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

행복충만 '충청남도'

사랑의 김장 담그기

댓글 0

도민리포터

2021. 12. 9.

 

사랑의 김장 담그기

세종. 충남지구 라이온스 봉사의 역군


본격적인 김장 담그기 철이 되었다.
예전에는 김장담그는 일이 주부들에겐 버겁고 부담스러운 큰 일이었다.
겨우내 온 식구가 먹어야 할 양식과도 같았기 때문이다.
땅 속에 독을 묻어 저장했던 김치는 이기 시릴 정도로 차가웠지만 이를데 없이 맛이 있었다.
살얼음이 동동 뜬 동치미 국물과 따뜻한 고구마의 조화는 생각만 해도 군침이 돈다.

세월이 흐름과 함께 김장문화도 많이 변했다.
김장량도 줄었고 소비량도 많이 줄어드는 것 같다.
모처럼 푸짐하고 정겨운 김장담그기 장면을 만날 수 있었다.

▲ 김장담그기를 마치고, 봉사의 역군들
▲ 행사장 전경
▲ 김장담그기에 바쁜 손길

국제라이온스협회 세종.충남지구에서는 해마다 김장을 담아 독거노인과 사회소외계층을 찾아 무료로 전달하는 봉사의 손길을 펼치고 있다.
올 해는 서산시종합운동장에서 국제라이온스협회 356-F(세종.충남)지구 (장보선 총재) 99개 클럽의 400여명의 봉사자들이 참석하여 지구합동 사랑의 김장봉사 행사를 개최했다.

아침 10시부터 각 지역에서 찾아 온 봉사자들은 지역별 부스에서 정성껏 절여진 배추에 양념속을 넣었다.
모두들 우리식구기 먹을 음식이라 생각하고 기쁜 마음으로 손놀림이 분주했다.

함께하면 가볍다는 말처럼 김장김치를 담은 박스가 쌓여지고 있었다.
12시쯤 김장담그기가 끝나고 450여개의 김장박스는 산더미처럼 쌓여 있었다.
 
오늘 담근 김장은 각 지역별로 분배되어 독거노인과 소외계층에게 전달되어 따뜻한 온정을 느끼게 될 것이다.

 

 

 

 

※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 계룡산님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 서산 종합운동장 일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