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양산산행 1부/운해와 어우러진 천상의 정원 ❛천성산(千聖山)❜철쭉【22년5월8일】

댓글 68

▒산행과여행▒/2022년앨범

2022. 5. 12.

 

 

 

 

새벽4시쯤
바람이 강하게 불어 산정상에서 서 있을 생각을 하니
아담하다
특히 새벽녁 이라 ...

 

 

 

 

 

 

 

 

 

 

 

 

 

 

 

 

 

 '봄'이라는 말이 어색하게 들리는 즈음이다. 
짙어만 가는 나무 잎새가 그러하고, 비 그친 후 하늘에 걸린구름은 차라리 한여름에 가깝다. 

하지만,
이날은 정상에서의 추위와바람은 한겨울에 맛볼수 있는 날씨였다

 

 

 

 

 

 

 

 

 

 

 

 

 

 

 

 

이맘때 철쭉꽃 구경을 떠날만한 곳으로는 양산 천성산 으로 꼽힌다
억새와철쭉 그리고 운해,구름

 

 

 

 

 

 

 

 

 

 

 

 

 

 

 

 

 

봄꽃 중 개화시기가 늦은 편인 철쭉은 북상 속도가 빨라 제암산, 봉화산을 비롯한 남쪽지방에서는 벌써 분홍색 꽃이 하얗게 바랬다. 
특히 철쭉은 같은 산에서도 고도에 따라 피고 지는 시기가 차이가 많다. 

 

 

 

 

 

 

 

 

 

 

 

 

 

 

 

 

 

하늘과 맞닿은 평평한 능선위로 군락을 이루며 피어난 철쭉의 자태란 그야말로 '천상의 정원'을 연상케 한다.

 

 

 

 

 

 

 

 

 

 

 

 

 

 

 

 

 

여기가
천국이더냐!!!!!!

말이 필요없는 풍경이다

 

 

 

 

 

 

 

 

 

 

 

 

 

 

 

 

나하고 궁합이 잘 맞는 이곳
오늘 이곳에서 희열을 느끼다

 

 

 

 

 

 

 

 

 

 

 

 

 

 

 

산이 좋아 산에 오르고

산이 좋아 산을 달리다

산행길 25년 걸으면서 근 2년 눈 건강이 안좋아 쉼했던 요즘

몸 어딘가에 꿈틀 되길 시작한다.

 

 

끝없는 강물처럼 나를 데리고 어둠속에서도 함께 걸을 수 있는 등대같은 존재인 너..

자연의 공기와 발을 맞추어 너와 함께 호흡을 맞추어 온옴으로 사랑을 나누는 너..

오늘도 나와함께 동행 하자꾸나..

 

 

 

 

 

 

 

 

 

 

 

 

 

 

 

 

 

천.성.산

 

화엄벌의 봄 철쭉가을억새의만남...

따사로운 봄빛 머금은 진분홍 철쭉 수줍은 꽃...

꽃 색깔이 짙은 철쭉이 전국 명산 군락지를 화려한 자태로 수놓는다. 만발한 철쭉꽃 사이사이를 누비며 봄 정취를 만끽할 철쭉제도 이어진다

 

 

 

 

 

 

 

 

 

 

 

 

 

 

 

 

정상에 도착하니 화려한 일출은 어려울듯 하다.

이 시간이 새벽4시50분이다.

짙은 운해에 강한 바람으로 춤을추고 있다.

 

 

 

 

 

 

 

 

 

 

 

 

 

 

 

 

 

색깔이 짙은 철쭉이 전국 명산 군락지를 화려한 자태로 수놓는다.

 만발한 철쭉꽃 사이사이를 누비며 봄 정취를 만끽해본다

 

 

 

 

 

 

 

 

 

 

 

 

 

 

 

 

소금강산이라 불리는 산,천성산

경상남도 양산시 웅상읍과 상북면·하북면의 경계에 있는 산.
원적산이라고도 한다. 높이는 922m이다.

 

가지산도립공원 구역 내에 있는 해발 922m인 천성산. 천성산은 예로부터 깊은 계곡과 폭포가 많고 또한 경치가 빼어나 금강산의 축소판이라고 불리었다.

천성산의 유래는 원효대사가 천명 대중을 이끌고 이곳에 이르러 89암자를 건립하고 화엄경을 설법하여 천명 대중을 모두 득도하게 한 곳이므로 그 이름을 천성산(千聖, 천명의 성인)이라 전해진다. 동쪽으로는 양산시 웅상읍, 서쪽으로는 양산시 상북면에 접해 있으며 산 아래 서북쪽에 내원사가 위치해 있다.

 

 

 

 

 

 

 

 

 

 

 

 

 

 

 

 

 

 

또한 천성산에는 우리나라에서 찾아볼 수 없는 화엄늪과 밀밭늪이 있다.

이곳은 희귀한 꽃과 식물(끈끈이 주걱)등 곤충들의 생태가 아직 잘 보존되어 있어 생태계의 보고를 이루고 있다.

 

 

 

 

 

 

 

 

 

 

 

 

 

 

 

 

또한,

봄이면 진달래와 철쭉꽃이 만산홍을 이루고, 가을이면 긴 억새가 온산을 뒤덮어 환상의 등산코스로 각광받고 있다. 

 

 

 

 

 

 

 

 

 

 

 

 

 

 

 

 

 

 

 

그리고 이곳 정상은 한반도에서 동해의 일출을 가장 먼저 볼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여, 전국에서도 해돋이 광경을 보기 위해 많은 등산객이 찾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옆으론 앞서  능선이 천성산 2봉까지 공룡 등줄기처럼 뻗어 있고~

앞으로는 억새와철쭉이 ..

바람의 응원을 받으며 ...

 

 

 

 

 

 

 

 

 

 

 

 

 

 

 

 

천성산 제1봉인 원효봉에서 천성산 제2봉인 비로봉을 잇는 능선을 따라 광활하게 펼쳐져 있다.이외에도 서쪽에는 홍룡폭포를 비롯하여 홍룡사와 가홍정이 있고 동쪽에는 무지개폭포가 있다.

 

홍룡사에서 2.8km, 원효암에서 1.8km 정도의 산길을 걸어가야 한다

 

 

 

 

 

 

 

 

 

 

 

 

 

 

 

 

 

 주변 운해에 일출은 아쉬움 으로 남겨둔다.

 컴컴해서 보지 못했던 꽃들이 왜 이리 많은지..
꽃보랴..이야기 나누랴.. 행복은 계속된다

 

 

 

 

 

 

 

 

 

 

 

 

 

 

 

코스: 원효암주차장~ 원효암~ 은수고개 갈림길~ 화엄벌~ 천성산1봉 허릿길~ 원효암주차장 원점
5.93키로 4시간 정도

 

 

 

 

 

 

 

 

 

 

 

 

 

 

 

깊은 계곡과 폭포가 많고 경치가 빼어나 소금광산이라 불리는 천성산은 원효대사가 1000여 명의 승려에게 화엄경을 설법해 모두 성인이 되게 했다고 하는 데서 유래됐다.

 

 

 

 

 

 

 

 

 

 

 

 

 

 

 

 

 

봄이면 진달래와 철쭉 능선이 너무나 화려하고 장엄해  발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찾아볼 수 없는 화엄늪과 밀밭늪은 희귀한 꽃과 식물 등 곤충들의 생태가 아직 잘 보존되어 있어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생태계의 보고로 유명하다.

 

 

 

 

 

 

 

 

 

 

 

 

 

 

 

매년 5월쯤이면 철쭉꽃이 천성산의 광활한 대자연을 분홍빛 물감으로 뒤덮게 된다.

 

 

 

 

 

 

 

 

 

‘사랑의 즐거움’이라는 꽃말처럼 봄의 따스한 사랑을 나눠 준다.

 

 

 

 

 

 

 

 

 

 

 

 

 

 

 

 

 

 

 양산팔경의 하나인 천성산의 정상 화엄벌에서 광활한 대자연을 붉게 수 놓은 철쭉 물결

 

 

 

 

 

 

 

 

 

 

 

 

 

 

천성산 운해 철쭉

 

 

 

 

 

 

 

 

 

천지분간 못하게 운해,구름이 춤을 추는 오늘같은 날도 멋진 산행 할 수 있더라

 

 

 

 

 

 

 

 

 

 

철쭉도 역동적인 운해도 한없이 아름다웠던 산행!

산은 항상 좋다

 

 

 

 

 

 

 

 

 

 

 

 

 

 

 

어느 사이
앞을 분간하지 못하게  길을 막아서는 운해!

어느 순간
걷히는 운해!
쪼끄리고 몇번 일어났다 반복 했던 

 

 

 

 

 

 

 

 

 

 

 

 

 

 

 

이렇게 아름다운
운해와 어우러진 천상의 정원 있음을!

 

 

 

 

 

 

 

 

 

 

 

 

 

 

아래쪽의 운해 걷히고 
철쭉의 붉은 기운까지 아스라이 보인다!

 

 

 

 

 

 

 

 

 

 

 

 

 

 

돌아보는 능선엔 무서운 기세로 운해가 휘감아 돌다가 다시 걷히고...

 

 

 

 

 

 

 

 

운해와 구름 아름다운 철쭉이 한폭의 그림같았던 날!

잠시후 2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