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합천 황매산 철쭉 군락지 일출 1부【22년5월1일】

댓글 73

▒산행과여행▒/2022년앨범

2022. 5. 4.

 

 

 

 

달빛 소나타와 어우러진 황매산 철쭉
5월1일 새벽 4시20분
달빛과 어우러진 철쭉 5시22분경 여명빛 사이로 일출빛이 철쭉군락지 사이로 스며든 환상적인 풍경속으로 스며든다

 

 

 

 

 

 

 

 

 

 

 

 

 

 

 

 

 

 

 

 

 

일렁이는 붉은 주단..
동이 트고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는
황매산의 철쭉 군락지

 

 

 

 

 

 

 

 

 

 

 

 

 

 

 

 

하늘과 땅 모두
붉은 주단이 일렁이는 듯한 모습에
추위에 떨던 기억은 잠시 잊으며
시선이 고정된 채로 셔터만 연신 눌러본다.

 

 

 

 

 

 

 

 

 

 

 

 

 

 

 

 

 

 

 

 

 

 

 

 

고원의 바람에...
꽃들이 춤을 춘다.
.
그 춤에 사람들도 덩달아
미소로 춤을 춘다.

 

 

 

 

 

 

 

 

 

 

 

 

 

 

 

 

아름다운 풍경이
끝없이 펼쳐진다.

 

 

 

 

 

 

 

 

 

 

 

 

 

 

 

 

차가운 바람도...
남아 있는 피로도...
이 아름다움 앞에...
이른 아침 연기처럼 홀연하다.

 

 

 

 

 

 

 

 

 

 

 

 

 

 

 

지금 이순간...
내가 이곳에 있음에...
감사한 마음이다...

 

 

 

 

 

 

 

 

 

 

 

 

 

 

 

 

황매산은 산청군과 합천군을 경계로 하고 있는 산으로 합천군에서 군립립공원으로 지정하였다. 
봄철에는 황매평전에 철쭉이 만개하여 4~5월에 황매산철쭉제가 개최되고 수만은 인파들로 북적거린다. 
철쭉시즌에는 밤과 낮이 따로 없을 정도로 탐방객들이 철쭉군락지 주변으로 가득 들어찬다. 

 

 

 

 

 

 

 

 

 

 

 

 

 

 

 

 

 

5월에는 황매평전에 온통 철쭉으로 뒤덮인다.
일출과 철쭉을 함께 담기 위해 사진가들이 새벽부터 분주하다

 

 

 

 

 

 

 

 

 

 

 

 

 

 

 

 

 

5월 초순경, 철쭉은 하단부부터 피어나기 시작하여
점점 위쪽으로 올라간다.

 

 

 

 

 

 

 

 

 

 

 

 

 

 

 

제1군락지 100%

제2군락지 80%

제3군락지는 돌아오는 휴일쯤 철쭉 만개할듯 하다

 

 

 

 

 

 

 

 

 

 

 

황매산 일출...
철쭉 피는 5월은 이렇게 아름다운 아침을 맞이하게 된다.

 

 

 

 

 

 

 

 

 

 

 

 

 

 

 

 

제1군락지는 철쭉 개화상태는 만개이다.
드넓은 면적이기 때문에, 부분적으로 차이가 있었다.

 

 

 

 

 

 

 

 

 

 

 

 

 

 

 

 

 

 

철쭉하면 지리산 바래봉 철쭉을 시작하여 남도의 초암산철쭉,일림산철쭉,남원의 봉화산철쭉등 유명한 철쭉군락지가 많지만
합천 황매산의 철쭉은 차가 정상까지 올라갈수 있어서 접근성이 아주 용이하다.

 

 

 

 

 

 

 

 

 

 

 

 

 

 

 

 

 

미국 CNN이 선정한 한국의 절경 50에 선정되기도 했던 이곳!!!
진분홍빛의 아름다운 철쭉을 두 눈 가득히 담아본다

 

 

 

 

 

 

 

 

 

 

 

 

 

 

 

 

 

새벽 여명이 붉게 타오르는 황매평전 하늘을 쳐다보며 
많은 진사들과 함께 먼동이 떠오르길 바래본다.

 

 

 

 

 

 

 

 

 

 

 

 

 

 

 

 

 

 

강렬한 태양이 그 빛을 발하기 전
아스라히 여명의 빛이 밝아온다. 그 어느...

그렇게, 그렇게, 하루의 시작을 열어가며... 

 

 

 

 

 

 

 

 

 

 

 

 

 

 

 

 

 

 

짧은 일출과의 눈 맞춤으로 아침을 연다. 
하지만 또 다른 그리움으로 남는다 

 

 

 

 

 

 

 

 

 

 

 

 

 

 

 

찾아오는 여명, 일출의 더없이 밝음, 새 시작···.

새벽 공기는 맑다
그저 시원한 입속으로 공기를 들이마시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진다는 것을 우리는 그렇게 말한다

 

 

 

 

 

 

 

 

 

 

 

 

 

 

 

 

내시선 바라보는 시선도 맑음으로 스며 들어간다
삶이 아름답다는 것을 시간이 지날수록 내 삶이 아름답다는 것을 느낀다

 

 

 

 

 

 

 

 

 

 

 

 

 

 

 

 

 

 

붉은색으로 물들어 빛나던 철쭉과의 붉은빛 여명....
황매산 분홍의 철쭉색이 더욱 짙은 모습이다

 

 

 

 

 

 

 

 

 

모산재 방향으로  여명빛 아름다웠다

솔직히 일출 보단 여명빛을 좋아라 하는 편이다

오능은 모산제 까지 걸어 볼 생각이다.

 

 

 

 

 

 

 

 

 

 

 

 

 

 

 

 

 

 

새벽산행 또는 백패킹 산행을 통해 산정상에서 아침을 맞이해보면 아름다운 여명 일출 그리고 운해도 감상해볼수 있다.

날씨가 도와줘야 하지만.. 

 

 

 

 

 

 

 

 

 

 

 

 

 

 

 

 

 

아침 여명을 느끼는 맛으로 하루가 시작 된다 

 

 

 

 

 

 

 

 

 

 

 

 

 

 

 

아침 여명이다.

해가 떠오르고  찬 바람이 친구하잖다.

 아침 고요가 적막하다

 

 

 

 

 

 

 

 

 

 

 

 

 

 

 

여명이 아름다운 아침

 완전 맑고 깨끗한 아침 여명은 아니였지만 그래도 개인적으론 간만에 맛본 멋진 여명이 아니었나 싶다

 

 

 

 

 

 

 

 

 

 

 

 

 

 

 

 

 빛이 하늘을 참으로 아름답게 수 놓았다

이런 아침에 ...뭐랄까.. 형언할수 없는 야릇한 색감이  나를 불러세웠다... 

 

 

 

 

 

 

 

 

 

 

이른 아침은 언제 보아도 신비로우면서,

새로운 꿈과 도전의 정신을 심어 준다

 

 

 

 

 

 

 

 

 

 

황매산(1108m)은 소백산과 바래봉에 이어 철쭉 3대 명산으로, 만물의 형태를 갖춘 모산재의 기암괴석과 북서쪽 능선의 정상을 휘돌아 산 아래 해발 800~900m 황매평전 목장지대로 이어진 전국 최대 규모의 철쭉군락지는 그야말로 산상화원으로,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내게 하는 자연 그대로의 신비함을 느낄 수 있다 

 

 

 

 

 

 

 

 

 

 

 

황매산의 황(黃)은 부(富)를, 매(梅)는 귀(貴)를 의미하며 전체적으로는 풍요로움을 상징한다. 또한 누구라도 지극한 정성으로 기도를 하면 1가지 소원은 반드시 이루어진다고 하여 예로부터 뜻 있는 이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5월이면 수십만평의 고원에 펼쳐지는 아름다운 선홍의 색깔을 연출하는 철쭉꽃은 보는 이의 탄성을 자아낸다

 

 

 

 

 

 

 

 

 

새벽의 달콤한시간.

 하루를 여는 '첫'

매일 새로운 날을 살아갈 수 있어 기쁘고 감사할일이다

 

 

잠시후 2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