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에서

egg 2012. 2. 16. 08:02

 

 

 

 

조카 짱이 두살 때...

 

 

 

울집 대장이 하는 일 때문에 내려 간 제주에서

당시 중학생이었던 아들과 두살 된 조카 짱이와 함께 살다가

짱이가 여덟 살 되던 해 다시 서울로 컴백!!!

 

 

아들은 나라의 부름을 받아 군 복무 중이었고...

모처럼 한가로운 어느 날...

칼국수를 좋아하는 짱이와 나는 명동으로 나갔다.

맛있게 먹고 명동 구경을 나서는데...

구 상업은행 맞은 편 쯤에 이젤을 펴 놓고 서너명의 화가들이 쭉 앉아 있었다.

기웃 기웃 호기심을 보이자

 대학생으로 보이는 젊은 화가가 손짓을 한다.

짱이 초상화를 그려 주시겠단다.

 

'아니 웬 횡재?'...ㅋㅋ

어느 새 다 그리고는 머뭇 머뭇 긁적 긁적...

"저~이만원 입니다."

"녜? 그냥 그려 주신 것이 아니었어요?"

 

'세상에나 그럼 미리 말씀을 해 주셨어야지요...어이쿠~!!!'

 

왜, 당연히 공짜로 그려 준다고 생각했을까?

 그림 실습을 나온 것으로 생각한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총총 발걸음을 옮기면서 깔깔깔...

지금도 그때 이야기를 떠올리면 짱이도 나도 빼꼽을 잡는다.

 

서울 촌년이 제주에서 몇년을 살다 오니 진짜 촌년이 되어 있었다...ㅋㅋㅋ

 

에그그, 바부탱이 egg... 

어쨋거나 그래서 초상화 한장 얻었다....ㅎㅎ

잘 보관했다가 짱이 결혼할 때 줘야징~^^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모처럼 달려왔는데, 엄청 변해버렸네요. 할머니도 되시고.... (ㅎㅎ)(ㅎ)
늘 건강하시고 평안하십시오(~)(~)(~) (^^)
하하하..
서울, 제주도 , 다시 서울 찍고 충주로 고우~~
어느 촌이 가장 살기 좋은 촌이던가요 에그님..
저도 요즘 나날이 부산 촌년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2월에 서울에 갔더니 친구들이 말끝마다 부산 촌년이라고 놀려대네요.
촌년으로 사는 거 나쁘지 않아서 배시시 웃으며 대답합니다. 그래 나 촌년이야~~ㅎㅎ
저도 제주에서 살고 싶습니다.....

좋은 경험 하셨네요......^^
억수로 오랜만입니다(~)
잘 계시죠(?)
행복한 날 되세요(~)(~)(~)
에그님 잘계시지요? ^^
에그님 오랫만에 뵙네요
ㅎㅎㅎ 조카가 의젓하게 잘 생겼는걸요
그러게요 같은 땅덩어리 그리 크지도 않은데도 조금만 비우면
많은 것이 달라져 있네요
이젠 손주보느라 시간이 더 없겠습니다
항상 즐거운 마음으로 산다면 좋은 일이지요
항상 기쁘게 사셔요...달걀님
egg님 잘 계셨지요. 머나먼 인생의 파도타기를 하다가 잠시 들렸습니다.
저의 7시집이 나왔고 블로그에 올려 놓았습니다. 그 동안 몸의 청소를 위해
단식 생활도 좀 하고 나니 좀 많이 나아진 상태입니다. 조카님의 모습이
무척 여유로운 모습입니다. ㅎㅎㅎ 또 올게요
비밀댓글입니다
님의 좋은 작품에 (즐)감하고 (추천)하고 갑니다 (짱)
우리영화가 처음 상영된 영화의날 입니다 (꺄오)
주말 건강관리 잘 하시고 항상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올 만입니다
언제나 행복한 모습
방가요
에그님 마음이 순수해서 그랬을 겁니다.
그림자도 당연히 공짜라고 생각했을 테구요.(ㅋ)(ㅋ)(ㅋ)

오늘 친정에 김장하는거 도와주고 오는데
어찌나 춥던지...
모처럼 컴 앞에 앉았습니다.
저녁시간 따뜻하게 보내시고 건강하세요.(^^)
여유를 두고 여기저기 기웃거려 보았답니다
다방면의 아름다움을 창조하는 예술가 같애요
활동력이 대단 하시네요
아기 자기한 이야기들 작품성들 예뻐요

저는 늘 접하는 새핸데 유별나게 인사나 특별히 다짐 할건 없고
자연스럽게 또 한해가 시작 되는가 부다 하면서
하던일 계속 하렵니다.

통하는 길이라 싶어 머물다 갑니다.
오늘도 좋은 작품 구상 하시면서 행복한 날 되시기 바랍니다.
모자가

어울리는

귀여운
꼬마 네요

ㅎㅎ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 집니다
배경음악을...
방문인사드립니다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로운 마음으로 새해를 맞이합니다
건강한 삶으로 행복이 깃들기 바라오며
복 많이 받으십시오
청마의 꿈을 안고 일어나 힘차게 달리시기 바랍니다 ^^
손자는 커서 핵교 다니거슈
이 아름다운 계절에 전원생활에 푹 빠졌나보요
어디에 있든 누구와 있든 건강하게 살면 되지요 뭐ㅡ행복하세요^^
이만원은 좀 비씨지만,,,초상화 실력은 좋은데요?ㅎ
아마도 손자가 크면 좋은 선물이 될것 같아요
손자가 아니고 조카...ㅎㅎㅎ
이만원이면 그때 당시 거금이었지요...ㅋㅋ
어쩌다보니 여기까지 왓다 가네요 구경 잘하고 갑니다
한나절이 다 가붓네요. ㅎㅎ
어머나 한나절이나 구경하셨어요?...
감사합니다 꾸벅~~!!!
제 블방에 댕기가셧네요.감사하고 방가워요.
또 놀다 갈랍니다.지도 60대 촙니다
근디 사시는데가 어디당가요? 시골은 시골인디요.
여기는 전남 담양 시골인디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