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맛 저맛

egg 2016. 4. 24. 04:42

 

블로그 초창기 친구 선영님께서 죽순을 보내 주신다고 주소를 남겨 달라는 글을 보고...

처음엔 많이 망설였습니다.

왜냐하면 자주 접하는 재료도 아니고 죽순 요리를 해 본 적이 없고 음식점에서나 먹어 봤을까요?

보내주신다는 성의에 사양하는 것도 예의가 아닌 듯 싶어

얼른 검색에 들어 갔습니다.

아, 할 수 있을 것 같았어요.

염치를 불구하고 주소를 가르쳐 드렸습니다.

다음 날 커다란 박스에 저렇게 커다란 죽순이 열개가 넘게 들어 있었습니다.

저걸 언제 다 먹지?

우선 삶아서 냉동 시킨 다음에 하나씩 꺼내 먹기로 작정을 하고

죽순 삶기에 도전을 했습니다.

 

참, 선영님~~정말 정말 감사해요~~꾸벅~~!!!

 

 

제 종아리보다 더 큰 죽순입니다...ㅎㅎ

 

처음엔 껍질을 하나 하나 벗겼지요.

가만히 생각을 해 보니 반으로 자르면 방법이 있을 것 같았어요.

 

아, egg는 천재인가봐요...ㅋㅋ

쏘옥 알맹이만 빠지는 것이 괜한 수고를 덜었네요.

하나 하나 벗겨낸 껍질이 장난이 아니게 쌓였거든요...ㅎㅎ

 

아린 맛을 제거하기 의해 쌀뜨물을 받아 식초 소금 넣고 한시간 정도 삶았습니다.

 

 

 

그리고 또 아린 맛을 빼기 위해 찬물에 삼십분 정도 담가 놓았어요.

연한 것이 아삭아삭 씹히는 식감도 좋았어요

 

양념장을 만듭니다.

 

고추장 2  

고추가루 2

 식초 1

 레몬즙 1

 설탕 1

매실즙 1

다진마늘 1

 

맛을 보면서 식성에 맞게 첨가하시구요.

 

양파 한개 썰어 놓구요

 

살살 무쳐서 쪽파 참깨 솔솔 뿌려...

새콤 달콤 맛있는 죽순무침이 탄생했습니다.

남은 죽순은 삶은 후 냉동실에 꼭 싸서 보관했습니다.

친정 아부지도 드시라고 여남은개 갖다 드렸어요.

 

선영님~~잘 먹겠습니다.

감사해요~~^^

 

 

 

이전 댓글 더보기
죽순요리가 고급인데 좋은 친구를 두셨습니다
죽순은 십여년전에 전라도 조계산 부근에 가서 실컷 먹은 기억이 나는데요
그때 처음 먹은 것 같습니다. 그후로 먹은 기억이 없고요
죽순이 하루 아침에 쑥쑥자라지요
많이 드시고 힘내시고 건강하세요, 대전 식장에 내려갑니다 ㅎ
죽순은 담양 순천 쪽에 많이 나는 걸로 알고 있어요.
대나무밭이 많은 곳에 당연 죽순도 많이 나겠지요..담양 죽제품이 유명하잖아요...ㅎㅎ
고급 요리임에도 불구하고 저에겐 그림의 떡이었으니 말이죠...ㅋㅋ
볶아서도 먹고 무쳐서도 먹고...은근 고소한 맛이 일품이더군요...
별님~대전 잘 다녀 오세요...^^
달 다녀 왔어요
괴산 청안에 형수님도 오셨다 가셨지요
이렇게 먹어봤으니 인생에 큰 획을 그었네요 ㅎㅎ
멋지게 사세요...에그님
형님 형수님 건강은 괜찮으시지요?
부모님 다음으로 어른이시니 자주 찾아 뵈세요...^^
정이 담긴 죽순이네요~ㅎ
저도 예전에 돌아가신 친정 아버지께서 어디에서 채취를 해오신건지
죽순을 주시더라구요..
먹는 방법을 잘 몰라서, 껍질을 벗기고 삶은후 , 물에 우리고는 냉동실에 보관 했다가
고기 볶는데도 넣어서 먹었었네요..
죽순하면,,그 때 생각이 떠오릅니다..
egg님 좋은 블친님을 두셨네요~^^
아, 고기 볶을 때 넣어도 되는군요.
들기름에 양파도 넣고 소금으로 간을 하고 볶았더니 도라지 나물처럼 고소했어요.
이틀 실컷 먹었는데도 물리지를 않네요.
좋은 분 덕분에 제 입이 호강을 했습니다...감사해요 물빛님~~^^
이곳에선 통조림으로 중국산이 나와서 청경채와 고기와 함께 녹말 물 풀고 요리하면
얼치기 중국요리가 탄생하지요
좋은 불친님께 좋은 선물 받으셨습니다
그렇게도 한번 해봐야겠군요.
자주 먹는 음식이 아니니 어떻게 해야할지 막막하긴 했어요.
이 나이가 되도록 안해본 음식도 있다는 것이 새삼스러웠어요.
awl님~~좋은 정보 감사해요...^^
죽순, 맛있지요.
주로 통조림을 사용하지만 이렇게 생죽순은 훨 맛나더라고요.
물론 저도 이런 요리는 안해봤읍니다요.

저는 천재를 친구로 두었네요!!
좋으다~~~~~~~
이거야 원 죽순 통조림도 사보질 않았으니 저 주부가 맞는건지 모르겠어요...ㅎㅎ
천재요?...ㅋㅋ
세상에 껍질이 얼마나 많이 나오는지 한도 끝도 없이 벗겨 내었어요.
가만히 생각을 해보니 반으로 자른 다음 어떻게라도 하면 될 것 같았어요.
결과는 완전 만족...남들은 다 그렇게 하는데 제가 호들갑을 떨은건 아닌지 모르겠어요...ㅎㅎㅎ
암튼 죽순요리 맘껏 해 봅니다...^^
사랑은 끝없는 신비이다 그것을
설명할 수 있는 것이 전혀 없기
때문이다 - 타고르 -
오늘도 여유로운 마음으로 즐거운 휴일
맞이하시고 건강하세요 감사합니다 -불변의흙-
어머!!
맛있겠어요.
침 넘어 갑니다.
사실 죽순...우리에게 쉽게 접할 수 없는 음식재료이긴 하지요?
귀한 것임에는 틀림이 없는데 말이지요.
담양쪽에는 대나무가 많으니 죽순 접할 기회가 많겠지만...
시장에서도 잘 볼 수 없는 죽순을 정말 많이도 보내주셨답니다.
인사를 어떻게 할지 고민이에요...ㅎㅎ
죽순 요리 보기 좋아요
초고추장에 짝어 먹어도 되지만 나물로 만들어 먹어도 됩니다.
탕수육에도 사용하고 냉동에 넣어두고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녜 나물로도 만들어 먹었어요.
들기름에 볶다가 양파도 넣고 들깨가루도 넣구요...ㅎㅎ
아카시아님은 죽순요리에 대해 잘 아시는군요...^^
죽순 요리 맛있는데..
죽순 숙회를 담양가서 넘 맛있게 먹었었어요^^
아, 담양에 가면 한번 먹어봐야겠군요.
담양이 주산지라 요리 종류도 많겠어요.
세상의 빛님 댓글 감사합니다...^^
맛있겠다~~
죽순 엄청은 아니지만 은근 좋아하는 것이거든요.
들깨가루 넣고 볶으면 참 고소하고 맛있어요.
당신은 복 많으신 분입니다요~^^
들기름에 볶다가 들깨가루도 넣어보고...
처음 접해 보는 요리에 이것저것 신이 났어요...ㅎㅎ
복이 많다는 말씀...진심으로 감사해요 로즈님~~^^
생각보다 오래동안 삶아야하는군요
1시간 삶고 30분 찬물에 담가놓고,,,,
몸에 좋은건데,,,아껴드셔야겠어요 ㅎ
검색을 해 보니까 20분만 삶아도 된다는 글도 있었는데요.
이십분이 지나서 젓가락으로 찔러 보니 느낌이 아니더라구요.
그래서 한시간을 삶았어요...그래도 흐트러지지 않았어요...ㅎㅎ
냉동실에서 꺼냈는데 생으로는 식감이 아니어서 갖은 채소를 넣고 볶아서 먹었어요...^^
저는 can 에 들은 죽순을 넉넉히 사 쟁여놓고,
중국음식에 넣기도 하고
나물을 볶을 때에 넣어서 먹곤 했는데,
이렇게 초고추장에 무쳐 먹어도 좋을 것 같네요.
thanks for the new idea....
그러니까요 중국음식을 먹을때나 보았지 생으로 된 죽순은 처음 접해 보는지라...ㅎㅎ
보내주신 선영님께서 요리를 못하겠으면 초장에 찍어 먹어도 된다시길래...
양파 넣고 새콤달콤 무쳤지요...
에고 별말씀을요...you're welcome~
햐~~~
저도 먹어만 봤지 해먹진 못했습니다.
멋진 선물을 받으셨네요...ㅎㅎ...
종아리보다 굵은 죽순에 기쁘셨겠어요.
세상에~~그렇게 자랄수도 있어요?
죽순이 올라오는 것을 구경해보고 싶어집니다.
입맛을 다셔보아요...ㅎㅎ...
살면서 처음 만져 보는 음식재료였습니다...ㅎㅎ
죽순은요 비만 오면 쑥쑥...그래서 우후죽순이랍니다...ㅋㅋ
에그머니나 평산님~입맛만 다셔서 어떻게 해요...죄송해여~~^^
아 쑥쑥 자라서 우후 죽순이군요
ㅎㅎㅎ
단어의 유래를 알고 나면 재미가 있지요...^^
죽순 정말 맛있지요...
건강에도 참 좋구요...

좋은 이웃분을 두셨네요~
녜 맛있게 먹고 있는 중이에요...ㅎㅎ
이런 선물 받기가 쉬운 일이 아니어서 열심히 검색하고 만들어 먹었어요...^^
준순요리..
먹어보진 못했지만 별미일 것 같네요.. ^^
어머나 단테님 엄청 오랜만이에요.
건강하시지요?...
먼저 찾아 뵙지 못했네요...죄송요~~^^

볶은 죽순은 도라지 볶음 같았어요.
고소하고 담백하고,,,ㅎㅎ
평생을 시골에서만 살았어도 이런 죽순은 한 번도 본적이 없는 시골 아줌마^^
언제가 되었든 꼭 한번 직접 저 죽순 따러 가볼랍니당..ㅎㅎ
저도 한번도 보지 못한 죽순...아니 큰 마트에서 한번은 본 것도 같군요...ㅎㅎ
담양쪽으로 여행을 가시면 볼 수 있지않을까 싶은데요...
비가 오면 쑥쑥 큰다는 죽순...그래서 우후죽순이라고 하지요...ㅎㅎ
오랜만이에요 아낙네님~~방가방가~~^^
겉 보기완 달리 속은 참 이쁘고 곱네요 ㅎㅎㅎ
맛은 어떠할지 궁금 하네요 ^^

상큼한 하루 보내세요~~~*^^*
한 덩치 하는 제 종아리 보다 크면 컸지 작지는 않은 죽순...ㅎㅎ
맛은 그냥 담백해요...도라지 쓴 맛이 없는 볶음나물같아요...^^

안나님께서도 편안한 밤 되시구요...고맙습니다...^^
아주 귀한 죽순인데
요리를 배운 저도 해보지 않은 요리입니다
누군가 해주면 맛있을것 같습니다
에그님이 하신 죽준 먹으러 달려가고 싶네요

귀한 마음이 좋지요
요즘 죽순이 제철인가봐요.
인터넷 장터에도 올라 오는데 가격이 고기값이더군요...ㅎㅎ
맞아요 누군가 해주면 정말 맛있게 먹을텐데요.
비비안나님 얼른 오셔서 맛보고 가세요...대신 책임은 못집니당~~ㅋㅋ
녜 귀한 선물을 받았어요...^^
egg님/
확실히 천재가 맞네요......???

우렁각시는
이런 것(죽순요리)에 도전하려면
하루해가 다 저물어요.

당장이라도
죽순식당 하나 차리시요.
내 기필코
사 먹으러 가리다.
아, 역쉬 지기님은 내편이 맞다니까요...ㅎㅎ
에이 우렁각시님 음식솜씨는 소문이 나 있는데 웬 엄살이십니까?...ㅎㅎ
식당까지 차리라구요?..그건 아니라고 봅니다만...ㅋㅋ
암튼 감사드려요 근데 지기님 오시면 왜 이리 신이 나는지 모르겠어요...아이구 좋아라~~^^
아마도 주신 분이 늘~ egg님을 생각하셨던 것 같습니다.
그만큼 egg님이 멋지다는 것 - 이것말고 더 좋은 인증샷이 있을까요....
어찌 여기까지 오셨는지 무쟈게 반갑습니다...
새신발님 쓰신 글들이 제 감성에 맞는 듯 싶어 지금 무척이나 좋아하고 있답니다.
남겨 주신 덕담 감사합니다...^^
연근이랑 비슷한가요?
죽순을 먹어본적이 있는지조차 기억이 안나요 ㅎㅎㅎ
초무침 맛있게 보입니다~~
왠지 상상이 되면서도 궁금해지네요 ^^
식감은 연근이랑 비슷해요 사실 맛은 못느끼겠구요.
그러니까 양념 맛으로 먹어야하는..ㅎㅎ
섬유질이 많아 변비에 좋구 콜레스테롤 저하에도 도움이 되구요.
저도 중식 요리에서나 먹어봤지 음식을 하려니 겁도 나고 그랬어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