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 가볼만한곳 1부- 분황사 양귀비 꽃밭 【22년5월7일】

댓글 86

▒산행과여행▒/2022년앨범

2022. 5. 10.

 

 

 

 

실록의 오월은 참으로 아름답다.
꽃향기에 이어지는 초록의 세상이 보다 더 싱그럽고 마음이 밝아지는
풍경이 또 있을런지...

 

요번주은 경주(분황사,오릉,박물관)
그리고,경남 양산(천성산 철쭉)주말과휴일 여행과산행길이다.

 

 

 

 

 

 

 

 

 

 

경주 분황사 앞뒤로 청보리와 꽃양귀비, 
첨성대 일원 다양한 꽃밭을 이루고 있는 5월이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역사문화도시로 꼽히는 경주의 전역이 시민과 관광객들이 즐겨찾는 포토존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사계절 유채, 벚꽃, 청보리, 맥문동, 꽃양귀비, 장미, 작약, 연꽃, 야생화 등의 꽃이 곳곳에 단지를 형성하며 만발해 포토존 명소로 안성맞춤이 된 것이다.

 

 

 

 

 

 

 

 

 

 

 

 

 

 

 

 

 

 

 

경주 분황사 동남쪽에는 청보리, 서북쪽은 꽃양귀비가 대규모 꽃단지를 이루며 만개해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특히 주말이면 주차장이 붐비며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다.

 

 

 

 

 

 

 

 

 

 

 

 

 

 

 

 

 

이른 새벽

한적한 꽃밭에서 나만의 시간을 가져본다

 

 

 

 

 

 

 

 

 

 

 

 

 

 

 

 

 

 

 

 

 

 

 

매년 5월초가 되면 경주 황룡사지 부근은  청보리의 물결이 넘실댄다.  
약 2-3년 전부터 유명 해지면서 이제 이 시기엔 경주 가볼만한곳 명소로 자리 잡고 있는 분황사 청보리밭! 

덤으로 그 반대편에 조그만한 꽃밭 양귀비

 

 

 

 

 

 

 

 

 

 

 

 

 

 

 

 

 

청보리가 아쉬운 분들을 위한 양귀비꽃
분황사 주차장에서 청보리밭 반대 방향으로 가보면 지금은 이렇게 양귀비밭이 조성되어 있다

 

 

 

 

 

 

 

 

 

 

 

 

 

 

 

 

 

 

 

 

화려하고 아름다운 양귀비 
 화려하면서 간결한 아름다움을 지닌 양귀비는 꽃의 여왕인 장미와 발맞추어 피어나 도도한 아름다움을 과시하고 있다. 

 

 

 

 

 

 

 

 

 

 

 

 

 

 

 

 

 

 

양귀비 꽃의 계절이 왔다

강렬한 빨간색을 뽐내고 있는 양귀비꽃

 

 

 

 

 

 

 

 

 

 

 

 

 

 

 

 

여름 꽃의 여왕은 장미라지만 치명적인 매력으로는 양귀비를 따라올 꽃 없을 듯 하다.

 

 

 

 

 

 

 

 

 

 

 

 

 

 

 

 

 

 

뒷론 이팝꽃 드리워진 풍경

길고 가느다란 줄기에 달린 크고 둥근 꽃잎이 바람에 흔들릴 때마다 그렇게 이쁠 수가 없다

 

 

 

 

 

 

 

 

 

 

 

 

 

 

 

 

 

양귀비는 색깔에 따라 꽃말이 다른다
붉은색 양귀비의 꽃말은 위로, 위안, 몽상 

 

 

 

 

 

 

 

 

 

 

 

 

 

 

 

 

 

 

경주 드라이브 코스로 분황사 황보리밭과 함께 데이트코스로 들려도 좋을것이다.
 양귀비는 중국의 4대 미인중 한 사람으로 사람의 마음을 유혹하고 중독시키는 매력이 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꽃이 피기전에는 솜털달린 가녀린 줄기에 고개를 숙이고 있다가 꽃이 필때면 고개를 치켜드는것도 참으로 신기한 모습이다

 

 

 

 

 

 

 

 

 

 

 

아름답게 피어난 양귀비 꽃밭으로  들어가 꽃을 가까이서 바라보는데 가녀린 꽃잎은 마치 나비 날개처럼 여리여리 한들거리는 모습에 반하는 꽃. 

 

 

 

 

 

 

 

 

 

 

 

 

 

 

 

 

 

 

 

 

 

 

 

 

분황사 양귀비 꽃밭.

무향의 빈 자리 물 향기로 채운 꽃밭애서 즐거운 시간이다.

 

 

 

 

 

 

 

 

 

 

 

 

 

 

 

 

 

 

 

유채,양귀,이팝꽃

올해는 삼종셋트

 

 

 

 

 

 

 

 

 

 

 

 

 

 

 

 

 

 

항상 자극적인 풍경을 쫓는 감성....  
하지만 나는 꽃밭 무척 좋아한다

 

 

 

 

 

 

 

 

 

 

 

 

 

 

 

 

 

 

천년동안 신라왕조가 지속되면서 많은 역사문화유적을 간직하고 있는 문화도시 
역사문화유적과 어우러진 다양한 꽃을 심어 계절별로 아름다운 도시 
가까이 있는 경주  나에겐 큰 선물이다

 

 

 

 

 

 

 

 

 

 

 

 

 

 

 

 

 

주차장는 분황사에 마련된 넓은 무료 주차장을 이용하면 되고 분황사에 입장할게 아니라면 입장료 없이 무료로 이 아름다운  정원을 감상하며 즐길 수 있다. 

 

 

 

 

 

 

 

 

 

 

 

 

 

 

 

 

 

경주 분황사 청보리밭 정열의 꽃 양귀비

 

 

 

 

 

 

 

 

 

 

 

 

 

 

 

 

 

예쁘게 핀 양귀비꽃 

새빨간 양귀비 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

 

 

 

 

 

 

 

 

 

 

 

 

 

 

 

 

 

 

양귀비 꽃밭도 구경 하시고,

분황사도 함께 방문 해 보시길 추천드린다.

 

 

 

 

 

 

 

 

 

 

 

 

 

 

 

 

꽃 양귀비 꽃양귀비는 5~6월이 되면 어디서나 만날 수 있는 꽃이다.

이곳저곳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알록달록 피어 있는 꽃.... 

 

 

 

 

 

 

 

 

 

 

꽃양귀비꽃은
꽃이 피기 전에 꽃망울이 밑을 향하고 있어서 양귀비꽃 이라는 걸 감추고 있다.

부끄러워서 화려함을 뒤로 감춘 듯.....
근데 꽃이 필 때는 고개를 훅 들고 아름다운 한 송이 꽃으로 변신해 성화대 불꽃처럼 활활 타오르며 맘껏 자태를 뽐내는 꽃이 양귀비꽃 이다

 

 

 

 

 

 

 

 

 

 

 

 

 

 

 

 

 

 

양귀비 하면 중국의 4대 미인이 생각난다.
서시, 왕소군, 초선 그리고 양귀비를 4대 미인이라  하는데 그중 양귀비가 얼마나 아름다웠으면 꽃 이름을 붙여 주면서까지 중국을 호통했을까

 

 

 

 

 

 

 

 

 

 

 

 

 

 

 

 



양귀비가 아니어서 개양귀비라고 부르는 꽃
꽃이 너무 아름다워 관상용으로 많이 재배를 한다.

지금은 쉽게 볼 수 있는 흔한 꽃이다

 

 

 

 

 

 

 

 

 

 

 

 

 

 

 

 

 

양귀비 향기를 느끼며,,, ^^

이른 아침에  멋진 코스이다. 꽃길을 달리는 기분

 

 

 

 

 

 

 

 

 

 

 

 

 

 

 

 

 

 양귀비꽃이 가득한 분황사

청보리 풍경까지 볼 수 있는 곳 . 

 

 

 

 

 

 

 

 

 

 

 

 

 

 

 

 

 

 

 덥지 않은 날씨에 살랑이는 붉은 꽃이 너무나 아름답다

 

 

 

 

 

 

 

 

 

 

 

 

 

 

 

 

 

 

온통 붉은빛속에서 포인트를 찍듯 피어난 핑크빛 양귀비가 눈에 들어왔다. 
골고로 섞여서 피었으면 더 화사하고 아름다웠을거라는 생각을 해 보았다. 

 

 

 

 

 

 

 

 

 

 

 

 

 

 

 

 

 

강렬한 빨간빛에 카메라가 눈이 부셔 색감을 잡아 내기 어려운 꽃이다. 

 

 

 

 

 

 

 

 

 

 

 

 

 

 

 

 

 

경북 드라이브코스로 분황사청보리밭과 함께 데이트코스로 들려도 좋을것이다

 

 

 

 

 

 

 

 

 

 

 

 

 

 

 

 

 

가녀린 꽃잎은 마치 나비 날개처럼 여리여리 한들거리는 모습에 반하다. 

 

 

 

 

 

 

 

 

 

 

 

 

 

 

 

 

 

서서히 10시쯤 되니 꽃구경 하려는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위치적으로는 경죽 경주 드라이브코스로 재격이다. 

 

 

 

 

 

 

 

 

 

 

 

 

 

 

 

 

아침에 푸욱 잘 자고 일어나, 
맛있는 커피도 내려
최상의 컨디션 으로  출발해 경주 여기저기를  여행한다.
 마음은 충만했고 신랑과함께 무한히 행복했던 하루이다.

다음 코스은
경주 오릉(이팝나무) 보려 간다.

땡큐 경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