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 가볼만한곳 2부/오릉(五陵) 5월엔 이팝나무 【22년5월7일】

댓글 0

▒산행과여행▒/2022년앨범

2022. 5. 11.

 

 

 

 

경주 분황사(양귀비꽃)이어 오릉에 왔다

경주오릉에 이팝나무가 5그루정도 있다.
특히 두그루가 압도적으로 매력적이다.

 

매표소에서 오릉을 지나 걸으면 끝 담벼락 근처에 있다.
오릉숲은 오월 신록이 우거지면서 연한 녹색일때 가는것을 개인적으로 무척이나 좋아한다

 

 

 

 

 

 

 

 

 

 

 

그래서 5월초가 되면 매년 오는 오릉...
계절별로 포스팅 들어갔던곳

 

 

 

 

 

 

 

 

 

신랑과 같이 경주 산책 여행길 이팝나무

하얀 눈이 내린 것 같은 이팝나무 

 

 

 

 

 

 

 

 

 

 

도로나 길을 지나치며 보이는

저 하얀꽃, 하얀꽃나무

 

 

 

 

 

 

 

 

 

 

 

 

 

 

 

해마다 그 계절에만 볼 수 있는 꽃과 나무가 있다.
5월을 지나는 지금, 가장 눈에 들어오는 하얀꽃나무가 있는데 바로  이팝나무이다. 

 

 

 

 

 

 

 

 

 

깨끗이 빤 빨래가 햇살 아래 마르는 것처럼 청량함을 뽑내는 이팝

 

 

 

 

 

 

 

 

 

 

 

 

 

 

 

 

4월에 무성하게 피어나는 조팝나무는 벚꽃이 질 때즘 바통을 이어받아 봄과 여름을 이어주는 환경지킴이다. 

 

 

 

 

 

 

 

 

 

 

 

 

 

 

 

 

 

 

봄에 피는 눈꽃나무, 이팝나무 

 
꽃은 줄기의 위쪽에 하얗게 피어서 마치 눈이 소복이 쌓인 것 같은 아름다운 모양의 이팝나무. 이팝나무 역시 도로변에서도 잘 자라고, 꽃이 예쁘며 병충해나 공해에도 강합니다. 가로수가 갖춰야 할 장점은 모두 가지고 있다. 
전국 가로수 중 은행나무, 왕벚나무에 이어 3번째로 많은 수종이다.

 

 

 

 

 

 

 

 

 

 

 

 

 

 

 

 

 

 5월의 푸른 하늘을 하얗게 덮고 있는 이팝나무

이팝나무의 도정한 쌀같은 하얀 꽃

 

 

 

 

 

 

 

 

 

 

 

 

 

 

 

 

이팝나무의 학명(Chionanthus retusa)은 흰 눈꽃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고 개화 시기는 5월 초이며 개화기간은 20여 일이다. 꽃말은 영원한 사랑, 자기향상이라는데 .. 이팝나무 아래서 사랑을 속삭인다면 오래 오래 사랑하는 게 가능할 것 같기도~

 

 

 

 

 

 

 

 

 

 

오릉에서는 번거롭지 않고 인위적이지 않으며 바쁘지 않고 조용한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곳이다.
사람이 북적이지 않고 산책하며 힐링이 가능한 여행지 이곳이 바로 오릉이다

 

 

 

 

 

 

 

 

 

 

 

 

 

 

이팝나무는 흰 꽃이 만개한 모습이 쌀밥(우리 말로 하얀 이밥)을 수북이 담은 모습 같다고 해서 지어진 이름이다. 
입하(立夏)를 전후로 꽃이 핀다는 설도 있지만, 쌀의 고장 이펀에서는 앞에 쌀밥을 닮아 이팝나무가 되었다는 설에 더 마음이 간다. 

 

 

 

 

 

 

 

 

이팝나무는 키가 커서 꽃이 아니라 하얀 잎 같은 느낌

 

 

 

 

 

 

 

 

 

 

 

 

 

 

 

너무 경이롭게 아름답워 자연이 주는 힘은 대단한 것 같다... 

가만히 올려다보기만 해도 저절로 힐링이 됐다.

경주 데이트 코스로 산책하기 너무 좋은 곳이다.
요즘같이 사람 없는 곳인 한적한 곳을 찾는다면 이만한 곳이 없다.

 

 

 

 

 

 

 

 

 

 

 

 

 

 

 

 

 

 

 

 

 

숲길이 온통 초록 물결의 오릉 숲

 

 

 

 

 

 

 

 

 

 

 

 

 

 

 

경주 오릉에서 가장 아름다운 뷰를 만날 수 있는 연못이다.

 

 

 

 

 

 

 

 

 

 

 

 

 

 

 

 

 

산행길에 수국도 조성 해 놓았고..

 

 

 

 

 

 

 

 

 

 

 

 

 

 

 

 

오릉의 산책길이 그림같이 예뻤고 나무의 크기 세월의 흐름을 말해준다.   
하늘과 맞닿을 듯 웅장해서 이날 하늘을 많이 올려다 본 것 같다.

 

 

 

 

 

 

 

 

 

 

 

 

 

 

 

 

 

 

 

 

 

 

 

길 양쪽은 온통 초록 물결의 숲이다

 

 

 

 

 

 

 

 

 

푸른 푸른해지는 나무의 푸른 잎들이 맘도 푸르게 바꿔준다

경주에는 많은 왕릉들이 있긴 하지만 대릉원보다 상대적으로 조용한 오릉을 좋아한다. 

 

 

 

 

 

 

 

 

 

 

 

 

 

 

 

 

 

오릉(五陵)은 신라초기 박씨왕들의  무덤으로 시조인 박혁거세왕과 그의  왕후인 알영부인,제2대 남해욍,3대 유리왕,5대 파사왕의 무덤으로 알려져 있다

 

 

 

 

 

 

 

 

 

 

 

언젠가도 얘기했듯이 나무에도 품위가 있다면 경주 곳곳에 있는 소나무 만큼 세월이 느껴지며 품위를 갗춘 나무들이 있을까 싶다.

 

 

 

 

 

 

 

 

 

 

 

 

 

 

 

 

 

 

하얗게 만개한 모습이 마치 하얀쌀밥 같다고 이밥이라 했다는데 지금은 이팝으로 불리고 있다.

 

 

 

 

 

 

 

 

 

 

오릉의 숲이 아름답다. 

바람에도 흔들리지 않는 나무들이 신라 천년의 세월처럼 든든하다.

 

 

 

 

 

 

 

 

 

 

 

 

 

 

 

 

 

전체가 봄으로 가득 덮인 경주 보다는 드문드문 살며시 찾아오는 경주의 오릉 풍경이 좋아 매년 봄,여름  찾아오는 것 같다.   
오늘도 역시나 많은 분들이 찾지 않은 경주 오릉은 조용하고 한가하다.  

 

 

 

 

 

 

 

 

 

 

 

 

 

 

 

 

풍경들이 그림같이 예쁘다.

 

 

 

 

 

 

 

 

 

언제 오더라도 경주는 곳곳에 얘깃거리가 가 있어 좋으다
활기찬 경주의 모습을 보니 이제 서서히 코로나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가는것 같다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녹색빛이 아름다운 봄이다.

 

 

 

 

 

 

 

 

 

 

 

경주  곳곳의 도로에 이팝나무가 가로수로 있어 마치 꿈결속에 있는것 같다 

 

 

 

 

 

 

 

 

 

 

 

바람이 불어 이팝나무 꽃잎이 흔들리면 마치 응원을 할 때 흔드는 수술같아 보이기도 하다. 
올해도 5월이 되면 경주에서 어렵지 않게 이팝나무의 눈부시고 청순한 모습을 아름다움을 느껴볼 수 있었다. 

 

 

 

 

 

 

 

 

 

오릉(五陵)

 

 

주말 경주(분황사&오릉) 이어

휴일 경남 양산(천성산 철쭉&경주 박물관)일정을 잡았다

양산에 하룻밤 묵고 천성산 철쭉 일출 이어보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