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합천 황매산 모산재 암릉길 걷다.4부【22년5월1일】

댓글 0

▒산행과여행▒/2022년앨범

2022. 5. 9.

 

 

 

사진은 기록이면 열정이다.
셔터소리가 나를 거리로 내몬다.


바람따라~

꽃따라~

구름처럼 정처없이 떠나가고픈 계절...
그길로 걸어간다

 

 

 

 

 

 

 

 

 

새벽 황매산 철쭉 일출과 아침 풍경담고
모산재에 왔을때 내체력은 이미 바닥이 나 있었고,

카멜 장비에 두 어깨에 통증이 오고있었다.

해마다 봄,가을로 오는곳이라....

 

 

 

 

 

 

 

 

 

 

 

 

  “모산재정상으로 가는 길은 두 가지를 생각해 볼 수 있다.  

                           우선, 기암괴석으로 이어진 암릉을 타고 싶다면 순결 바위 쪽으로 올라가는 길을 따르면 되고,

                           모산재 암릉을 눈으로 즐기면서 또 다른 암릉을 타고 싶다면 황포 돗대 바위로 연결되는 길이다.

 

 

 

 

 

 

 

 

 

 

 

 

갠적으로 황매산 코스중 좋아라 하는 모산재 구간이다

 

 

 

 

 

 

 

 

 

 

 

경상남도 합천군과 산청군에 걸쳐 자리한 황매산. 봄이면 해발 약 850m의 황매평원에 진분홍 융단을 깐 듯 철쭉이 피어나고, 초여름에 접어들면 가슴까지 시원해지는 초록빛 너른 풍경으로 산객을 부른다.

 

 

 

 

 

 

 

 

 

 

 

 

 

 

 

 

 

 

 

 

 

 

 

본격적으로 바위산의 매력을 뽐내기 시작하는 모산재. 바위에 올라서니 하늘빛을 머금은 대기저수지와 푸릇푸릇한 논밭이 발아래 펼쳐지고 멀리 산줄기가 겹겹이 너울댄다. 

 

 

 

 

 

 

 

 

 

 

 

 

 

 

 

 

 

 

곳곳에 솟아오른 바위와 장쾌하게 이어지는 능선은 웅장한 멋을 간직해 ‘영남의 소금강’이라 불린다.
 황매산이 그려놓은 초여름 풍경 속으로 싱그러운 풍경 속으로 향한다.

 

 

 

 

 

 

 

 

 

 

 

 

 

 

 

 

 

 

 

 

 

 

 

 

 

 

초여름의 시원한 풍경을 만끽하며 오르다 보면 마침내 해발 767m의 모산재 정상을 지나고 재미난 바위들의 세상이 펼쳐진다.

 

 

 

 

 

 

 

 

 

 

 

 

 

 

 

 

 

 

모산재  
해발 767m의 모산재는..

"합천에서 에너지가 크게 넘치는 곳을 꼽으라면 황매산 모산재가 빠지지 않는다.
황매산 자락의 하나로 억센 사내의 힘줄 같은 암봉으로 이뤄진 산이다.

풍수학자들에 따르면 모산재는 해인사 가야산에서 비롯된 산줄기가 황매산을 지나 거침없이 뻗으면서 그 기백이 모인 곳이라 한다.

하늘높이 솟아있는 암봉을 엉금엉금 기어오르는데도 지치지 않고,
오히려 기운이 차오르는 신기한 경험을 할 수 있다."

 

 

 

 

 

 

 

 

 

 

 

 

 

 

 

 

 

 

모산재는 잣골듬이라고도 부르고, 

`신령스런 바위산`이란 뜻의 영암산으로 부르기도 한다

 

 

 

 

 

 

 

 

 

 

 

 

 

 

 

 

 

 

정상에서 뻥뚫린 사방의 풍경을 만나면 그때서야 등산객들은 등산의 기쁨을 만끽하게 된다.
그러나 모산재는 경치를 막아서는 나무들이 없기 때문에 시시각각 변화하는 산세를 구경하면서 갈 수 있다.

 

 

 

 

 

 

 

 

 

 

녹음 짙어 잇는 계절,

암릉과 어울려 절경 .
              합천 8경으로 선정된 ‘모산재’   남녀의 순결 시험한다는 ‘순결바위’  생기의 장으로 꼽는 ‘돛대바위

자연이 빚어낸 작품에 탄성 절로 나온다

 

 

 

 

 

 

 

 

 

 

 

 

 

 

 

 

 

 

 

 

 

 

 

 

 

황매정사, 쇠사다리, 돛대바위, 무지개터, 황매산성. 순결바위, 국사당을 잇는 산행 코스로 주능선 부분은 풍화작용으로 넓은 평지를 이루고 숲이 우거졌으며...

 

 

 

 

 

 

 

 

 

 

 

 

 

 

 

 

 

정상에는 한국 제일의 명당자리로 알려진 무지개터와 바위 끝 부분이 갈라진 커다란 순결바위있다. 순결바위는 평소 생활이 깨끗하지 못한 사람이 이 바위의 틈에 들어가면 빠져나오지 못 한다는 말이 전해진다.

 

 

 

 

 

 

 

 

 

 

 

산 전체가 하나의 거대한 바위덩어리로 보이는 모산재는 한폭의 한국화를 연상케한다. 각양각색의 형태를 한 바위하며 그 바위틈에서 살아가는 소나무의 모습이 화폭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하다.

 

 

 

 

 

 

 

 

 

 

 

 

 

 

 

 

 

 

 

 

 

 

 

 

 

 

 

 

 

 

 

 

 

 

 

 

 

 

 

 

 

 

 

 

 

 

 

 

 

 

 

 

 

 

 

 

 

 

 

 

 

 

 

 

 

 

 

 

 

 

 

 

 

 

 

 

 

 

 

 

 

 

 

 

 

 

 

 

 

 

 

 

 

 

 

 

 

 

 

 

 

 

 

 

 

대기저수지 뒤로 아득하게 보이는
의령 자굴산과 한우산

 

 

 

 

 

 

 

 

 

 

 

 

 

 

 

 

 

 

 

 

 

 

 

 

 

 

 

 

 

 

 

 

 

 

 

 

 

 

 

 

 

 

 

 

 

 

 

 

 

 

 

 

 

 

 

 

 

 

 

 

 

 

 

 

 

 

 

 

 

 

 

 

 

 

 

 

 

 

 

 

 

 

 

 

 

 

 

 

 

 

 

 

 

 

 

 

 

 

 

 

 

 

 

 

 

 

 

 

 

 

 

 

 

 

 

 

 

 

 

 

 

 

 

 

 

황매산 모산재의 기암괴석은 웅장하진않지만 소박한 아름다움이 있다

 

 

 

 

 

 

 

 

 

 

 

 

 

 

 

 

黃梅山

높이 1,113m이다. 소백산맥에 속하는 고봉이다. 영남의 소금강으로 불리며, 700∼900m의 고위평탄면 위에 높이 약 300m의 뭉툭한 봉우리를 얹어놓은 듯한 모습이다. 
북쪽 비탈면에서는 황강(黃江)의 지류들이, 동쪽 비탈면에서는 사정천(射亭川)이 발원한다.

 

 

 

 

 

 

 

 

 

 

주봉우리는 크게 하봉·중봉·상봉으로 나뉜다. 삼라만상을 전시해 놓은 듯한 모산재(767m)의 바위산이 절경이며 그 밖에 북서쪽 능선을 타고 펼쳐지는 황매평전의 철쭉 군락과 무지개터, 황매산성의 순결바위, 국사당(國祠堂) 등이 볼 만한 곳으로 꼽힌다.

 

 

 

 

 

 

 

 

 

 

 

남쪽 기슭에는 통일신라 때의 고찰인 합천 영암사지(사적 131)가 있다. 합천팔경(陜川八景) 가운데 제8경에 속하며, 1983년 합천군 황매산군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주소지는 경남 합천군 가회면 둔내리 1319, 경남 산청군 차황면 법평리 산1이다.

 

 

 

 

 

 

 

 

 

 

 

 

 

 

 

 

 

 

 

 

 

 

 

 

 

 

 

 

 

 

한사람이 비집고 들어서야 되는 바위틈 끝엔 정말 말 그대로 천 길 낭떠러지다.

 

 

 

 

 

 

 

 

 

 

겨우 비집고 끝으로 나가면 한사람 앉을 수 있는 자리가 보인다. 이름 한 번 절묘하게 지었다. 
백척간두진일보(百尺竿頭 進一步)라는 수좌(隨坐)들 선문답처럼 득도를 못 하면 뛰어 내리겠다는 면벽 터겠다. 모산재는 바위가 많은 등산로이므로 그만큼 이름과 전설도 널렸다.

 

 

 

 

 

 

 

 

 

 

거대한 슬랩지대인 순결바위 능선..

 

 

 

 

 

 

 

 

 

가야산에서 비롯된 산줄기가 뻗어오다 그 기가 왕창 모인 곳이 바로 이곳 모산재라는 주장. 
그런 풍수적인 기가 응고된 툭툭 불거진 암봉이 병풍처럼 모산재를 호위하고 있다. 
기는 모르나 힘은 느낀다.

 

 

 

 

 

 

 

 

 

영암사지

통일신라시대의 절터로, 해발 1108미터의 황매산 남쪽 기슭에 있다

 

 

 

 

 

 

 

 

 

 

 

 

 

 

 

모산재에는 바위 숫자만큼 순결바위 등 많은 전설이 붙어있다.

 

 

 

 

 

 

 

 

 

 

 

 

 

 

 

 

 

 

 

 

 

 

 

 

 

 

 

 

 

 

 

 

 

 

 

 

 

 

 

 

 

 

 

 

 

 

 

 

 

 

 

 

시원한 경치에
보고 또 보고


내려왔던 길 다시 원점회귀

 

 

 

 

 

 

 

 

 

 

 

 

 

 

 

 

 

 

 

 

 

 

 

 

 

 

 

 

 

 

 

 

 

 

 

 

 

 

 

 

 

 

 

 

 

 

 

 

 

 

 

 

 

 

 

 

 

 

 

 

 

 

 

 

 

 

 

 

 

 

 

 

 

 

 

 

 

 

 

 

 

 

 

 

 

 

 

 

 

 

 

 

모산재의 “돛대바위”는 높은 쇠사다리 위의 넓은 암릉 끝에 돛대처럼 우뚝 솟아 있다. 

                         정상에는 한국 제일의 명당자리로 알려진 무지개터가 있고, 북서쪽 능선을 타고 펼쳐지는 황매평전 있다.

 

 

 

 

 

 

 

 

 

대기저수와 돛대바위

 

 

 

 

 

 

 

 

 

 

 

 

 

 

 


황매산이라니. 
철쭉축제로 널리 알려진 산이 황매산이 아니던가.
초록이 아름답고, 초록보다 하얀 바위가 황매산에는 더 어울린다.

 

 

 

 

 

 

 

 

 

 

황매산에서도 기묘한 바위들이 모여 있어 신령스러운 산이라 불리는 모산재에 먼저 오른다. 

 

 

 

 

 

 

 

 

 

 

경남 산청과 합천 경계의 황매산군립공원 인데 황매산를 지나 모산재을 잇는 코스를 잡았다

 

 

 

 

 

 

 

 

 

 

암벽을 따라 설치된 가파른 계단에 오르면 널찍한 암반 끝자락에 삼각형 모양의 돛대바위가 얹혀 있다.

 

 

 

 

 

 

 

 

 

 

 

 

 

 

 

 

 

 

 

사방에 우뚝 솟아오른 기암들이 보는 방향에 따라 삼라만상을 보여주어 눈을 뗄 수가 없다.

 

 

 

 

 

 

 

 

 

 

 

바위모양이 돗대 같다고 해서 이름 지어진 “황포돛대바위암릉 길으로 이 길은 외려 직벽으로 쏟아지는 구간이 많아 더욱 짜릿한 스릴을 맛볼 수 있다.  

                                          계단 등 안전시설이 잘 돼 있어 위험하지는 않다. 또한 순결바위 쪽 암릉미 못지 않게 장관이다

 

 

 

 

 

 

 

 

 

 

돛대바위 
실제로 보면 더 멋지다. 

 

 

 

 

 

 

 

 

 

 

 

 

 

 

 

 

 

내 눈엔 돛대바위가 무지개 터보다 더 명당터였다.
 암릉이 눈앞에 한 눈으로 펼쳐졌다. 올때마다  멋지다는 생각...

 

 

 

 

 

 

 

 

 

돛대바위에서 보이는 찬란한 풍광

 

 

 

 

 

 

 

 

 

 

 

 

 

 

 

 

녹음 짙어 잇는 계절, 암릉과 어울려 절경 
생기의 장으로 꼽는 ‘돛대바위’
합천 8경으로 선정된 ‘모산재’
남녀의 순결 시험한다는 ‘순결바위’
자연이 빚어낸 작품에 탄성 절로 나온다

 

 

 

 

 

 

 

 

 

 

 

 

 

 

 

 

 

그리고,
누군가 칼로 잘라놓은 듯 반듯하게 두 동강이 난 득도바위는 발아래 모든 풍경을 내 것으로 만들어주고 번개 모양처럼 쪼개진 순결바위는 남녀의 순결을 시험할 수 있다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황매산  향해가는 여정.

유순하게 이어지던 길은 금세 울퉁불퉁한 근육질 몸매를 자랑하듯 단단한 바윗길로 표정을 바꾼다.

 

 

 

 

 

 

 

 

 

 

모산재로 오르는 등산로 이름이 ‘기적길’이다.

이 등산로에서는 생기를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기적길을 오르다보면 힘들다가도 오히려 기가 차오르는 경험을 할 것이다.”

 

 

 

 

 

 

 

 

 

 

 

산 정상은 크고 작은 바위들이 연결되어 기암절벽을 이루고 그 사이에 크고 작은 나무들과 고산식물이 번성하고 있으며, 정상에서 바라보는 전망이 빼어나다. 
정상 아래쪽 황매평전에는 목장 지대와 철쭉나무 군락이 펼쳐져 매년 5월 중순에서 5월 말까지 진홍빛 철쭉이 온 산을 붉게 물들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