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텃밭

egg 2016. 5. 1. 17:58

 

 

 

연산홍이 활짝 피었습니다

 

 

 

 

 

화려함의 극치를 보여 주고 있군요

 

 

 

묘목을 살때 어떤 색의 꽃이 나올지 궁금했는데 하양, 빨강, 분홍 여러가지 색을 보여 주는군요

 

 

 

이 꽃은 농원에서도 이름을 깜빡 잊어 버렸답니다

아시는 분은 가르쳐 주세요...ㅎㅎ

 

바람님께서 '한련'이라고 가르쳐 주셨어요...감사해요~~^^

 

 

 

담쟁이 덩굴은 심은지 삼년이나 되었는데 위로 올라 가는 것 보다 땅으로 기는 것이 더 많습니다.

본분을 잊어 버린 덩굴입니다...ㅋㅋ

 

 

유월이 되면 백합도 꽃이 피어  자랑이 늘어지겠지요?

 

 

 

꽃이 떨어진지 얼마나 되었다고 매실이 주렁주렁 달렸습니다

묘목 심은지 삼년 되었는데 한 5kg는 딸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ㅎㅎ

 

 

 

감자와 파도 쑥쑥 잘 자라고요

 

 

 

옆집 블루베리 밭에서 서로 대화중인 아깽이들은

보너스~~되겠슴다~~ㅎㅎㅎ

 

 

이전 댓글 더보기
담쟁이덩굴이 온통 무성해지면 정말 그림같은 집이 되겠네요.
그리고 하얀 백합이 피면 얼마나 고울까요?
담쟁이덩굴 제 본분 좀 찾아주시고. .
백합도 더 많이 분양해 멋진 에그님 하우스 만들어 보아요~ㅎ 짝짝짝~~
담벼락에는 잘 안 붙고 땅으로, 데크 밑으로 줄기를 얼마나 뻗어 나갔는지 그거 정리 하느라 애를 먹었어요.
몇년 지나면 온통 덩굴로 덮히겠지요...기다려야지요...시골에서는 기다리는 일은 일도 아니랍니다...ㅎㅎ
백합은 붉은 계통인데 검붉은 백합꽃이 피면 감탄이 절로 나온답니다...나중에 찍어서 올릴께요.
하나씩 한줄로 심어 놓았는데 벌써 두세개씩 분양을 시작했어요...ㅎㅎ

이것 저것 심어는 놓은 것이 아직은 어수선해 보이는데 자리를 잡으면 좋아지겠지요?...ㅎㅎㅎ
연산홍이 지고나면
장미와 아까시아꽃이 여름을 재촉할 것 같아요..
좀더 머물게 하고픈 아름다운 봄입니다.. ^^
요즘 송화가루가 장난이 아니게 날리네요.
아, 장미를 안심었네요...ㅎㅎ
잔인(?)한 4월은 지나가고 벌써 5월이네요...
단테님~~신록이 무성한 계절 늘 즐거운 일들만 있기를 바래요~~^^
역시 저는 보너스에 더 눈이 가네요.
이쁜 것들~~~

에그님댁에는 이쁜 꽃도 채소들도 푸릇하고 냥이들도 푸릇해요.ㅎㅎㅎ
그럴 줄 알았어요~~ㅎㅎ
어쩌면 민트맘님을 생각하며 올렸는데 말이죠...ㅎㅎ
푸릇한 냥이들 지금 뭐하고 있는지 아세요?
왼쪽에 '뚱돌이' 오른쪽에 '발라당'이 가운데 '이쁜이'를 놓고 대치 중이랍니다...ㅋㅋ
앗, 그런 사연이 있군요.
누가 이겼을까요?
가까이에 있는 뚱돌이???
아니에요 뚱돌이 나이가 벌써 9살이 되다 보니 힘에 부치나봐요.
작년같음 발라당이 벌써 도망을 가도 남았을텐데...안타깝긴 해요.
누가 이겼는지는 저도 아리송~~ㅎㅎㅎ
자연의 신비함에 감탄이 절로..
아름다운 정원이군요
아직은 자리를 잡지 않아 엉성한 정원이랍니다...ㅎㅎ
들려 주셔서 감사해요 푸른솔님~~^^
아기자기 가꿘놓은 정원이 참 이쁩니다..
본분을 잃어버린 담쟁이도..
몇년 지나면 더 이쁠것같고....ㅎㅎ
냥이들도 넘 귀엽고..
에그님 사시는 그 곳이 곧 천국인듯합니다...^^*
아침마다 나가서 한바퀴 둘러 보는 재미가 여간이 아니지요.
이렇게 살고 싶어서 시골로 들어 왔는데 꿈을 이루었답니다...ㅎㅎ
시간이 지나면 초록으로 뒤덮힌 집이 되겠지요?...
냥이들과 함께 더할 나위 없는 행복을 안고 살고 있어요...

Feel님~~시골에 조그만 땅이라도 하나 사 놓으시고요...
나중에 아주 나중에라도 이렇게 사시면 그곳이 바로 천국일거에요...^^
저도 그런게 꿈...입니다...ㅎㅎ
전 꿈을 이루었어요...ㅎㅎ
에그님
감자가 저렇게 쑥쑥 자랐네요
나중에 감자 삶아서드시면 참 좋겠습니다
감자 삶아서 후라이 팬에 버터 두르고 이리저리 굴려서 노릇노릇해 질때쯤 소금 조금 뿌리고...
얼~마나 맛이 있게요?~~~ㅎㅎ
비비안나님~~그때 초대할께요~~^^
기다리겠습니다
저 정말 갑니다
충주에 블로그지기님 계서서 가본적 있어요
녜~~알겠슴다~~ㅎㅎㅎ
아이쿠나
ㅎㅎㅎ
비비안나님~~그냥 불러 보고 싶었어요~~^^
집앞 골목길에 핀 철쭉도 거의 떨어지고 있더군요
매실이 열렸다는게 ,,,참 세월이 빠른것 같아요
벚꽃 필때가 엊그제 같은데 말이죠 ㅎ
블루베리밭의 냥이들 너무 귀여워요 ㅎ
문득 매화나무에 잎사귀가 무성해서 살펴 보는데 벌써 저렇게 큰 매실이 달려 있었어요...ㅎㅎ
진짜 세월 빠르지요?
저 블루베리 딸때 1kg씩 사서 먹는데 가격이 장난이 아니에요.이만오쳔원 정도?...비싸지요?
아깽이들이 저 밭에서 하루종일 저러고 놀고 있으니 인사라도 할겸 사먹게 되더라구요...ㅎㅎ

전 직접 심으신줄 알았어요 ㅎ
비싸도 몸에 좋으니 꾸준히 사서 드세요 ㅎ
옆집 블루베리 밭이라고 했는뎅~
근데 맛은 별로라 전 그저 그렇더라구요...ㅎㅎ
개인적으로 진홍색 영산홍이 젤루 이쁘더라고요
저렇게 여러색이 나올 줄 몰랐어요.
묘목일때는 색을 알 수가 없는건지...
다른 집들은 대부분 진홍색이던데요...ㅎㅎ
절정을 이루는 봄꽃들이 지나고 나면
이젠 나무에서 피는 싱싱한 여름꽃들이
줄을 서고 있는 오월입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여시기를..
이제 아카시아꽃이 만발을 하겠지요.
어, 그러고 보니 아카시아님께서.,..ㅎㅎ
엄청 반가워요 아카시아님~~내일도 듬뿍 행복하시구요~~^^

직접 기르신 것들이라 의미가 다르실 것 같아요.
부지런하시며, 편안해보이십니다.
감자가 벌써 많이 자랐네요.
매실도 귀엽고요?
매실은 남쪽에서나 자라는가 했는데 한계선이 올라오는 것일까 궁금합니다.
보너스 구경까지 잘했습니다...^^*
아침마다 나가서 풀을 매는데도 저리 잡풀이 무성합니다.
연산홍밭에 푸룻한 건 세잎클로버라 그냥 나두긴 하는데 엄청 번지고 있어요.
감자는 하지감자라고 조금 있음 보라색 꽃이 필거에요.
하지 지나서 캐면 평산님하고도 나누어 먹을 수 있음 좋겠어요...ㅎㅎ
그렇지요? 매실이 저리 잘 열리는 걸 보면 한계선이 올라 오고 있나봐요.
하긴 사과도 강원도 지방에서 재배가 시작된다는 이야기도 들은 것 같아요.
평산님~~구경 잘하셨어요?...감사해요~~^^

집을 지으시고 오셨나봅니다.
얼마나 좋으실까요?
저는 땅하고 노는 것 좋아하는데 낭군이 오히려 무서워하고 그러네요...ㅎ...
하지 감자를 나누시려는 마음이 참 고우십니다.
이참에 다시 올라가서 몇 고랑인가 구경했더니 한 고랑만 보여서 그냥 말없이 내려왔어요...ㅎㅎ...
감사드립니다...^^*
ㅎㅎㅎ
올라가서 감자 몇고랑인가 살펴 보셨다구요?
저 지금 배꼽 잡고 있어요...ㅎㅎ

그래두 두어박스는 나올걸요?
안되겠다 내년엔 몇고랑 심어야겠어요...평산님~~기둘리세요~~^^

참, 귀촌한지 6년차에요...ㅎㅎ
와우~^^

워디로 안 가셔도 될 듯 하네요 ^^
꽃이면 꽃 과일이면 과일 채소면 채소
없는게 없을 듯 하네요ㅎㅎㅎ

제가 차후에 그리는 삶을... 부럽습니다 *^^*
담쟁이 너무 이쁘고 여유롭고 평화로운 괭양이들 부럽습니다 ^^

신나는 하루 보내세요~~~*^^*
녜~~~워디로 안가도 아침마다 행복하답니다~~~ㅎㅎㅎ
생각이 날때마다 이것 저것 사다가 심었어요.
그래서 아직은 어수선합니다만...자리를 잡으면 또 나름대로 이쁘겠지요?

안나님 꿈이 이루어 지도록 제 기도 중에 꼭 기억할께요.
감사해요 안나님께서도 저녁시간 편안하시구요~~^^
방문인사 드립니다
오늘도 즐거움이 가득찬 하루되세요
마음의 고향님 오랜만에 뵙습니다.
건강은 좋으시지요?...늘 기억하고 있답니다...^^
감사해요~ 마음의 고향님께서도 꿈꾸는 5월이 되시기를요~~^^
이젠 조금씩 봄꽃들이 사라지고...
초록이 짙어지고...
그 곳에 열매가 튼실해지겠지요...
이제 백합꽃이 뽐을 내고 앵두가 빨갛게 익어 가는 계절인가 합니다.
엉성하지만 나름 기쁨을 주는 제 텃밭에서 맘껏 미소짓게 산답니다...ㅎㅎ
이름을 물으신꽃은 한련(旱蓮)입니다.
잎이 연꽃처럼 생겼지요?
연은 물에서 사는데 물 없는 가문 땅에서 사는 蓮이어서
한련이라 했겠지요.
위로 잔 덩굴을 올려도 예쁘더라구요.
저 꽃 여러번 그렸읍니다.

에그님댁 너무 너무 부럽습니다.
아, 한련 들어 봤어요...
예전에 고양 꽃 박람회때 찍어 온 것이 너무 예뻐서 작년 감나무 두그루를 심었는데 하나가 죽었어요...
그 자리에 대추나무를 심으려고 농원에 갔는데 한련이 있는거에요.
이름이 뭐냐고 물으니 금방 까먹었다고 하니 얼마나 웃었는지요...ㅎㅎ
열개 정도 심어 놓았어요...씨가 떨어진 자리에서 또 자라 퍼지기도 하나봐요.

지금은 어수선합니다만 정리를 하고 잘 가꾸면...
아직은 정원이랄 것도 없지만 예쁜 그림이 나오겠지요...ㅎㅎㅎ
오늘만큼은 정신을 굳게 차리자
무었인가 유익한 일을 배우고
나래해지지 않도록 하자 그리고
노력과 사고와 집중력을 필요로하는
책을 읽업시다
지금 창밖에는 봄비가 내리네요 5월은
사랑과 가정의 달압니다 사랑과 고마움이
가득담긴 행복한 화요일 되시기르....
-불변의흙-
공원에 연산홍 흰색이 피었는데 정말 아름답더군요
아주 깨끗한 흰색이라 아름다울거에요...ㅎㅎ
제가 저 꽃 이름 확실히 알아요. 에그님.
"한련화"입니다.ㅎ

이제 내년에나 본다고 생각하니 아쉽지요?
여전히 매혹적입니다.^^
그러게요 농원에서 깜빡하였다는데 서로 마주보며 얼마나 웃었는지요...ㅎㅎㅎ
한련화...이름처럼 꽃도 잎도 이쁜 식물이에요...^^
아, 한번만 꽃을 피우는가 봅니다...그럼 쫌 아쉽네요.
옆으로 퍼지기도 한다고 해서...잡초를 가려줄까 싶어 심어 봤어요.
풀 때문에 요즘 아침마다 마당에서 살아요...ㅎㅎ
봄이 왔다고 좋아라한지 엊그제같은데 벌써 막판에 접어들었다니....
그래서 피어있는 꽃들이 더 아름답기도 하고 처절하기도 하나 보빈다.
우리 동네는 이제 한창 시작하는 단계라서 한동안 맘껏 봄을 즐겨 보렵니다.
어머 좋으시겠어요...봄꽃 맘껏 즐기세요...
저 꽃들 며칠 전 이틀간 몰아친 강풍에 다 떨어지고 이제 잎이 나오기 시작했는데요...ㅎㅎ
봄은 정말 짧아요 올해는 유난히 꽃들이 일찍 피고 지네요.

헬렌님~ 오일지역 불 때문에 맘이 심란하시겠어요.
고양이들...

호기심은 있고
다가서지는 못하고
살짝 경계하면서도 호의가 느껴집니다.
저 고양이들...
암냥이를 가운데 두고 숫냥이 둘이서 대치를 하고 있는 중이에요.
누가 이겼는지는 저도 모르겠어요.
아마 왼쪽에 있는 뚱돌이가 이겼을 가능성이 클거에요...ㅎㅎ
사진으로만 봐도 뭔가 배부르고 풍성하네요 ^^
묘목에서 각기 다른색의 꽃을 피우는것도 정말 신기하구요..
이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중이라 어설픈 꽃밭입니다...ㅎㅎ
몇년 더 지나면 풍성한 밭이 되지 않을까 내심 즐거워지기도 해요.
그런데 잡초가 더 많이 올라오니 이거 참 대략난감이옵니다...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