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 사랑, 삶과 시, 그리고 의미...

사랑, 고통, 아픔이 휘감아올때 영혼에 새겨진 각혈하는 언어들 모아 시를 쓴다.

17 2022년 05월

17

16 2022년 05월

16

♧은솔 자작시♧ ♣ 상록수(Evergreen tree)

Evergreen Tree -은솔 문 현우- 늘 푸른 상록수처럼 푸르르길 바라는 사랑 그런데 난 왜 이 노래를 들으면 푸르지 못하고 끝난 사랑이 생각나는걸까? 처음 들었던 중학교 때부터 그런 생각에 슬퍼지곤했다 지난 날 다정했던 연인과 속삭이며 입맞추며 사랑을 맹세하던 자리에 훗날 한 남자가 혼자 찾아와 그 자리를 거닐며 뱉어내는 쓸쓸한 독백이 떠오른다 그 때처럼 이 곳은 푸르른데 당신은 어디로 갔소? 내가 이렇게 다시 왔는데 왜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거요.. 당신이 보고싶소 너무나도 그립소, 우리 지난 사랑이... 

16 2022년 05월

16

14 2022년 05월

14

♧은솔 자작시♧ 연가 143

연 가 143 / 은솔 문 현우 막다른 골목에 이른 인연의 출구 내 어이 기억할 수 밖에 없는 너의 이름 백지 위에 숱하게 쓰다만 너와 나의 지나간 날의 자취 흩어진 추억의 퇴적더미 위로 뿌려지는 우리의 사랑. 차라리 생각지말고 지워버리자 해도 너를 생각해낼 수 밖에 없는 나의 슬픔은 안으로만 침잠하여가고 너는 닿을 수 없는 거리의 밖. 각질부에서 시작되어 피하조직까지 스미어드는 고통, 격리된 시간과 공간 사이 화려한 언어들마저 잊게 하고 창백한 어둠을 헤집으며 절망처럼 스멀거리는 저것은 무엇일까..... 

13 2022년 05월

13

12 2022년 05월

12

11 2022년 05월

11

10 2022년 05월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