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

행복충만 충청남도

오천해안로 벚꽃 드라이브길

댓글 0

도민리포터

2021. 4. 16.

울창한 벚꽃사이로 본 바다풍경에 반하다.

오천해안로 벚꽃 드라이브길!


예전 우럭낚시를 위해 들른 이후, 참 오랫만에 간 오천항!

늦은 점심으로 유명한 키조개 두루치기로 식사를 한 후 해안길을 따라 드라이브를 즐겨 보았습니다.

우연치 않게 달려 간 이 곳에는 뜻하지 않은 벚꽃들이 저를 반깁니다. 

해안가에 핀 이렇게 울창한 벚꽃은 처음 보는 듯 합니다.

이미 벚꽃들이 다 졌을 법도 한데 이곳은 바다쪽이라 아무래도 쌀쌀한 기온탓에 아직 떨어지지 않은 벚꽃들이 화려함을 뽐내고 있었습니다.

수많은 낚시배들과 정박해 있는 작은배조차 여느때와는 다른 풍경을 자아냅니다.

꽤나 울창한 벚꽃나무들이 산재해 있어 푸른바다를 배경삼아 아주 거창하게 드리워져 있는 모습이 장관입니다.

바다 위 둥둥 떠 있는 선박들도 벚꽃액자 속에 들어가 앉으니 그림같이 멋진 풍경이 되었습니다.

알고보니 이곳은 오천항 해안드라이브길로 도미부인 솔바람길에 속하는 곳이었습니다.

도미부인솔바람길은 오천면을 대표하는 도미부인 설화를 바탕으로 건강이야기 솔바람길과 충청수영성 해안산책길, 그리고 이곳 해안드라이브길로 조성되어 있는 곳입니다.

도미부인은 백제의 도미라는 의리있는 평민의 아내라고 하는데요.

그녀의 아름답고 절개있는 모습에 개루왕이 부인을 시험하였으나 슬기롭게 위기를 넘겼지만 화가 난 개루
왕으로 인해 결국 눈이 멀게 되었다는 안타까운 설화가 전해 져 오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문헌상 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열녀로 꼽힌다고 하는 도미부인에 관련된 이야기도 잠시 알아보았네요.

여행은 이렇게 새로운 곳과 새로운 일화나 역사등을 알아 가는 즐거움도 있습니다.

도미부인 솔바람길은 트레킹 하기에도 좋은 코스들이 많은데요.

도미부인사당에서 임도를 따라 해양경관 전망대를 거쳐 솟재로 내려가서 오천항에 들러 식사를 한 후 이곳 드라이브길로 이동을 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때마침 트레킹을 즐기는 분들을 몇몇 볼 수 있었답니다. 

요즘같은 코로나시대에는 방역수칙 철저히 하고 걷기운동이나 트레킹등으로 면역력을 키워 건강을 유지하는 것도 참으로 중요한 것 같습니다.

특히나 실내 체육시설은 아직 제대로 이용을 할 수 없으므로 야외 운동으로 하는 건강증진에 더욱 관심이 가는 것 같습니다. 

드라이브로 나선 길이지만 화려한 꽃들에 취해 차에서 내려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눌러대며 이 길을 걸어봅니다.

긴 코스는 아니지만 꽤 오래된 울창한 벚꽃들이 작은 벚꽃들로 길게 만든 벚꽃드라이브길보다 훨씬 더 매력이 있는 곳입니다.

사진가가 아니더라도 이런 곳에서는 무조건 갈길을 멈추고 배경 사진 한장 정도는 찍을 법한 곳입니다.
 

벚꽃 사이로 바라 본 바다풍경은 만조로 물결이 잔잔하니 마치 서해가 아닌 남해의 느낌이 듭니다.

찰랑찰랑 바닷물결이 점점 내려앉은 햇빛에 반짝반짝 빛이 납니다. 

어느새 점점 해가 저물어 해거름이 드리워진 바다는 벚꽃과 함께 또 다른 풍경이 되었습니다.

어쩌다보니 이곳에서 한참을 있게 된 듯 하네요.

이런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아름다운 풍경은 마음의 평온을 가져 다 주는 것 같습니다.

봄꽃이 주는 힘이 이렇게 대단했던가?

새삼 꽃의 존재와 아름다움에 감탄을 하게 됩니다.


드라이브길을 지나니 작은 몽돌해변이 나옵니다.

모래가 아닌 돌들도 꽉 차 있는 해변이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냅니다.

잔잔한 바다물결에 어디로 떠나는지 모를 선박의 움직임으로 일어난 파도가 철썩~

벚꽃잎들이 휘날리며 갈매기 몇마리가 창공을 날아 다닙니다.

모든 풍경들이 그림같이 아름답게 느껴지는 하루였습니다.

 

 

 

 

 

※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 센스풀님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 오천항 >

- 소재 : 충남 보령시 오천면 소성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