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 국립경주박물관&노란 유채꽃밭 길을 함께 걸어요.【22년5월8일】

댓글 116

▒산행과여행▒/2022년앨범

2022. 5. 19.

 

 

 

경주 가볼만한곳
국립경주박물관

 

 

양산 천성산 이어 경주 박물관에 왔다

꽃향기 가득한 싱그러운 5월!
지금 국립경주박물관에는 노란 유채꽃이 한창이다

 

 

 

 

 

 

 

 

국립경주박물관 관람은 마치 과거 신라인들의 삶 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듯하다. 
박물관 지붕은 봉분이요, 전시관은 숱한 유물이 묻힌 옛 무덤 속 같다.

 

 

 

 

 

 

 

 

 

신라의 수도 경주에 위치한 국립경주박물관
교과서에서 접했던 신라의 문화 유산을 직접 한곳에서 볼 수 있는 곳!

규모가 워낙 커서 하루도 부족 하더라
경주 가볼만한곳 으로 적극 추천하는 경주 박물관

 

 

 

 

 

 

 

 

 

 

 

 

 

 

 

 

아이와 함께 경주 여행을 하고 있다면, 무조건 들려야 할 국립경주박물관!

 

 

 

 

 

 

 

 

 


경주의 수많은 문화재 탐방 후 마지막 코스로 들리기 좋은 국립경주박물관
아이가 교과서 속 역사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는 방법 중에 박물관 만한 곳도 없다

 

 

 

 

 

 

 

 

 

 

 '지붕 없는 박물관' 그 자체인 경주역사유적지구 안에 정갈한 지붕을 올려 신라 1000년의 역사를 집약해두었다. 
전시의 밀도와 유물의 가치로 '한국 박물관'의 정수를 보여주고 있다.

 

 

 

 

 

 

 

 

 

국립경주박물관 주차장
국립경주박물관에는 정문을 중심으로 주차블록을 크게나눠 3곳이 있고,
후문쪽에도 주차장이 있는데 후문 주차장의 경우 협소하니 입장시에도 편한 국립경주박물관 정문 주차장을 이용해 보자

 

 

 

 

 

 

 

 

 

 

 

 

 

 

 

 

 

신라천년보고 앞 유채꽃 밭
국립경주박물관은 신라의 문화유산을  한눈에 살필 수 있는 우리나라 대표 박물관이다. 

 

 

 

 

 

 

 

 

 

 

신라 역사관 제1전시실
국립경주박물관

 

발길을 돌려 중앙에 위치한 상설전시관인 '신라역사관'으로 향하면, 네 개의 전시실과 자연스럽게 동선이 연결된다.
 '고고관'은 까마득한 선사시대의 돌도끼부터 고대왕국 신라의 금관까지 만날 수 있는 전시관이다. 
다음으로 신라의 탄생 과정과 번영의 역사가 세 부분으로 나뉘어 전시되어 있다.

 

 

 

 

 

 

 

 

 

신라 1000년 역사 여행의 출발점, 국립경주박물관 

아이와 함께 경주를 여행한다면 국립경주박물관을 여행의 시작 지점으로 삼자.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문화유산인 경주역사유적지구 안에는 신라의 궁궐터인 월성과 안압지, 신라의 왕릉이 밀집된 대릉원, 신라의 대가람(큰 절)이었던 황룡사지, 한국 불교미술의 보고인 남산 등 반경 4km 이내에 볼거리가 차고 넘친다. 그중 제일 먼저 국립경주박물관을 찾는 이유는 신라 1000년의 역사를 개괄적으로 이해해야만 각 유적지의 퍼즐을 제대로 맞춰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과거와 현재가 아름답게 공존하는 도시 경주!
신라 역사관은 구석기에서 통일신라시대까지의 유물들을 전시하고 있는 곳으로 국립경주박물관의 대표 전시실이기도 하다

 

 

 

 

 

 

 

 

 

 

 

 

 

 

 

 

천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신라 왕국을 만들고, 세력을 펼쳐 나갔던 신라의 역사와 생활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실로 교과서사진 속에서 접했던 다양한 국보와 보물들을 실제로 볼 수 있는 곳이다

 

 

 

 

 

 

 

 

 

 

 

 

 

 

 

너무나 익숙한 빗살 무늬 민무늬 토기들

 

 

 

 

 

 

 

 

 

 

 

 

 

 

 

 

신라역사관은 기원전 57년에서 기원후 935년까지 한반도 동남쪽에 있었던 천년왕국 신라를 만날 수 있는 전시관다. 
신라 천년의 태동을 소개하는 1실, 신라 황금문화를 집중 조명한 2실, 삼국통일과 융성하는 통일신라문화를 다룬 3실(3a, 3b)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문화유산의 아름다운 공유를 몸소 실천한 국은 이양선 박사의 기증 문화재가 전시된 국은기념실을 만나보실 수 있다. 

 

 

 

 

 

 

 

 

교과서에서 뛰쳐나온 낯익은 유물들

 

 

 

 

 

 

 

 

 

 

 

 

 

 

 

제1 전시실에는 경주와 그 주변 일대에서 출토된 선사시대부터 신라 건국까지의 문화재가 시대별, 주제별로 전시되어 있다. 제2 전시실에는 삼국시대 신라의 독특한 무덤 양식인 돌무지 덧널무덤에서 발굴된 많은 문화재가 전시되어 있다. 

 

 

 

 

 

 

 

 

 

신라는 4세기 중반에 마립간이라는 지배자를 중심으로 국가의 틀을 갖추기 시작했는데, 마립간과 그 일족은 황금과 은으로 화려하게 세공한 각종 장신구를 걸치기도 하고, 실생활에서도 황금과 은으로 만든 그릇을 사용 했다고 한다

 

 

 

 

 

 

 

 

 

 

 

 

 

제2전시실 신라는 4세기 중반에 마립간이라는 지배자를 중심으로 고대 국가의 틀을 갖추기 시작했습니다. 마립간과 그 일족은 금·은·금동으로 화려하게 세공을 한 각종 장신구를 걸쳤고, 또 금과 은으로 만든 그릇도 썼습니다. 제2실에서는 신라가 황금의 나라였으며, 지배자들에게 황금은 곧 권력의 상징이었음을 보여줍니다.

주요 전시품은 천마총에서 출토된 금관(국보)과 금제 허리띠(국보), 금제 관식(보물), 목걸이(보물), 황남대총에서 출토된 금목걸이(국보)와 금제 고배(보물), 금제 허리띠(보물) 등입니다.

 

 

 

 

 

 

 

 

 

다음은 황금의 나라 신라에 대한 전시가 있는  황남대총의 출토 유물과 함께 황금 장신구 등이 있는 곳이다

 

 

 

 

 

 

 

 

 

 

 

 

 

 

 

입구에서 부터 황금 장신구가 눈에 먼저 들어왔는데 옛날이나 지금이나 황금은 부의 상징이자 하나의 권력을 나타내는 것이라는 걸 새삼 국립경주박물관 한켠

 

 

 

 

 

 

 

 

 

 

 

 

 

 

 

 

 

 

 

 

 

 

 

 

 

 

 

 

 

 

 

 

 

 

다양한 모양의 물항아리들 전시
물이 귀한 과거에 기우제를 올리며 하늘에 제사를 지내는 제도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60여 년 동안 운영한 국립박물관 답게 퀄리티 높은 전시 수준과 잘 관리되고 있는박물관

황금 가득한 전시실을 지나면 신라가 가장 번성하던 시대의 유물이 전시된 3관으로 들어서게 되는데 국립경주박물관 관람하면서 2관만큼이나 인상적인 유물이 있는 곳이다

 

 

 

 

 

 

 

 

 

 

제3전시실 신라의 강화된 왕권과 지증왕에서 진흥왕대의 영토 확장 및 중앙집권화 과정, 삼국통일의 과정을 중심으로, 삼국통일 이후 본격적으로 꽃피우기 시작하는 통일신라의 문화도 함께 다루고 있습니다. 법흥왕대 불교 공인 관련 기록인 이차돈 순교비와 함께 흥륜사 및 영묘사 등 사찰 출토품의 전시도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포항 중성리 신라비(국보), 임신서기석(보물), 얼굴무늬 수막새(보물), 화장(火葬)의 풍속을 볼 수 있는 뼈항아리(보물) 등이 대표적인 전시품입니다.

 

 

 

 

 

 

 

 

 

문관 토우와 여자 토우

 

 

 

 

 

 

 

 

 

서울의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우리나라 전체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면 이 곳은 오로지 경주와 신라에 대한 이야기만 있어 조금 더 집중하기 좋은것 같다

 

 

 

 

 

 

 

 

 

 

 

 

 

 

 

얼굴 무늬 수막새

'신라의 미소'라고 소개된 신라의 원형 기와이다
이 수막새는 1934년 일본인 다나카도시노부가 골동 상점에서 구입하여 일본으로 반출 되었으나 1972년 10월 국내에 반환 되었다
신라시대 조상님 들은 기와 하나에도 사람의 얼굴을 그려 넣어 사용 했다니 예술을 사랑했던 조상님들 같다

 

 

 

 

 

 

 

 

 

국은 기념실

국은(菊隱)’은 고(故) 이양선 선생(1916~1999)의 아호(雅號)이다. 국은기념실은 도기 기마인물형 뿔잔(국보)을 비롯하여 이양선 선생이 평생 동안 모은 귀중한 문화재 666점을 국립경주박물관에 기증하였기에, 이를 기념하기 위해 만든 전시실이다. 


 

 

 

 

 

 

 

 

도기 기마인물형 뿔잔(국보)를 비롯하여 청동 옻칠발걸이등
'문화재는 재화적인 가치로만 생각할 수 없으며 개인의 것이 아니라 민족의 문화유산이다. 

 

 

 

 

 

 

 

 

 

이를 영구히 보존 연구하여 민족의 전통과 예지를 여기에서 찾아내야 한다'라는 소신을 지닌 이양선 선생님이셨다

 

 

 

 

 

 

 

 

 

 

 

 

 

 

 

 

 

 

 

 

상설전시실 

국립경주박물관 상설전시실은 총 5개의 관/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천년왕국 신라의 성장과 찬란한 미술문화, 국보와 보물 등을 만나보실 수 있다.

 

 

 

 

 

 

 

 

 

 

국립경주박물관 곳곳에서는 국보급 전시품과 함께 아름다운 주변 경관도 감상할 수 있다

 

 

 

 

 

 

 

 

 

 

실내 전시 대강 둘러본 후 본관 뒤 모조 석가탑, 다보탑에서 사진 찍고 돌아서기 일쑤이다. 

그렇지만 경주박물관의 진수는 야외전시에 있다. 
말이 필요 없는 성덕대왕 신종, 불상과 탑, 그리고  이름모를 폐사지의 수많은 주춧돌까지. 신라 문화와 예술의 진수를 제대로 느끼려면 무조건 야외로 나가야 한다.

 

 

 

 

 

 

 

 

 

싱그러운 봄! 
5월에는 가족 또는 친구와 함께 국립경주박물관

 

 

광장을 지나 옥골교 다리로 가는 길
이팝나무들이 활짝 피었습니다

 

 

 

 

 

 

 

 


옥골교를 넘어오면 
수장고 신라천년보고 앞에 펼쳐진 노란색의 유채꽃밭

 

 

 

 

 

 

 

 

 

박물관 옥외정원 옥골교 다리를 건너면 
수장고 신라천년보고 앞에 드넓게 펼쳐진 노오란 유채꽃밭과 함께 국보 고선사 삼층석탑이 보이는 색다른 뷰를 만날 수 있다

 

 

 

 

 

 

 

 

 

 

 

 

 

 

 

 

 

또한 남쪽으로는 
한국 불교미술의 보고인 남산이 바라보인다.

 

 

 

 

 

 

 

 

 

 

 

 

 

 

 

 

신라천년보고는 누구나 관람할 수 있는 개방형 열린 수장고이다.

 

 

 

 

 

 

 

경상도 지역에서 발굴된 문화재를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보관하기 위해 지은 수장고 전용 건물로 관람이 가능한 로비 전시실, 전시 수장고, 소장품 등록실, 열람실이 있다.

 

 

 

 

 

 

 

 

신라천년보고 전시 수장고

 

 

 

 

 

 

 

 

 

 

 

 

 

 

 

 

 

 

 

 

 

 

 

 

 

 

 

 

 

 

 

 

 

 

 

 

 

 

 

 

 

 

국보 제38호 고선사 터 삼층석탑과 복제된 다보탑의 사자상도 꼼꼼히 살펴보자. 
불국사 안에 있는 진품 다보탑에는 한 마리의 사자상이 기단 서쪽 중앙에 앉아 있지만, 복제품에는 네 마리의 사자상이 귀퉁이에 앉아 있다. 실제로 일제강점기 때까지만 해도 다보탑에는 사자상이 네 마리였다고 한다.

 

 

 

 

 

 

 

 

 

 

 

 

 

 

 

 

 

 

 

 

 

 

 

 

 

 

 

 

 

 

 

 

 

 

 

 

 

 

 

 

 

 

 

 

 

 

 

 

 

 

 

 

 

 

 

 

 

 

 

 

 

신라미술관

1층 로비에 위치한 실감형 디지털 콘텐츠 ‘성덕대왕신종 소리체험관’에서는 ‘시공간을 넘나들며 펼쳐지는 성덕대왕신종의 진정한 울림을 찾아 떠나는 여정’이라는 주제로 성덕대왕신종의 맑고 웅장한 소리, 맥놀이 현상의 신비와 경이로움을 마치 한 편의 영화처럼 감상하실 수 있다.

 

 

 

 

 

 

 

 

 

 

석조 미륵삼존불 뒤로 경주의 아침을 보여주는 듣한
배경과 음악이 들리며 과거의 시대로 돌아가는 듯한 느낌이 드는 전시공간이다.

 

 

 

 

 

 

 

 

 

 

 

 

 

 

1.2층 사이 휴식공간에 전시된
남산 용장골에서 전래된 석조여래좌상과 송화산 출토 석조반가사유상 넓은 휴게실에 앉아서도 문화재를 감상할 수 있어 더 뜻깊은 공간

 

 

 

 

 

 

 

 

 

 

 

 

 

 

 

 

신라의 찬란한 미술문화와 역사를 보여드리는 신라미술관은 2002년 5월 개관한 이래 2008년 전시환경 개선, 2013~2014년 일부 개편, 2021년 ‘성덕대왕신종 소리체험관’과 ‘불교사원실’ 신설을 거쳐 지금의 모습으로 거듭났다. 
신라미술관은 1층의 불교미술 I실과 II실, 2층의 불교사원실로 이루어졌으며, 삼국~통일신라에 이르는 750여 점의 미술품을 전시하고 있다. 

 

 

 

 

 

 

 

 

 

 

불교미술 I실에서는 경주지역 여러 절터에서 출토된 불교미술품을 보여지고 있다. 삼국시대 신라 불교조각의 정수인 남산 장창골 출토 석조미륵여래삼존상(보물), 능지탑과 석장사 터 출토 소조불상, 창림사 터와 칠불암 출토 석경, 전(傳) 황복사 터 출토 문화재 등이 대표 전시품이다.

 

 

 

 

 

 

 

 

 

 

 

 

 

 

 

 

 

 

 

 

 

 

 

불교미술 II실에서는 신라의 소형 금동불상과 대형 석조불상을 유형별, 시대별로 구분하여 불교조각의 전개를 한 눈에 보실 수 있도록 하였다. 백률사 금동약사여래입상(국보)을 비롯하여 남산 왕정골 출토 석조여래입상, 낭산 출토 석조십일면관음보살입상 등이 전시되어 있다.

 

 

 

 

 

 

 

 

 

 

2층의 불교사원실은 신라 최대의 사찰인 황룡사를 비롯해 분황사, 감은사, 사천왕사 등에서 출토된 사리기(감은사 서탑 사리장엄구, 보물), 기와, 전돌, 벽전 등을 소개하고 있다. 

 

 

 

 

 

 

 

 

 

 

 

 

 

 

 

 

 

특히 이 곳 국립경주박물관 신라미술관에서는 황룡사 9층 목탑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찾아볼수가 있었는데 작은 모형으로 봐도 얼마나 아름다운지 충분히 느낄수 있었고....

 

 

 

 

 

 

 

 

 

 

 

 

 

 

 

 

 

 

 

 

 

 

시즌별 다양한 행사가 열리며
신라의 역사와 문화를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문화재가 있는 곳

 

 

 

 

 

 

 

 

 

신라천년보고에서 손 편지 엽서를 써서 마음우체통에 넣으면 일 년에 두 번 발송된다.

 

 

 

 

 

 

 

 

 

 

 

 

 

 

꽃밭 사이로 산책길도 만들어 놓아
포토존으로도 좋고

 

 

 

 

 

 

 

 

 

 

 

 

 

 

 

 

 

 

 

 

 

 

 

 

 

 

 

 

 

 

 

 

 

 

 

 

 

 

 

 

 

 

 

 

 

 

 

 

 

 

 

 

 

 

 

 

 

 

 

 

 

 

 

 

 

 

 박물관 뜰 곳곳에는 범종, 석탑, 석불, 석등, 비석받침, 전각 기단 부재 등의 석조품 1100여 점이 전시되어 있다. 이들은 대부분 경주와 그 주변 지역의 옛 절터나 궁궐터, 성터 등에서 옮겨 온 것들이다.

 

 

 

 

 

 

 

 

 

 

 

 

 

 

 

 

 

 

 

 

 

월지관

경주 동궁과 월지에서 출토한 유물만 해도 3만점이 넘는다고 하던데, 이 많은 유물중에 예술성이 높은 700여 점을 이곳 국립경주박물관 월지관에 전시하고 있다

 

 

 

 

 

 

 

 

 

 

 

 

 

 

 


 월지관으로 안압지라 불렸던 동궁과 월지 출토품을 주제별로 전시하여
통일신라 문화 왕실의 생활문화 전반을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 해놓았다

 

 

 

 

 

 

 

 

 

 

단일, 유적지에서 출토한 유물이 전시관 하나를 전부 차지할 수 있다니!! 규모가 상상 그 이상이었다

 

 

 

 

 

 

 

 

 

 

 

 

 

 

 

 

'월지관'은 경주 안압지에서 발견된 3만여 점의 통일신라시대 문화재 중에서 엄선한 약 300여 점의 문화재를 주제별로 전시하고 있다. 문무왕 14년(674년) 궁궐 안에 완공된 안압지에서는 신라의 건축문화를 보여주는 다양한 종류의 기와, 불교 조각품 등이 발굴되었다. 특히 금속 접시, 완(사발), 숟가락과 여러 가지 형태의 토기 등은 당시 궁궐의 생활상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다.

 

 

 

 

 

 

 

 

 

 

 

 

 

 

 

 

 

 

 

 

 

 

 

 

 

 

 

 

 

 

 

 

 

 

 

 

 

 

 

 

 

 

 

 

동궁과 월지의 연못에서 발견된 유물은 신라 무덤에서 발견된 유물과는 다르게, 실제 왕실에서 사용 되었던 실생활 용품들이 많아 그 예술적 가치를 높이 평가 한다고 한다.

 

 

 

 

 

 

 

 

동궁과 월지를 미니어처 모형으로 만들어 놓았다

 

 

 

 

 

 

 

 

 

 

신라 천년의 수도 경주에 위치하고 있는 국립경주박물관은 신라의 문화유산을 한 눈에 살필 수 있는 한국의 대표적인 박물관이다.국립경주박물관은 60여년의 전통을 지닌 경주어린이박물관학교를 비롯한 여러가지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어린이박물관도 마련되어 있다. 
국립경주박물관을 출발점으로 신라 천년의 역사문화와 만나는 여행

 

 

 

 

 

 

 

 

 

 

 

 

 

 

 

 

 

 

국립경주박물관 입장료 무료! 주차장 무료!
규모가 커서 동선계획을 세워 관람하면 좋을 듯(리플릿 참고)
기본 상설 전시관만 둘러봐도, 최소 4시간 소요

 

 

 

 

 

 

 

 

 

 

 

 

 

 

 

경주 여행을 계획 하신다면 적극 추천드리는 관광지 이다
경주여행 국립경주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