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

행복충만 '충청남도'

가을 출사 나들이, 홍성 백월산의 비현실적 가을 아침 풍경

댓글 2

도민리포터

2019. 10. 7.



홍성 백월산의 비현실적 가을 아침 풍경

가을 출사 나들이, 멋진 일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곳

.

.




차를 타고 오를 수 있는 홍성의 진산,

백월산에 올라 가을 아침 풍경을 담아봤습니다. 동쪽 하늘을 붉게 물들이는 진한 여명과 산 아래 잔잔하게 흐르는 안개, 홍성군의 야경이 비현실적인 풍경을 연출합니다.
 


백월산에 오르면 홍성군이 한눈에 들어오고 가을 아침엔 이렇게 옅은 안개가 흐르는 특별한 풍경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일교차가 큰 가을날엔 어렵지 않게 이런 풍경을 만날 수 있습니다. 운해가 가득 차올라 흐르는 풍경도 좋지만 옅은 안개가 피어 홍성군의 반짝이는 야경이 보이는 날도 정말 아름답습니다.
 


좌측을 바라보면 충남도청이 위치하고 있는 내포신도시와 충남의 금강산이라 불리는 용봉산의 모습도 눈에 들어오는군요. 이제 가을이 조금 더 깊어지면 홍성의 들판도 황금빛으로 물들어 진한 가을 풍경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해가 떠오르기 전 조금 더 당겨 멀리 홍성의 산 그리메를 보니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이 눈에 들어옵니다. 홍성 백월산에는 매해 몇 번씩 올라오지만 올 때마다 매번 다른 풍경에 감탄하게 됩니다. 이런 풍경을 차를 타고 올라와서 본다는 게 미안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시야를 넓혀 보면 이런 풍경뿐만 아니라 정상 부근에 막힘이 없어 해가 떠오를 때 인생 사진을 담기에도 좋습니다. 실제로 주말이면 많은 분들이 이곳에 올라 떠오르는 일출과 함께 인생 사진을 담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홍성 백월산은 차량으로도 오를 수 있지만 곳곳에 등산로가 잘 조성되어 등산으로 오르기도 좋으니 가을 추수가 끝나기 전 홍성 백월산에 올라 황금빛으로 물들어가는 들판과 나지막한 산 그리메 사이를 잔잔히 흐르는 풍경을 감상하며 하루를 시작해 보셔도 좋을 거 같습니다.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