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

행복충만 충청남도

장마 기간…‘토마토 병해 중점 관리’ 중요

댓글 1

알리고

2021. 7. 7.

장마 기간…‘토마토 병해 중점 관리’ 중요

- 과채연구소, 장마와 폭우로 지하수위 높아져 병·습해 대비해야

 


충남도 농업기술원 과채연구소는 장마 기간 중 토마토 등 시설채소 재배농가에 특별한 환경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토마토는 외부에서 빗물이 스며들거나 지하수가 높아져 토양이 습하게 되면 뿌리가 장해를 받게 되고, 풋마름병, 시들음병 등 병해에 취약해진다.

또한 장마가 끝나고 햇빛량이 갑자기 증가하면 현재 재배중인 토마토 등 시설채소에서 시들음 증상, 낙과 등 피해가 증가할 수 있다.

작물이 시드는 증상이 보이면 일단 외부에 차광망을 설치하거나 온실 내부 커튼을 사용해 온실 내로 들어오는 햇빛량을 줄여주고 관수량을 줄여 뿌리 발달을 유도하는 것이 좋다.

장마 후 7월 말 8월 초 정식하는 가을 재배 토마토의 경우에도 지하수위가 높아 잘록병, 시들음병, 무름병 등 지하부 병발생 우려가 높으므로 정식 초기에 최대한 관수량을 줄여주고 정밀하게 관리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

과채연구소 이문행 연구사는 “장마와 폭우에 시설 토마토 재배환경과 병해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농가 피해를 줄이기 위해 부여, 논산, 청양 등 토마토 주산단지를 대상으로 장마기간 중 중점 컨설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담당부서 >
농업기술원 과채연구소
041-635-63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