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 그대로

egg 2011. 4. 18. 16:50

 

 일요일 청풍호수를 한바퀴 돌아 왔습니다.

전날 토요일 도로가 꽉 막혔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새벽같이 서두른 덕분에 한가한 나들이를 하였지요.

돌아 오는 길은 그야말로 주차장이더군요.

 

 

 활짝 활짝 피었습니다.

 

 

 

 

 

 

 

 

 

 

 이건 산수유가 확실합니다...맞지요?...ㅎㅎㅎ

 

 

 

 민들레도 활짝~

 

 

 제비꽃도 군락을 이루어 보란 듯이 피어 있었구요.

 

 

 

냉이도 다 자라 꽃을 피우고...

연두와 노랑이 아주 잘 어울리지요?...^^

 

 

 

가을걷이를 하지 않고 그대로 내 버려둔 조롱박이 지나는 나그네의 시선을 붙잡는군요.

그 자리에 떨어진 씨앗은 대대로 후손을 보겠지요...ㅎㅎ

 

 

 

 

 금낭화 너도 이쁘다~

 

 

 매발톱

활짝 피진 않았습니다.

미나리아재빗과의 여러해살이풀

높이는 50~100cm이며 잎은 뿌리에서 나오고

6 ~7월에 가지 위에 긴 꽃자루가 나와 자갈색 또는 흰색 꽃이 끝에 하나씩 달려서 피고

열매는 골돌과(蓇葖果)로 털이 있답니다.

 

 

 매화?가 아니고...ㅋㅋ

'바람'님께서알려 주셨어요.

'산당화'라고도 하고' 명자나무꽃' 또는 '애기씨꽃'이라고도 한답니다.

 

 

밥풀처럼 매달려 있는 것이 밥풀꽃인가요?...ㅎㅎㅎ

'제비꽃'님께서 '박태기꽃'이라고...알려 주셨어요...고맙습니다~^^

 

 

 

 

할아버지와 소, 그림같이 어울리는 풍경이었지만...

꾀를 부리는 건지 힘에 부치는 건지 가다 서고 가다 서고 할아버지 애를 태우고 있었습니다.

농기계가 발달한 요즘 쟁기질을 하는 모습이 정겹기도 하고 짠하기도 하고...

 

 

 

 한 발자국 움직이고 또 서고...

어이~어이~

할아버지는 달래시느라 더 힘들고...에효~

 

 시간이 걸려서 그렇지 그래도 저만치 갔네요.

할아버지께서는 너무 열중을 하셔서 한참을 서서 찍었는데도 전혀 눈치채지 못하셨답니다.

올 농사도 풍년 되기를 기원하고 그 자리를 총총...ㅎㅎ 

 

 

오늘 비 오고 흐리고 스산한 날씨지만

 예쁜 꽃들과 함께 화사한 마음으로 한 주 시작하시길 바랍니다.

 

 

 

347

 

 

 

 

 

이전 댓글 더보기
시골풍경의 하이라이트 단연 소와 농부입니다
소가 된 게으름뱅이 생각나는 시간 ㅎㅎ 소도 꽃구경이 하고픈 모양입니다
암소친구들이 황소친구 만나러 갈 계획을 세웠나?
소도 콧속에 봄바람이 기어들면 일하고 싶겠어요
하루정도 놀려주지 연애 걸고 오라고 ㅎㅎ
이제는 사라져 가는 풍경이지요.
농기계의 발달로 웬만하면 힘들게 안하셔도 될 터인데 그나저나 저 소 정말 일하기 싫어하더라구요...ㅎㅎㅎ
어머나 정말 앤님 말씀대로 꽃 구경가고 싶었나봐요...할아버지 들으시라고 소리쳐 볼 걸 그랬어요...ㅎㅎ
모든 동 식물들이 한창 찍짓기 철인데...그러고 보면 참 안됐어요..ㅠ.ㅠ.
앤은 어린시절 황소랑 암소가 00하는것 많이 봤어요
얼마나 재미난 구경인데요 하하하
소들도 사랑 많이 하는거 아실랑가요?
5월이면 고양이도 마늘밭에서 교미를 즐기고 양귀비꽃이 마구 피는 봄 마늘밭에는 고양이도, 날라 댕기는
나비도 다 사랑하는 거 ㅎㅎ 앤은 별별 재미난 풍경을 다 보고 기억하는걸요?
우히히...재미난 구경이라...ㅎㅎㅎ
전 제주에서 말들이 교미하는 거 봤어요.
사춘기 아들과 조카들하고 1100도로를 지나는 길이었지요.
암놈은 싫지 않으면서도 투정을 부리고 숫말은 연신 뜀박질을 하고...ㅎㅎㅎ
아이들 앞에서 민망해서 혼이 났지요.
마늘밭에 고양이라...문득 생각나는 블로그...
혹 아실지도...'구름과 연어와 우기의 여인숙'...
길냥이들의 대부이자 작가님인데 그곳에 가면 전원 고양이들을 만날 수 있지요....^^
작가님의 고양이 ~블로그 모르지만 양이의 봄나기 많이도 훔쳐봤지요
나른한 봄 그 끈끈한 유혹의 색깔들 , 특히 마늘밭에서의 요란함은 밭고랑을 달리다가
눈길 보내는 그 풍경 ..말은 그런 풍경 본 적 없지만 소이야기는 저도 써 먹었어요
어린시절부터 호기심으로 돌똘 뭉친 앤 들판을 쏘다니며 본 풍경 이제는 녹여 내 옵니다
저만의 빛깔로 ㅎㅎ
심천향나무님 덕분에 앤님을 알게 되어 먼저 감사를 드려야 할 것 같아요.
호기심으로 가득찬 책 속의 빨간머리앤을 직접 이렇게 만나게 되었으니요...ㅎㅎ
빨강머리앤님의 감성으로 바라보는 세상...기대하고 있겠습니다...^^*
네 그래요 부족하지만 모자람은 차차 노력하면 되겠죠
우리의 만남 참 좋은 인연이라고 생각해요
돗자리 깔아 준 향나무님의 불에서 제가 먼저 다가간 것 기억하시죠 ㅎㅎ 그날을 꼭 기억할게요
문자로 멋지게 청소년들에게 ...참 아름다운 어른의 모습이었어요
그 풍경 잊지 못할겁니다. egg님.
그럼요~~당근 잊지 않고 있지요...!!!
인연이란 우연히 다가와 필연이란 끈으로 묶어 버리는가 싶기도 해요...^^*
청풍 호수바라보는 풍경과 각종 꽃이 아름답습니다.^^*
정말 우리나라에는 아름다운 곳이 너무 많네요.
좋은 곳 구경시켜주셔서 감사합니다.~~~
청풍호수 쪽에서 벚꽃 구경 실컷하고요 차들이 밀리는 바람에 샛길로 들어서서 본 풍경들이에요.
오히려 한적하고 정겨운 풍경들이 더 좋았었어요...^^
우표와 동전의 주인장님~~들려 주셔서 감사해요~~^^*
저는 제비꽃이 제일 예쁘네요..
인공으로 키우는 꽃은 많이 보지만
이런 들에피는 꽃들에게는 또 다른 매력이있어요.

일요일에 산에 갔었는데,
그 억센 바위틈에서 바람에 시달리고
물도 말라져있지만
조그마한 뿌리를 내리고
피는 꽃들에게서 생명의 신비함을 느낍니다...
자연은 볼수록 경건해지는 마음입니다.....
플로님의 꽃에 비하면 보잘 것 없지만...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운 매력을 인정해 주시니 감솨 감솨~~^^
전 매발톱에 완전 마음을 빼앗겼답니다...ㅎㅎ
정말 메마른 바위 틈에서 자라는 식물들을 볼 때면 생명의 신비가 새삼스럽지요.
플로님의 아름다운 마음에도 한표 꾸욱~감사해요~~^^*
(ㅎㅎ)(ㅎ)
에그님 동감합니다..
동물과 자연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인생을 그만큼 풍요롭게 살며 시야가 다르다고 해야겠죠...
아..그리고 음악도요...
들녘에 피어 있는 꽃들을 보면 처녀 때 본 '엘비라 마디간' 영화가 생각이 나요.
이루지 못한 사랑 이룰 수 없는 사랑...주인공들은 결국 자살을 했지만 너무나 아름다운 영화였지요.
영화 전반에 흐르는 모짜르트...그래서 들꽃을 올릴 땐 꼭 이 곡을 쓰게 된답니다...ㅎㅎㅎ
에그님. 해당화인가 생각하셨다구요?ㅎㅎ
저는 명자꽃은 익히 알고 있었는데...
박태기꽃은 모르는 꽃이었어요.
제비꽃님 말씀이라고 하시니 정확하겠지요?
그런데 이름은 꽃만큼 예쁘질 않네요.ㅎㅎ

그래서 평생 배워야 해요.
블로그에서도 많이 배우고 있구요.
오늘 아침 운동길에 호수공원에도 보니 저리 피진 않았어도
저도 또 사진기 들고 나가야 할 것 같아요.
넘 꽃들이 예뻐서요.
이 봄...마음껏 만끽하자구요.
그러니까 산당화란 이름을 들어는 봤는데 생각이 안나고 해당화만 생각이 나더라구요...ㅋㅋㅋ
제가 이렇지요 뭐...ㅎㅎ
박태기꽃은 실제로 보면 정말 밥풀떼기가 붙어 있는 듯 보였어요.
산당화 박태기 절대 안 잊어 버려야 하는데...
산수유 생강나무는 이제 확실히 알았어요. 내년엔 진짜 실수 안 할 자신 있어요...ㅎㅎ
사진기에 많이 많이 델꼬 오세요 alongma,님~~
참 BlackRose님은 꼼짝도 안하시네..ㅎㅎㅎ
전 오늘부터 금낭화를 사랑하기로 결심했으니
egg님 절대로 말리지 마세요~~ㅎㅎ
금낭화가 어찌 저리도 예쁜지...금낭화..이름도 이뽀요^^
할아버지와 소는 다큐의 한 장면 같이 우직하고 느릿한 풍경으로 다가옵니다.
급할 것도 없이 세월이야 저혼자 가라하고 소 지 마음대로 천천히 가다말다를 반복하고
그런 소를 어쩔 도리없이 맞춰가야 하는 할부지의 일상이 잔잔하게 와닿습니다~~좋아요. 그 모습이..
제가 어둡기 직전 금낭화 사진을 찍어 놓은 것을 보고 시를 쓴 적이 있어요.
꼭 초롱불 밝혀 놓은 듯한 분위기였는데요 시가 저절로 써 내려지더라니까요?..ㅎㅎ
카테고리 '내마음의 시' 칸에 제목이 '기다림'이에요...^^
맞아요 할아버지와 소는 다큐였어요...한참을 서서 구경을 했었지요.
사실 마음이 안 좋았지요...소 나이도 꽤 들어 보였고 할아버지 연세도 꽤 보였거든요.
소는 투정을 부리고 싶었고 할아버지는 야단치지 않았고...어쩌면 교감을 나누고 있었는지도 모르겠어요...^^*
제 블친중 벗꽃이 피면 제천 청풍호수에 놀러오라하신분이 계십니다..꼭 그러겠다 하였는데.. 올해를 넘길 것 같아요..
그런데 에그님 사진보니.. 열일 제끼고 가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애잔해보이는 할아버지와 소 이야기..
이땅에 태어나는 거의 모든 소들은 귀에 번호표를 달고 고깃감이 되기위해 가축 사육장에서 살고 있어요.
'소'라는 동물은 전생에 우리들의 어머니였을것 같아요.. 모든것을 아낌없이 주는 어머니...
슈나님~~가을 단풍때 오세요 정말 멋져요.
호수와 단풍이 어우러져 환상적인 분위기가 그만이에요...ㅎㅎ

아 그렇군요 모든 것을 아낌없이 주는 어머니...정말 전생에 우리들의 어머니였을까요?
슈나님~~이번 여행길에 젤 맘에 와 닿은 풍경이었어요~~^^
저희는 작년 4월 14일에 청풍호수에 갔었는데
벗꽃이 점알 하나도 안 피었었답니다.
실망하고 안동으로 갔는데 거기도 겨우 매화만 피었더라구요.
올해는 벗꽃이 참스럽게 피었네요. egg님의 복이십니다.
아름다운 사진들 잘 보았습니다.
작년 이맘때는 날씨가 추웠었지요.
봄 작물을 심어 놓고 영하의 날씨로 내려가는 바람에 얼어 죽기도 했구요.
가까이 있으니 달려 갔을 뿐인데...제 복이라 말씀해 주시니 감사드려요 희망봉님~~^^
석촌호수 벚꽃도 넘 좋았어요~~~^^*
냉이꽃을 보니 '냉이별꽃'님 발이 어찌 되었나 궁금해지네요.
글쎄 아프다면서 자꾸 외출을 하시던데요?...혼나야 되요.
근낭화가 정말 이쁘네요. 떨어질듯 말듯한 물방울이 참 아름답고 예뻐요^^
별과달님~~금낭화 꽃말은요...'당신을 따르겠습니다'..랍니다...^^
그래요, 제가 따를 사람이 있는데 그 사람에게 사진을 보내줘야겠네요. ㅎㅎㅎㅎㅎ
고운 마음 정성껏 보내 드리세요...ㅎㅎㅎ
아~봄이구나~하고 새삼느꼈어요 ㅎㅎ
정다운 사진들 보니 기분도 좋아지네요!
어제 오늘은 약간 쌀쌀한 날씨라 실내에서는 춥게 느껴지는데...
봄 꽃에 기분이 좋아지셨어요?...감사해요 yoshipon님~~^^*
아름 답습니다^^*
운통제님 발자국도 아름답습니다...^^*
아름다운 봄이 우리곁에 왔네요..여기 강원도 우리동네는 아직 좀 선선해요.. 그래도 벚꽃은 이제 거의 저 버렸어요.
밭갈이 하는 농부님을 뵙다니... 제가 제일 좋아하는 봄풍경입니다.
이랴~~~ 뭐라 뭐라 부르시는 노래도 참 듣기 좋죠.

에그님 방에 오니 평화로움이 감돕니다.
당신을 따르겠습니다. 평화의 천사 에그님 이시여 !!! ~~~~^^*
발랄한 사고뭉치 빨간머리앤이 쓰던 모자는 어디론가 벗어 던지고(벌써 더워서 그런 건 아닌 듯 싶고...)
모락모락 따뜻한 차 한잔을 가지고 나타나셨구랴~

아, '달구지'란 노래가 문득 생각이 나는군요.

해밝은 길에 삐그덕 삐그덕
달구지가 흔들려 가네
덜거덕 덜거덕 삐그덕 삐그덕
흔들흔들 흔들려 가네
주름진 얼굴 무슨 생각
뻐끔 뻐끔 담뱃대 물고
덜거덕 덜거덕 삐그덕 삐그덕
흔들 흔들 흔들려 가네

이 길을 곧장 가면 꾸불꾸불꾸불 고갯길
그 마을엔 복스러운 며느리감이 있다던데
해밝은 길을 삐그덕 삐그덕
달구지가 흔들려 가네
덜거덕 덜거덕 삐그덕 삐그덕
흔들흔들 흔들려 가네

복스러운 스더언냐~~오랜만에 반갑구 또 반가워요~~^^*
청풍명월의 고장에 사시는 것만도 행복이라고 여깁니다
남한 절반이 꿈구경을 하느라 장사진을 이룹니다
같이 어울려 구경하는 것도 재미 이니 아니할 수도 없고 좋은 일은 같이 하면 기쁨입니다
여기가 꽃대궐입니다. 지방마다 벚꽃을 안 심은데가 없는 것 같아요
사진을 다양하게 이쁘게 찍어 올려놨어요
이렇게만 살아주세요. 별도 행복을 느끼잖아요 ㅎㅎ!
ㅎㅎㅎ
남한 절반이 아니라 한반도 절반 아닌가요?
한반도 절반 북쪽으로도 꿈 구경을 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기다릴 뿐이지요...ㅎㅎ
이렇게 잘 살고 있어유~~
별님께서 행복을 느끼셨다니 보람 만발입니다...감사해요~~^^*
제가 본 꽃들이 에그님 방에 먼저 올려져 있네요~~예쁩니다~~
조롱박 사진도 따로 담고 싶을 정도로 눈길이 가구요~~
아마도 저 소는 나이든 소같아요~~소보다 저 할아버지께서 더 힘들것 같은데요~~-.-;;
봄 들녘 지천에 피어 있으니 먼저 보는 사람이 임자?...하하하
시 한수 읊어지면 조롱박 사진 따로 올려도 좋은데 요즘 제 영혼이 도망을 갔습니다...ㅠㅠ
그니까요 할아버지도 소도 이제 쉬어도 좋을 나이에 어쩌면 저리 다정한지...
달래는 듯 소리 지르지도 않고 세월을 갈고 있었습니다...ㅎㅎㅎ
맞아요~~먼저 찍어서 올리는 사람이 임자죠~~ㅎㅎ 박태기나무는 저도 따로 올려보려구요~~
정말 많은 자목련을 담다가 우연히 발견했거든요~~ ㅎ 이번주에 자목련도 거의 떨어질듯합니다~~
젊은 사람은 소리치고 때렸을지도 모르는데,,,할아버지께서는 역시 현명하세요~살살 어르고 달래고~~
오랜세월 함께해서 가족같을것 같아요~~^^

에고고 여긴 지금 비가 많이 와요.
아까운 꽃들 다 떨어지겠어요...ㅎㅎ
좋은 하루 되시구요 은별님~~^^*
(와우)(!)(~)(~)(~)(~)
봄을 노래하는 일들은 아름다워요
화려한 꽃모습과 쟁기질의 농부 모습 (짱)(!)(~)(~)(~)
(즐)거운 시간으로 건강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파이팅) (!)(~)(~)(~)
조선 천지가 봄을 노래하고 있었습니다.
테리우스님의 찬사로 더욱 아름다운 봄이군요.
늘 감사한 마음...테리우스님께서도 행복 하시길요(~)(~)(^^)
박태기 꽃
ㅎㅎ
마치
밥풀 처럼 주렁 주렁 이네요

어여쁜 꽃 향기에
기분 좋은 아침 이군요
꽃향기가 하얀나라님께도 전해 졌어요?...^^
밥풀떼기꽃이라고 이름을 붙여도 좋을 듯한 꽃이지요?...ㅎㅎㅎ
좋은 하루 되시구요~~감사해요~~^^*
온통 꽃밭이네요.
어느새 밀린 숙제가 한아름인데 요기다가 대표로 흔적 남깁니다.
꽃.. 언제 봐도 이쁘요..
근데 꽃이 이쁘다는걸 안지 얼마 안된답니다..ㅎ
좀 무감각하게 살아왔었나봐요.
잘 지내고 있겠지요?
나도 지내고 있고요..
또 마실을 안오더라도 이해바랍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밭가는 소 풍경이 정겹습니다 (^^)
원주 저희집에서 멀리보이는 밭도 저렇게 소가 갈았더랬지요. 그립네요 (ㅎㅎ)(ㅎㅎ)(ㅎ)
그리우시죠(?) 다녀 가실 수 있는 날...그날이 빨리 오기를 기도할께요(~)(^^)
주말로 이어지는
행복한 금요일
♪♬ 입니다
힘내세요♪♬
엔돌핀이 넘치는 거운 ^.^
└━┘└━┘└━┘└━┘
♧ㅡ*^ㅡ^*ㅡ♧ ˚。。
(\(\ /)/)
(*)(*)
주말되세요
청풍호수 주변 풍경들이 아름답네요
아름다운 꽃들과 쟁기질하는 모습이 평온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