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에서

egg 2014. 6. 3. 23:57

 

 

 

오늘 어머님을 27년 전 하늘 나라로 먼저 가신 아버님 곁으로 보내 드리고 왔습니다.

올해 95세 그 연세에도 기억력 빼놓고는 그토록 건강하셨는데

허리가 아프다고 들어 누우신지 넉달

밥 씹기도 힘드시고 평소 좋아 하시던 팥죽도 싫다 하시고

우유 따뜻하게 그나마 하루 석잔 간신히 넘길까 말까한 날들이 두어달

기력은 점점 약해지고

그래도 좋다 싫다 표현은 정확히 하시더니...

 

"어머니! 참 이상한 일입니다.

블로그 시작 글도 어머님이었는데

몇년을 게을리 하다 다시 컴 앞에 앉아 쓰는 글이 또 어머님이 됩니다."

 

충주로 내려 온지도 벌써 4년...

이삼일에 한번씩 드실 음식 장만해 충주에서 파주로 들고 뛰다 넘 힘들어

내려 오기 싫다는 분 간신히 모셔온지 일주일이면 딱 일년인데

그 며칠을 채우지도 못하고 떠나셨습니다.

 

그동안 참 모질게도 힘들고 지치게 하시더니,

자리에 누우시고 한달째 쯤...

  '에미야! 내가 네 고마움 다 안다. '

평소 안하시던 말씀에 피식 웃게도 하시더니...

 

삼일전 아침...

밤새 혼자 외롭게 떠나시어 이 못난 자식을 또 힘들게 하셨습니다.

그동안 못해 드린 모든 것 다 용서 하시고

가시는 길 평안히...

 못난 둘째 며느리 어머님께 용서를 빕니다.

 

이제 모든 것 다 내려 놓으시고

  하늘나라에서 영원하십시요.

 

 

 

 

 

 

정말 오랫만에 글 올라와 반가운 맘에 들어왔더니 어머님 소천하셨군요
삼가 어머님의 명복을 빕니다
자주 뵙길 바라겠습니다
삼가 어머님의 명복을 빕니다.

오랜세월 함께하셔서 슬픔이 더 크시겠지요..
할머님께선 며느님의 지극정성으로 행복한 노후를 보내시다 가셨으니
큰 대복을 타고나신겁니다.
지금은 거의 모든분들이 힘드실때 요양병원으로 모시는걸 당연하게 생각하거든요.
그동안 너무 고생 많으셨습니다.
어머님 돌보시느라 기운이 많이 소진되셨을텐데 건강 돌보시구요..
얼른 편안한마음으로 돌아오시기를 바랍니다.
어머님께서 먼 길 가셨나봅니다 egg님
편안한 마음 되찾으시길바랍니다 ^^
그동안 애쓰신거 미루어 짐작이 가기에 눈물이 납니다
수고 많으셨어요, egg님...
에그님 이름이 있길래 얼른 뛰어왔더니 ....
어머님이 세상을 뜨셧군요
에그님같은 며느리를 곁에 두셨었으니
복받은 생을 사시고 가셧읍니다
언니...어머님이 하늘나라로 가셨군요...
서울에 반찬가지고 일주일에 한두번씩 다녀가시더니....
그래도 옆에서 돌보심을 받고 가셨으니 행복하셨으리라 생각이 드네요....

오랫만에 언니보러 왔는대 슬픈일이 있으셨군요....어서 마음 추스리세요...
오랫만에 들어왔습니다. 슬픈 일도 있으셨군요.
어머님의 명복을 빕니다.
아 어머님께서....
일년도 넘은 글을 이제야 봅니다.
충주에서 파주까지 이삼일에 한번이라니 상상하기도 힘든 일을 묵묵히 해내셨네요.
어머님도 그 마음 잊지않고 가셨으리라 믿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