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

행복충만 '충청남도'

16 2022년 03월

16

도민리포터 충남의 금강산 용봉산 초보자도 쉽게 오르는 봄산행코스 추천

충남의 금강산 용봉산 초보자도 쉽게 오르는 봄산행코스 추천 충남 도청과 충남도서관 뒤를 병풍처럼 감싸고 있는 멋진 산이 있습니다 .바로 충남의 금강산이라고 불리는 홍성의 용봉산 인데요. 홍성군 홍북면과 예산군 덕산면, 삽교읍에 걸쳐있는 산으로 산 전체가 바위이고 소나무가 많아 멋진 절경을 자랑합니다. 용봉산 정상은 해발381m 으로 높지 않은 산이라 초보자도 가볍게 오를 수 있는 산입니다. 도심에 있어 접근성도 좋아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 찾을 수 있는 산이기도 합니다.저는 정상으로 가는 길이 가장 빠른 용봉산자연휴양림 코스로 시작했습니다.용봉산 입장료 2천원은 유료입니다. 용봉산의 특징은 어떤 코스에서든 뷰가 좋다는 것입니다 . 별로 오르지도 않았는데 벌써 탁트인 풍경과 기암절벽을 이루고 있는 바위산 뷰..

댓글 도민리포터 2022. 3. 16.

03 2022년 03월

03

도민리포터 도비산에서 만난 인연들

도비산에서 만난 인연들 산 속의 역사와 영험함 산을 오른다는 것은 세상에 찌든 내 마음을 비우고, 미래로 향하는 또 다른 마음속에 자존감을 채우는 일 일지도 모른다. 산 정상에서 바라보는 세상이 나의 시야에서 마음속으로 밀려오면 감동으로 채워지기 때문이다. 그 감동이 내가 살아있음을 깨우쳐주고 내 존재감을 확인시켜 주니 나는 산을 오르면서 내 마음과 세상이 소통하고 있음을 깨닫는다. 산 정상을 오르는 것은 힘들고 험난한 여정이지만 산 정상에 서면 내가 살던 세상이 눈 아래 있으니 내려다보는 여유가 있어서 편안하다. 세상의 무게를 벗어던지고 여유롭게 바라볼 수 있는 산 아래의 세상은 산 정상에서 만 느낄 수 있는 새로운 영역이다. 산 아래에서는 산 정상에서 느끼는 호연지기(浩然之氣) 마음을 느낄 수 없고,..

28 2022년 02월

28

도민리포터 도비산에서 만난 인연들

도비산에서 만난 인연들 산 속의 역사와 영험함 산을 오른다는 것은 세상에 찌든 내 마음을 비우고, 미래로 향하는 또 다른 마음속에 자존감을 채우는 일 일지도 모른다. 산 정상에서 바라보는 세상이 나의 시야에서 마음속으로 밀려오면 감동으로 채워지기 때문이다. 그 감동이 내가 살아있음을 깨우쳐주고 내 존재감을 확인시켜 주니 나는 산을 오르면서 내 마음과 세상이 소통하고 있음을 깨닫는다. 산 정상을 오르는 것은 힘들고 험난한 여정이지만 산 정상에 서면 내가 살던 세상이 눈 아래 있으니 내려다보는 여유가 있어서 편안하다. 세상의 무게를 벗어던지고 여유롭게 바라볼 수 있는 산 아래의 세상은 산 정상에서 만 느낄 수 있는 새로운 영역이다. 산 아래에서는 산 정상에서 느끼는 호연지기(浩然之氣) 마음을 느낄 수 없고,..

댓글 도민리포터 2022. 2. 28.

15 2022년 02월

15

도민리포터 계룡산등산 신원사에서 연천봉까지!

계룡산등산 신원사에서 연천봉까지! 계룡산국립공원은 천혜의 자연으로 사시사철 아름다운 풍경이 선물같은 곳입니다. 물이 많은 산이라서 여름철 시원한 물소리를 들으며 올랐던 기억이 강렬하게 남아 이제 계룡산은 저의 '최고로 애정하는 산- 최애산'이 되었는데요. 항상 정상을 찍어야 '등산을 했다'라고 생각했던 저지만, 이번에 신원사~연천봉 까지 올라본 후에 산이란 것이 꼭 정상이 다가 아니구나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신원사에서 연천봉까지 등산은 왕복 4시간 정도 걸립니다. 입구에 주차를 하고 신원사까지 걸어서 시작해도 되고, 3천원 입장료를 내신 후 신원사에 주차하고 등산을 시작해도 좋습니다. 입장료는 1인당 요금이며 현금을 준비하셔야 합니다. 저는 신원사에 주차를 하고 등산을 시작했습니다. 오랜만에 산행이라 초..

댓글 도민리포터 2022. 2. 15.

26 2022년 01월

26

도민리포터 몽돌 해변과 코끼리 바위가 유명한 황금산

몽돌 해변과 코끼리 바위가 유명한 황금산 황금산 자락에 위치한 코끼리바위와 몽돌해변 서산시에서 선정한 서산구(9)경 7경인 황금산은 대산반도의 북서쪽 끝에 위치하고 있는 산으로, 높이는 156m로 높은 산이 아니다. 옛 이름은 고귀한 금을 뜻하는 항금(亢金)산이었다. 원래 이름이 '항금산(亢金山)'이었고, 산이 있는 전체를 총칭해서 '항금'이라 했었다고 전한다. '황금'은 평범한 금이고 '항금'은 고귀한 금을 뜻하므로 마을의 옛 선비들은 고집스럽게 '항금산'으로 표기하였다고 한다. 예전에는 일부분만 육지와 연결되어 있어 섬처럼 고립된 지역이었지만 1988년 5월 삼성종합화학 사업장이 들어서면서 육지와 완전히 이어지게 되었다. 황금산의 입구는 서산 아라메길’의 제 3코스의 출발지이기도 하다. 황금산 입구에..

댓글 도민리포터 2022. 1. 26.

17 2022년 01월

17

도민리포터 한 해를 시작하는 용봉산 일출

한 해를 시작하는 용봉산 일출 내륙의 소금강, 용봉산의 아름다운 일출 풍경 내륙의 소금강이라 불리는 용봉산은 홍성군 홍북읍, 내포 신도시를 병풍처럼 두르고 있는 우리나라 100대 명산 중의 하나이다. 예전부터 높지는 앉지만 기암괴석이 아름다워 설악산이나 월출산의 축소판이라는 평판을 듣는 곳이어서 나도 특별한 날에는 일출을 보러 병풍바위에 오르곤 하던 곳이다. 겨울 새벽, 내포 신도시는 아직 잠들어 있었고, 산으로 불어오는 바람은 생각보다 날카롭고 추웠다. 하지만 한 해를 보내고 다시 2022년을 맞는 시기여서인지 마음은 설래고, 일출에 대한 기대감도 커져갔다. 매표소를 지사 용봉사와 내포 사색길의 갈림길에서 30여 분을 오르자 날이 밝아오기 시작했다. 위험하게 느껴지던 바위길이 이제서야 눈에 들어오기 시..

댓글 도민리포터 2022. 1. 17.

05 2022년 01월

05

도민리포터 겨울 정취 가득한 태조산 성불사

겨울 정취 가득한 태조산 성불사 천안은 고려 태조 왕건으로부터 명명된 역사의 도시라 할 수 있다. 후삼국 통일을 꿈꾸던 태조 왕건은 천안을 지나다가 태조산에 올랐다는 이야기가 있다. 주변 지형을 살펴보니 '오룡쟁주(五龍爭珠)의 형세로, 이에 태조 왕건은 천안 도독부를 두고 이곳을 후삼국 통일의 전진기지로 삼았다. 후삼국 통일의 기틀을 다진 태조산은 천안의 진산으로, 고려 태조가 이곳에서 군사를 양병했다는 설에서 이름이 유래되었다. 천하제일의 명산으로 꼽히는 태조산 자락에는 각원사·성불사 등의 사찰이 자리 잡고 있다. 며칠 전, 천안시 유량동을 지나다가 태조산 중턱에 있는 작은 사찰 성불사를 찾았다. 성불사 그 자체로도 둘러볼 이유가 크지만, 거리두기 산책 코스로 한적한 사찰만한 곳도 없어 보였다. 성불사..

04 2021년 12월

04

도민리포터 내포의 소금강, 용봉산 가을 풍경

내포의 소금강, 용봉산 가을 풍경 내포의 소금강이라 불리는 용봉산의 아름다운 가을 단풍 내포의 소금강이라 불리는 용봉산은 충남도청이 자리한 내포를 품고 있는 아름다운 산으로 사시사철 등산객들이 끊이지 않는 아름다운 산입니다. 더군다나 가을이 되면 아름다운 기암괴석과 어우러지는 단풍, 삽교 평야지대에서 솟아나는 물안개로 아름다움이 더 한 곳이기도 합니다. 용봉산을 오르는 등산로는 여러 개인데 대표적으로 자연휴양림, 용봉사, 병풍방위, 용봉초등학교 방면으로 나누어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저는 늘 오르던 병풍바위 코스로 향합니다. 높지는 않지만 기암괴석이 아름다운 곳이어서 새벽 산행은 늘 조심해야 하는 곳입니다. 단풍이 절정은 아니었지만 운무에 쌓인 색색의 떡갈나무와 소나무들이 너무 아름다웠습니다. 아기 자기..

댓글 도민리포터 2021. 12. 4.

11 2021년 11월

11

도민리포터 태조산에도 어느새 가을이 성큼

태조산에도 어느새 가을이 성큼 시내버스 타고 각원사주차장에 하차하여 20여분만에 왕자산에 오릅니다. 주말이면 찾다보니 온 산은 어느새 울긋불긋 물들어 가을이 우리곁에 성큼 찾아왔다는것을 알 수 있더군요. 왕자산에서 성거산 가는 등산로 주변에는 소나무와 참나무들이 많아 단풍나무는 거의 보이지 않았는데 울긋불긋 예쁘게 물든 단풍나무가 발걸음을 멈추게 합니다. 천안시민이 자주 찾던 대머리봉 주변엔 울긋불긋 물들어가는 풍경에 숨찬 발걸음을 멈추고 잠시 쉬어 가는 곳입니다. 대머리봉에서 가을을 즐겼다면 태조봉까지도 올라보면 역시나 다른 산보다 낮은 곳이지만 떡갈나뭇잎이 노랗게 물든 모습입니다. 태조봉에서 가을을 즐기고 하산은 청소년수련원 쪽으로 내려오다보면 붉게 물든 단풍나무가 중간중간 가을 그림을 만들어 줍니다..

댓글 도민리포터 2021. 11. 11.

10 2021년 11월

10

도민리포터 단풍이 최고조에 이른 계룡산 삼불봉과 관음봉 산행

단풍이 최고조에 이른 계룡산 삼불봉과 관음봉 산행 계룡산 천정골에서 동학사에 이르는 단풍길 1주일이라는 시간 동안 상전벽해를 이루었습니다. 단풍 이야기입니다. 불과 1주일 전까지만 해도 계룡산은 초록빛이 훨씬 강했습니다. 그런데 그 짧은 사이에 계룡산은 완전 붉고 노란 단풍으로 곱게 물들었습니다. 이제 또 한 주가 지나가면 낙엽이 수북이 쌓일 것 같습니다. 동학사 주차장에서 계룡산을 바라다봅니다. 동학사는 알록달록 단풍으로 물든 나무들이 감싸고 계룡산 산줄기가 어서 오라고 손짓을 합니다. 오늘 계룡산 단풍산행은 천정골에서 시작하여 남매탑과 삼불봉, 관음봉을 거쳐 동학사로 내려오는 코스입니다. 여기서 입장료 없이 계룡산을 다녀오는 팁을 알려드리겠습니다. 계룡산에 오르는 코스는 많습니다. 동학사와 갑사, 신..

댓글 도민리포터 2021. 1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