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

행복충만 '충청남도'

보령 충청수영 해안경관 전망대

댓글 0

도민리포터

2022. 7. 5.

보령의 산과 바다를 한눈에 바라볼수 있는

'보령 충청수영 해안경관 전망대'

 


보령충청수영해안경관 전망대는 말 그대로 충청수영성을 볼 수 있는 곳입니다.
그런데 사실 저는 이런 곳이 있는 줄 몰랐다가 지나는 길에 '충청수영해안경관 전망대'라고 적혀있는 것을 보고 차를 세웠습니다. 그러고는 주차를 하고 '얼마나 올라가지?' 하며 살펴보니 500m라고 적혀있네요.
'500m면 금방 가겠구나' 하며 바로 걸음을 시작했습니다.

이정표를 보고 걸어봅니다.

그런데 경사가 약간 있는 곳이라 걷는 것이 마냥 쉽지만은 않네요. 그래도 나무 그늘이고, 초록색이 가득이라 걷기에는 좋습니다.

미끄럽지 않게 멍석이 깔려있고, 잡고 올라갈수 있도록 난간도 만들어져 있어요.
올라가는 것은 힘드니 잡고 올라가 봅니다.

그리고 드디어 전망대가 보입니다

전망대는 아주 잘 만들어져 있어요. 계단을 지나면 이런 데크로 된 전망대가 보이고, 경관조망 안내판에 어떤 것이 보이는지 아주 자세하게 적혀있습니다.

1. 안면도 2. 오천항 3.충청수영성 4.보령방조제 5.벚꽃드라이브길 6.빙도(미인도)마을 7.도미항

다 가보았는데, 빙도(미인도)마을과 도미항은 안 가봤네요. 다음에 가봐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우선, 올라오느라 차오른 숨이 아직 고르지 않아서 잠시 벤치에 앉아 쉽니다.
그러면서 천천히 둘러보니 아주 좋은 곳이었어요. 들르길 너무 잘했다며, 힘들게 올라온 저를 칭찬해줍니다.
 

이런 풍경을 보면서 일몰시간에 오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하늘이 더 멋졌으면 훨씬 좋았겠다는 생각도 들고요.

혼자 간 저는 찍어줄 사람이 없어서 의자에 올려놓고 사진을 찍어봅니다.

전망대 한쪽에는 저런 곳이 있네요. 역시 저 곳에도 사람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난간에 카메라를 조심스럽게 올려놓고, 그 쪽으로 가서 셀카를 찍어봅니다.

멀리 '충청수영성'과 '오천항'이 보입니다. 

전망대 어디를 가도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집니다.

충청수영해안경관 전망대는 아래쪽과 위쪽 두 군데가 있습니다.
위쪽으로 가면 아무래도 더 높아서 더 멋지겠지요.

위쪽 전망대입니다.

혹시나 안전사고가 날수 있으니 10명이내로 이용하라는 안내가 있습니다.

조금 전 있던 아래쪽 전망대와 앞의 풍경이 아주 아름답습니다.

충청수영해안경관전망대를 오르는 방법에는 두가지가 있습니다.

★ 첫번째 방법은 보령방조제 옆에 있는 충청수영해안경관전망대 전용 주차장에 차를 대고,

가파른 언덕 500m를 올라가는 방법입니다.

제가 올라간 길이에요. 빠르지만 경사가 많이 져서 힘듭니다. (어린이나 노약자 비추입니다.)

★ 두번째는 도미부인 사당 주차장에 차를 대고 완만한 등산로로 2.2km를 올라가는 방법입니다.

약 2.2km 정도이고 편도 30~40분 정도 소요됩니다.
나중에 가보니 이 길이 아주 좋았습니다.

하늘이 멋진 날이나 일몰 시간에 가족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걷고,  멋진 풍경을 한번 감상해 보시길 권합니다.

 

 

 

 

※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 엘리사벳님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 보령 충청수영 해안경관 전망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