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egg 2015. 12. 19. 06:21

 

 

 

 

마을 뒷쪽으로 산이 병풍처럼 둘러 쳐 있고

계곡을 타고 내려온 깨끗한 물줄기가 마을을 휘돌아

어머니 품 같이 포근히 들어 온 원골...

 

연분이는 이곳에 살던 이모의 주선으로 원골로 시집을 오게 되었다.

그 시절 잘 먹고 잘 사는 집이 어디 있겠었냐만은

시집올 때 치마 저고리 열벌은 준비해 줄 만큼 친정은 여유로웠단다.

시집 온 첫날 밤을 지내고 아침을 지으러 부엌으로 내려 가보니

쌀통은 바닥이 보일 만큼 비어 있더란다.

세상에 이 일을 어쩔꼬...

치마 저고리 하나씩 몰래 몰래 팔아 끼니를 이어가고

그래도 건실한 신랑 하나 믿고 열심히 살았더란다.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딸.딸.딸...!!!

없는 살림에도 아들은 낳아야 된다고

시어머니 구박도 무수히 받으면서

결국 아들 둘을 낳고 줄줄이 젖먹이를 키우던 어느 날...

 

친정 오라버니,

 원골에 장사 지내러 들어 왔다가

동생 연분이를 보고 간다고 싸리문을 들어 서는데,

 넷째 놈 등에 업고

 다섯째 젖먹이 품에 안고

 행색은 꼭 거지가 따로 없더란다.

 

그 모습을 본 오라버니

하도 기가 막혀

그래도 동생 무안할까 먼 산만 바라보다

근처에 사는 이모님께 인사드리고 간다고 황급히 나서는데...

 

산 허리 돌아 가는 오라버니 어깨가 들썩들썩...

아랫 논에서 물갈이 하던 이장이 그 모습을 보고

마을 사람들에게 이야기 했던 것이

연분이 귀에도 들어 갔던 모양이었다.

 

친정 오라비 오시는 줄 알았으면

 머리라도 곱게 빗어 누추한 꼴 보이지 않았을텐데

가슴이 미어 지도록 통곡을 했더란다.

 

 

 

 

오손도손 아랫목에 모여 앉아 연분이 이야기에 빠져 들면서

오라버니 심정이 어떠 했을지...

덩달아 얼마나 눈물이 나던지...!!!

 

먹고 살 일이 늘 걱정이었던

그리 멀지도 않은 옛날 이야기...

 

 

 

 

352

 

별의 어린 시절에도 있을 법한 이야기가 전설처럼 들립니다
어이할꼬 어이할꼬 마음이 아파오니....
오래비 찢어지는 마음은 고개를 잘 넘어갔나 모르겠소
없으면서 자식들은 왜이리 많이 낳는가
지금이야 나라고 권장하는 ㅎ 지금 시절에 생산해 냈어야 하는데 ㅋㅋ
산골이야기가 많을 것 같습니다
시집간 딸이 와서 늦은 점심을 먹었는데
영화구경 시켜준다고 하니 나가봐야겠어요 ㅋㅋ
조선의 호랑이라나 뭐라나
그곳엔 주말도 일요일도 별 의미가 없겠지만 쉬십시오ㅡ달걀님
연분이할머니께 이 이야기글 들을 땐...
정말 나도 같이 맘이 아파서 훌쩍 거렸는데요.
글이라고 원 양념이 안된 반찬 같은지 밍밍한 것이 영 아니올시다 입니다...ㅎㅎㅎ

역시 딸이 있어야 되요...
영화도 보고 별님~호강하고 오셨습니다...^^
올 한해 써야하는 표가 있어 가자했다고 하던데요
1년에 한 두편 보는게 고작이니 호강은 무슨 ㅋㅋ
가슴 아프게 글을 잘 썼어요ㅡ에그님
글쎄 아들은 공짜 표가 있어도 가잔 말 안할거라는 거지요.
가까이 살지 않으니 자주 못 보는거야 할 수 없지만요...ㅎㅎ
아! 찾았다...
별님의 '장날 반보기'....이 시 정말 너무 애틋하여 제 블로그에도 올려 놓았었는데요...
이제서야 생각이 났습니다...ㅎㅎㅎ
장날 반보기에 비하면 참 어설픈 글을 올렸습니다...히히히
아주 오래된 이야기같네요
이젠 자식들 다 잘되서 다복하지요
맞아요 자식 다섯 모두 다복한 가정을 꾸리고...
특히 딸들은 얼마나 잘하는지 동네에 칭송이 대단합니다.
아마 친할머니한테 구박받는 엄마를 보고 자라서일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듭니다.
예전 TV문학관을 보는 듯..
소설 한편을 읽은 듯..
명작은 아니지만 아련함을 느끼게 하는 그런 소설 읽은 느낌입니다.
이른 아침 에그님 위 답글에 더 흐믓합니다.
거 봐요~
시골엔 이야기가 풍부하다니까~~~^^
연분이 할머니 딸 하나가 남편이 한동안 너무 속을 끓였었대요.
하루는 "엄마 나 이혼할래" 그러드래요...
그래서 엄마 연분이는 저런 이야기를 해 주면서
"조금만 참아봐라 네 아이들 생각해서 조금만 참아라" 그랬었답니다.

어려운 고비 넘기고 지금은 잘 사는 딸...
지혜가 남겨준 훌륭한 유산이라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어떤 집은 사위가 맘에 들지 않는다고 이혼을 시킨 집이 있거든요...ㅎㅎㅎ
저 이야기 들을 때...
로즈님이랑 대화한 생각이 났었답니다...ㅎㅎㅎ
그래서 얼른 집에 와서 초안을 잡아 놓은 것을 수정해서 올려 놓았지요...감사 꾸벅~~!!!
직점 들으신 이야기군요.
먼먼 옛이야기 같기만한데 그런 분께 이야기를 들으면 더 가슴저릴 것 같아요.
참으로 어려웠던 우리네의 이야기입니다..
연분할머니 얼마나 구성지게 이야기를 하시는지
점점 눈시울이 뜨거워 지더니 급기야는 눈물 한바탕 했지요...ㅎㅎ
민트맘님 그땐 서울 생활하고 시골 생활하고 참 차이도 많이 나던 시절이었구
저 어릴 때 우리집 무지 부자였던 것 같은데 용돈으로 일원짜리 한푼 안주던 시절이었으니까요...ㅎㅎ
참 그런 시절이 오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여자들의 인권이 정말 없었던 그 때.
왜 그리 아들에 집착했는지....
지금은 딸 이 셋이면 포기하던데.
또한 시어머님은 여자이면서 적이고....
그 오라버니 얼마나 황당했을까요?^^
연분이할머니 딸이 제 또래니까 우리 어릴 때 이야기입니다.
울 할머니 남동생은 무지 귀하게 이뻐라 하시면서 딸은 다 소용 없다 노래를 하셨으니까요...ㅎㅎ
그런데 지금은 딸들이 더 살가운 노릇을 하고 있으니...ㅋㅋ
아롱마님 딸 넘 부럽기도 합니다...^^
딸도 아들도 요즈음은 다 나름입니다.
단지 구별은 하지 않는 세태이고 보면 딸이라도 살 만한 세상이지요.ㅎ
저는 솔직하게 아들이 없어서 그런지 아들에 대해서는 무덤덤해요.^^

천안 어머님께 다녀 왔는데요.
우리 시동생 같이 살갑게 어머니 보살피고 있는 걸 보면 작은 아들이 참 효자였어요.
것참 다행입니다...ㅎㅎ
시동생은 아마도 장남이 가지는 무게가 없어서 일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듭니다.
원래 천성이 그렇다면 더 더욱 좋은 일이구요.
아롱마님 걱정거리 하나 줄었단 생각하면서 이젠 편하게 가세요.
물론 아버님 모시는 것도 수월한 일은 아니지만요.
아롱마님 일루와 봐요 토닥토닥 해드릴께요!!!
울어줄 오라버니가 계시다는게 전 더 부럽네요
그런 오라버니의 심정을 잘 알기에
가난을 이겨내고
아이들도 잘 키웠을것 같아요
맞다 은별님도 저도 맏딸...
힘들 때 오빠 한분 있었으면 늘 그랬지요...ㅎㅎ
정말 그 모진 세월 다 이겨내고 옛말 하는 시절이 되었으니...
연분할머니 지금 참 부자이십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저도 부잣집이라고 중매를해서 시집을 왔는데 엄청 고생을해서
그마음을 잘 알지요..
없다고 이혼을 할생각은 꿈에도 안해봤지요.
시어머니큰소리도 당연한 어른들 말씀이라고 여겼는데
세월지나 지금생각하면 엄청 억울해요..^^
이미 오래전에 돌아가셔서 소심한 복수도 못하고 말았어요...ㅎㅎㅎ
제가 그정도니 그 윗대어른들은 삶의 애환을 풀어내자면 줄줄이 나오는이야기가
모두 책한권은 쓰고도 남는다 하시지요.
ㅎㅎㅎ
울 동네 몇몇 형님들 시집와서 보니 세상에 이렇게 가난할 수가...
그래도 다른 생각 안하고 얼마나 억척스럽게 살았는지...
이젠 브랜드 옷 척척 사 입는 거보고 제가 놀랄 때가 종종 있답니다...ㅎㅎ

우리나라 이렇게 잘 살게 된 것도...
제비꽃님과 연분할머니같이 부지런한 분들 덕분이기도 하지요.
어르신들 이야기 열심히 듣고 책 한권 뽑아 볼까 하는 욕심도 생깁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는 시간 ?사랑의
향기로 포건히 감사주는 마음으로
세상을 봄니다 상쾌하고 행복한
오늘의시작입니다 행복 가득한
하루를 시작하는 님에게 세상의 모든
행복을 담아 전하는 하루 되시기를...
감사합니다. -불변의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