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

행복충만 '충청남도'

아산 겨울 여행 외암민속마을

댓글 2

도민리포터

2020. 1. 28.




겨울에도 산책하기 좋은 아산 외암민속마을
아산 겨울 여행으로 아산외암민속마을을 겨울에 걷다

.

.


겨울, 듣기만 해도 춥고 눈이 생각나는 계절
올겨울은 눈도 없고 많이 춥지 않아 산책하기 좋은 것 같다.
 
우리나라 최대명절 설날이 다가오니 고향집이 그리워진다.
 



▲아산 외암민속마을 전경

충청남도 아산시 외암민속마을, 그곳은 따스한 고향집이 생각나는 곳이기도 하다.



▲아산 외암민속마을 다리
 
광덕산 기슭에서부터 내려오는 개울물이 흐르고 다리 건너 외암민속마을의 전통적인 가옥들과 한옥의 정겨운 풍경을 느낄 수 있다.



▲아산 외암민속마을 돌담길
 
아산 외암민속마을 골목 따라 걸으면 돌담길을 볼 수 있다.
세월 따라 돌담길도 더 단단해진 듯하다.

봄에는 돌담길 따라 꽃이 피고, 여름에는 시원한 나무그늘이 드리워지고,
가을에는 주렁주렁 감나무와 낙엽이 아름답고, 겨울에는 고즈넉하며 정겨운 시골길을 느낄 수 있는,
사계절이 아름다운 아산 외암민속마을.
 



▲다듬이체험
 
어디선가 다닥다닥 소리가 들려 발길을 옮겨보니 어머니들이 다듬이를 하고 계셨다.
외암민속마을에서는 전통놀이와 체험도 해볼 수 있어 겨울 여행으로 설날 연휴에 아이들과 방문하여 우리나라의 전통을 이야기하고 나눠볼 수 있는 곳이다.



▲투호놀이
 
아이들이 하하호호 웃으며 즐겁게 던지던 투호놀이




▲마을 지키는 장승
 
마을을 지키는 장승의 표정들이 재미있고 다양하다.


 

▲아산 송암사



▲아산 송암사 무인찻집
 
조금 더 걸어 외암민속마을 위쪽으로 10분 정도 걸어 올라가면 송암사라는 절이 하나 있다.
그곳의 전통찻집, 무인으로 운영되는 곳이다.
겨울에 산책하다 언 몸을 녹이고 따뜻한 차 한 잔하면 마음까지 녹아든다.
 


▲따뜻한 유자차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