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옥포 교항리 새하얀 이팝나무 군락지 【22년5월3일】

댓글 34

▒산행과여행▒/2022년앨범

2022. 5. 9.

 

 

 

 

계절의 여왕 5월이다. 

계절이 피워낸 꽃들로 사방이 화사하다. 

 

 

 

 

 

 

 

 

 

대구로 가는 길

잠시 차을 멈추어 눈맞춤 해본다

 

 

 

 

 

 

 

 

샤스타데이지 시즌이 벌써 시작 되었고..

 

 

 

 

 

 

 

 

 

 

3월에 매화가 봄의 시작을, 4월에 벚꽃이 봄의 절정을 알렸다면 5월의 주인공은 단연 '이팝나무'다. 

온 가지에 눈이 내린 듯 하얀 꽃들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팝나무의 학명은 '치오난투스 레투사(Chionanthus retusa)'. '흰 눈꽃'이라는 뜻이다. 

개화시기는 5월 초, 꽃말은 '영원한 사랑'이다. 

 

 

 

 

 

 

 

 

 

 

 

개화기간은 20일이다. 

수술이 화관으로 둘러싸여 있어서 꽃가루를 밖으로 날리기 힘든 구조라 꽃가루에 예민한 이들도 안심하고 즐길 수 있다.

 

 

 

 

 

 

 

 

 

 

우리 조상들은 가을에 수확한 양식이 바닥나고 보리는 미처 여물지 않아 '보릿고개'라고 불렸던 이 시절 만개한 이 꽃을 보고 '밥'을 떠올렸다. 

 

 

 

 

 

 

 

 

 

 

 

한꺼번에 핀 흰 꽃송이가 소복한 흰 쌀밥처럼 보여서 '이밥나무'라고 했다가 '이팝'으로 변했다는 설, 입하(立夏)를 전후로 꽃이 핀다고 이팝나무가 됐다는 설이 있다.

 

 

 

 

 

 

 

 

 

 

 

이팝나무는 풍년을 점치는 나무였다. 
이팝나무 꽃이 활짝 피면 풍년, 그렇지 못하면 '흉년'이 예상됐다. 

 

 

 

 

 

 

 

 

 

물을 좋아하는 이팝나무는 수분이 부족하면 꽃을 활짝 피우지 못하는데, 

그 시기가 모내기와 겹쳤기 때문이다.

 

 

 

 

 

 

 

 

 

 

5월 초순이 되면 대구 곳곳이 하얀 이팝나무꽃으로 뒤덮힌다. 

이팝나무의 새하얀 꽃들은 대구의 초여름을 환하게 빛내준다. 

 

 

 

 

 

 

 

 

 

 

 

 

 

 

 

 

 

 

대구시는 최근 이팝나무 가로수길 명소 10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앞산순환도로, 봉덕로, 고모로, 금호강변로 등이다. 대구혁신도시, 연경지구, 테크노폴리스, 국가산업단지 등에서도 이팝나무 가로수 길을 만나볼 수 있다.

 

 

 

 

 

 

 

 

 

 

 

 

 

 

 

 

 

 

 대구 달성군 옥포읍 교항리 이팝나무 군락지

 

 

 

 

 

 

 

 

 

 

이팝나무 군락지 입구의 천하대장군과 지하여장군의 장승을 뒤로하고 
활짝 핀 이팝나무를 기대하면서 발길을 군락지로 옮긴다

 

 

 

 

 

 

 

 

 

1991년 식물의 유전자와 종 (種), 산림생태계의 보전을 위해 대구시 산림유전 자원 보호구역
제8-3호 희귀식물 자생지로 지정, 관리하고 있다

 

 

 

 

 

 

 

 

 

 

 

 

 

 

 

 


옥포읍 교항리 이팝나무 군락지는 수령 200년 이상 된 32그루 이팝나무를 비롯해 팽나무, 굴참나무 등
5종의 노거수가 혼재돼있는 대구지역 최대 이팝나무 군락지로 소문이 나 있다

 

 

 

 

 

 

 

 

 

 

 

 

 

 

 

 

 

 

많은 노거수가 하얀 꽃을 피우고 있다

 

 

 

 

 

 

 

 

 

 

 

 

 

 

대구 옥포 이팝나무 군락지 푸릇푸릇한 숲속 공간 사진 찍기 너무 좋은 곳

 

 

 

 

 

 

 

 

 

 

 

 

 

 

 

 

 

5월3일 화요일 현재 상황이고
꽃이 많이 떨어진 거 같아서 아쉬움이 있었지만 산책길이 잘 되어 잠시 걸어보았다

 

 

 

 

 

 

 

 

 

 

 

 

 

 

 

 

푸릇푸릇 한 나무와 풀이 있는 작은 숲속
이팝나무와 별개로 산책하기 좋은 곳

 

 

 

 

 

 

 

 

 

 

 

 

 

 

 

 

 

 

교항1리 다리목 마을에서 100m 정도
떨어진 속칭 세청숲이라고 불리는 이곳은 대구경북지방에서 유일하게 집단 자생하는
대구 이팝나무 군락지는 생물 유전자와 자연생태계 보존을 위해 보호해야 할 대표적인 숲!

 

 

 

 

 

 

 

 

 

이팝나무숲의 꽃이 만개한 해는 풍년
꽃이 별로 피지 않은 해에는 흉년이 든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면서 숲을 인위적으로 해치는 사람에겐 쌀 한 말씩을 물려 보호 해 왔다고 전해지고 있다.

 

 

 

 

 

 

 

 

 

나무 전체에 흰 꽃이 마치 눈꽃같이 덮이며 은은한 향기거 널리 퍼지는 이팝나무

 

 

 

 

 

 

 

 

 

 

오늘은 하얀 눈꽃이 내린듯한 옥포 이팝나무 군락지로 여행길 이였다

 

 

 

 

 

 

 

 

 

신록의 계절 오월 

햇살, 신록, 바람...

이 땅의 5월은 모든 것이 가장 아름다운 계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