진 군락지는 정말로 장관이다.

 

대구 진달래는 시기적으로 빨리 필때고 있고 늦게 필때도 있는데...

몇년간 서리를 맞아서 정상의 진달래 그리 이쁘지는 않았는데 올해는 참꽃 상황 좋다.

 

 

 

 

 

 

 

 

 

 

 

 

 

 

 

 

 

 

 

 

 

 

 

 

 

 

 

 

 

 

 

 

 

 

대견봉 주변에 있는 참꽃 만개

 

 

 

 

 

 

 

 

 

 

 

 

 

 

 

 

 

 

 

 

오늘이 비슬산 참꽃의 개화시기가 최절정이다. 
모든 사람들이 즐겁다. 
감탄사를 연발 한다. 
얼굴에 웃음이 떠나지 않는다. 
참꽃 만큼이나 사람들의 표정도 화사하다

 

 

 

 

 

 

 

 

 

 

 

 

 

 

 

 

 

 

 

 

비슬산 참꽃군락지
'해발 1,000m 고지 30만 평의 참꽃군락지' 이래서 '천상의 화원'이라고들 한다.  

온 산에 붉게 물들이는 참꽃이 경이롭다

 

 

 

 

 

 

 

 

 

 

 

 

 

 

 

 

 

 

 

 

 

 

 

 

 

 

 

 

 

 

 

 

 

 

 

 

 

 

 

 

 

 

 

 

 

 

 

 

 

 

 

 

 

 

 

 

 

 

 

 

 

 

 

 

 

 

 

 

 

 

 

 

 

 

 

 

 

 

 

 

 

 

 

 

 

 

 

파란 하늘 아래에 진분홍의 물결이 일렁이는 비슬산 참꽃 절대 놓치지 마시길..

 

 

 

 

 

 

 

 

 

 

 

 

 

 

 

 

 

 

 

 

 

대견봉 방향에 위치한 정자 전망대이다.

비슬산 참꽃군락지를 감상할 수 있는 쉼터이다^^

 

 

 

 

 

 

 

 

 

 

 

 

 

 

 

 

 

 

 

 

 

 

 

 

 

 

 

 

 

 

 

 

 

 

 

 

 

 

 

 

 

 

 

 

 

 

 

 

 

 

 

 

 

 

 

 

 

 

 

 

 

 

 

 

 

 

 

 

 

 

 

 

 

 

 

 

 

 

 

 

 

 

 

 

 

 

 

 

 

 

 

 

 

 

 

 

 

 

 

 

 

 

 

 

 

 

 

 

 

 

 

 

 

 

 

 

 

 

 

 

 

 

 

 

 

 

 

 

 

 

 

 

 

 

 

 

 

 

 

 

 

 

비슬산은 정상부의 바위 생김새가 신선이 앉아 비파를 타는 형상이어서 비슬로 불리고 있으며 대구광역시 달성군과 경상북도 청도군, 경상남도 창녕군 걸쳐 위치한 산으로  북팔공, 남비슬로 지칭되고 있고 북쪽의 팔공산은 남성의 산, 남쪽의 비슬산은 여성의 산으로 비유된다 최고봉은 천왕봉(1,084m)이다. 
해발 1,000m 고지인 대견봉 아래 30만 평의 참꽃군락지가 해마다 장관을 이루어 수많은 관광객,등산객이 찾는 곳으로 천상의 화원이라 불린다.

 

 

 

 

 

 

 

 

 

 

 

 

 

 

 

오랜만에 산행길

오고가고 힘든 여정 이였지만,이또한 즐거움 으로 남겨본다

 

 

 

 

 

 

 

 

 

 

 

 

 

 

 

참꽃군락지 오전 잠시 비슬산 참꽃군락지를 찾았다.

하산 도중 많은 사람과 차량으로 비슬산은 붐볐다. 

불타기 시작한 비슬산 참꽃군락지의 진달래였다.

 

 

슬슬~철쭉축제 시기가 다가온다.

진분홍빛 철쭉으로 뒤덮인 황매산 산 정상의 철쭉군락지까지 잘 정비된 도로로 인해 가족 산행 코스로 제격이다.

황매산(1108m)은 소백산과 바래봉에 이어 철쭉 3대 명산 중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