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 그대로

egg 2016. 7. 4. 20:00

 

 

 

식물은 보통 꽃이 먼저 피고 수분을 하면서 씨앗을 맺고 꽃이 지며 씨앗을 만들어 내지만

 

연은 꽃이 피면서 씨앗도 함께 생겨납니다.

 

이것은 생사불이(生死不異)라고 하여

 

즉 생(生-꽃이 피어 태어남)과 사(死-씨앗/죽음)가 하나라는 뜻을 알려주는 특이한 꽃이지요.

 

사찰에는 대개 일주문을 지나면 불이문(不二門)문이 나오는데 부처님의 생과 사가 둘이 아니고 하나라는 뜻과도 일치합니다.

 

 

 

 

 

 

 

연꽃은 불교에서는 깨달음을 얻은 부처를 상징하고

 

나아가 빛과 극락을 상징하기도 하여 생명의 근원으로 인식되기도 합니다.

 

연꽃은 씨 주머니 속에 많은 씨앗을 담고 있으므로

 

풍요(豊蟯)와 다산(多産)을 상징하며 건축물, 의복, 자수 등에 연꽃을 많이 새기고 있지요.

 

 

 

 

 

 

연꽃은 흙탕물 속에서도 맑은 꽃을 피웁니다.

 

그래서 '순결'  '청순한 마음'이란 꽃말을 가지고 있지요.

 

 

연밥 안에는 15~25개의 노랑에서 여물면 검은색으로 변하는 씨가 들어 있으며

 

잘 익은 종자는 그 수명이 500년 정도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미국 과학자들이 중국의 한 연못바닥에서 나온 500년 묵은 연꽃 씨를 미국에서 배양해 꽃봉오리가 맺히게 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처럼 오래된 종자에서 새로운 개체가 나온 것은 처음이라고 합니다.(2004년)

 

 

 

 

 

 

 

 

 

 

 

 

 

 

 

습지에 고인 물은

세상의 궂은 때를 다 품고 있어도

곱디 고운 모습으로 태어나

그의 아름다움으로 모두 정화시켜 주리라

곱게 곱게 겹겹이 승화시켜 주리라

 

 

 

 

이전 댓글 더보기
연꽃에 대한 이야기까지 다 적어 놓으셨네요..
덕분에 연쫓에 대한 상식이 쑥쑥 올라갑니다~ ㅎ

오늘 점심때 식당엘 갔는데,, 꼬들 꼬들한 연두빛 반찬이 나왔더군요..
그게 뭐냐고 물었더니,, 연줄기라더군요..
곱게 피어 우리에게 즐거움을 주기도 하지만,,
꽃과 잎은 차로, 줄기와 뿌리는 반찬으로,,
연은 하나도 버릴게 없네요~^^
그러게요 하나도 버릴게 없는 식물인가 싶어요.
쭉 뻗은 연꽃을 보고 있자면...
그 고귀한 자태가 역시 불교에서 사랑받을 수 밖에 없는 식물인가 싶어요.
연 줄기 맛은 어떤가요?...꼬들꼬들한 맛?...ㅎㅎ
한동안 연밥도 인기가 많았지요?...
비싼데도 불구하고 하나를 사면 둘이 먹을 수 있어서 가끔 사서 먹었어요.
안녕하십니까?
오랜만에 인사 여쭙니다요~~^^

위의 사진의 연꽃은 아직이네요.
밑에 수련은 다 피었고..ㅎ

에그님 다음에 연꽃보러 가면 "하트"를 찾아보세요~
녭~안녕하십니다요~~별일 없지요?
로즈님~직장생활이 만만치 않지요?...ㅎㅎ

연꽃하고 수련하고 구분도 못하면서 포스팅을 했어요...ㅋㅋ
충주 여기저기 습지가 많아 연꽃을 많이 피우는데도 팻말이 하나도 없어서 다 연꽃인 줄 알았잖아요...ㅎㅎ
로즈님 포스팅에선가요?... '하트'를 본 기억이 나요.
알았어요~~하트 꼭 찾아 볼께요~~
비 소식은 어때요?...여긴 엄청 쏟아 지고 있어요...어제부터 하늘에 구멍이 난 듯 싶어요...ㅎㅎ
하트 찾는 재미도 괜찮아요.
찾으면 신기하기도 하고..ㅎ
비는 여기도 엄청 내렸었답니다.
오늘 햇님이 쨍쨍...사진 찍으러 못가겠다요...ㅋㅋ
아직 까지는 후덥지근한 더위가 아니라 견딜만한데...
아, 여름 정말 무서워요...엉엉~~!!!
그러게요..
그게.. 우리 세월의 두께가 더해지면서 더 더위 타는거 같지 않아요?
땀도 더 나고.. 난 그런거 같더라구요.
그래서 더 뜨거운 날 밖에 나가기 싫고, 산도 겁나고..ㅠㅠ

나는 요즘 운동에 빠져있어요.
사고 이후 찐 살들과의 전쟁중입니다.
팔걸이가 생길 정도의 뱃살을 집중적으로 빼기위한 근력운동에 목숨걸고 있지요.
아침 저녁으로 실내에서
제가 나중에 王 자의 복근 보여줄 날이 있기를 참 땀 엄청 흘리고 있답니다.
우리 처음 만났을때,
그런 풋풋한(?) 모습은 아니겠지만 몸매는 그때 그 몸매를 위해 열심히 달리는 중...ㅎ
에그님~ 응원의 박수~~~
짝짝.....
저도 응원의 박수 보냅니다.^^
난 그저 부러울 뿐이고...
그래도 박수 엄청 드려요~~~^^

친정 아부지 집 보수공사가 있어서 며칠 블로그에 소홀합니다.
곧 찾아 뵐께요...^^
그렇게 심오한 뜻이
연꽃은 더러운 물도 정화시켜주는 좋은 식물로 알고 있었는데
여기에서 연꽃은 본 적이 별로 없고 자연에 나가면 작은 수련은 호숫가에 피어있는 것을 많이 봅니다
불교에서는 연꽃을 아주 신성시 할 정도로 연꽃 장식물을 많이 접할 수 있지요.
더러운 물에서도 귀품을 잃지 않고 피어나니 종교적인 관점에서 볼 때 소중하겠지요.
awl님 계신 곳에 피는 수련도 한번 보고 싶네요...^^
며칠전에 파주에 있는 벽초지 수목원을 다녀왔어요.
자그마하고 깨끗해서 좋아하는 곳인데 연꽃이 많이 피었더라고요.
딸네 손주 키워주느라 세종시에서 사는 친언니가 모처럼의 휴가를 얻어 즐거운 시간을 보냈더랍니다.
손주 둘 키우느라 몸이 삭아버린 언니가 즐거워하는 모습이 참 좋았어요.

에고, 우리는 젊어선 아이들 키우고 늙어서는 손주들 키우고...
파주에 있을 때 아버님 산소 가는 길에 벽초지 수목원을 지나면서 한번 들어가 봐야지 해놓고 한번도 못가봤어요...ㅎㅎ
블친님들이 올려주시는 사진을 보면 아름다운 곳이더군요.
외손주 둘을 키워 주시느라 힘드셨던 언니께서 정말 즐거워 하셨겠어요.
민트맘님 좋은 일 하셨어요~~어깨 토닥 토닥 해 드려요~~^^
전 때로는 손주 봐달라고 안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는 생각을 여러번 해요...ㅎㅎ
콩순이 순순이 순이 중돌이 꼬맹이 봐주기도 가끔은 벅차거든요...ㅎㅎㅎ
손주 봐주다간 몇시간 보고 일주일 누워야하는 걸 아들들이 너무 아니 봐달라고는 않겠지만
워낙 아이들을 좋아하는 저라서 걱정이 됩니다.
자꾸 나서서 봐준다고 할까봐요.
이뻐서 어쩌나 미리 걱정이거든요.ㅎㅎ
저도 아이들을 너무나 예뻐라 해서 맡기면 키워 주려고 생각은 하고 있었어요.
그런데 며느리가 건우를 너무나 아까워 하고 유아기 때 손에서 놓지를 않더라구요...ㅎㅎ
한편으론 다행이다~~생각했지요...ㅋㅋ
민트맘님 아파서 힘든 것보다 가끔 보면서 이뻐라~하는게 훨 나을지도 몰라요.
그니까 참으시옵소서...ㅎㅎㅎ
연꽃과 수련...
저는 지난 주말에 외암리에서
올해 첫 연꽃을 보았습니다.

이제 관곡지에도 연꽃들이 가득하겠네요.
관곡지 연꽃이 유명하군요.
우보님께서 가시게 되면 사진 많이 찍어서 보여 주시길 부탁 드려요...ㅎㅎ

조금 전 비가 엄청 쏟아 졌어요.
우보님 계신 곳은 비 피해가 없으신지요...늘 안전 운전 하시구요...^^
잘 익은 연의 종자가 수명이 500년이라니
깜놀입니다 에그님~
옥상 텃밭에 파종하는 씨는 2년만 지나도
잘 발아하지 않던데, 500년이라니...

흰연, 분홍연, 자주연
어느 한 가지 이뿌지 않은 색상이 없네요. ^^*
포스팅을 하면서 마구 마구 검색을 하는데 저런 기사가 나오더라구요.
중국의 한 연못에서 발견을 했는데요...
미국 과학자들이 돈을 주고 사서 미국으로 가져가서 발아를 시켰답니다.
모양은 시들하니 별로 안 좋았지만 키워 냈다는 자부심은 대단했겠지요...ㅎㅎ

봄비님~~제가 어릴 때요...경복궁에 놀러가서 연꽃을 처음 보고 홀딱 반한 기억이 있어요...
어린 마음이었지만 어찌 그리 예쁘던지요...ㅎㅎㅎ
나 또한 어제 비속 연을 찍으러 다녀 왔습니다.
설엔 비가 세차게 내리고 있습니다.
좋은 저녁 시간 되십시요.
텃밭에도 피해 없길 바랍니다.
비가 잠시 그쳤을 때 갔는데요 간간히 내리는 빗속에서 찍는 기분도 괜찮았어요...ㅎㅎ
흔적님께서 찍은 연꽃도 보고 싶어요.
서울에도 비가 많이 내리나 봅니다.
충주에도 엄청 쏟아지고 있어요...지금은 소강상태...한시간 전에 하늘에 구멍이 난 줄 알았어요...ㅎㅎ
다행이 텃밭에는 피해가 없어요...흔적님 염려해 주신 덕분인가 해요...감사합니다~~^^
연꽃과 수련 구분이 안되어요.
청초한 모습...

사진 정말 예쁘네요.
가까운 곳 아름다운 꽃들을 볼 수 있으니 자주 가셔도 좋겠네요.

연꽃에 대해 새로운 지식을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나~^^
줄기와 함께 쑥쑥 올라온 것은 연꽃...
수면위에서 바로 꽃을 피운 것은 수련....이랍니다...ㅎㅎ

파주에 있을 때도 주위에 볼거리들이 많아서 참 좋았는데요.
충주도 못지 않아서 좋아라~하고 있어요...ㅎㅎ
서울 토박이가 제주에서도 살아 봤고 파주에서도 살아 봤고 이제 충주에서 막을 내리려구요...ㅎㅎ
비가 와도 너무 오네요
며칠전에는 마른장마라고 했는데
지금은 본격적인 장마 같아요.
비피해는 없으신가요?
빗길 안전운전하세요^^
벌써 폈나요?
부지런도하셔라...ㅎ...
연꽃 , 청초하고 아름답지요,
소담스럽기도 하고요,
줄기가 물 위로 올라온 모습만 봐도 품위가 있지요.
비가 내려면 후두둑/ 잎에 떨어지는 방울방울 소리가 또한 장관이지요.
에그님 덕분에 시절을 다시 느껴봅니다.
장마 뚫고서 연꽃 보러 가고 싶어져요,...^^*
오며 가며 피는 시기를 기다렸었지요...ㅎ~
비가 오는 날이었지만...잠시 그쳤을 때 휘리릭~다녀 왔지욤~~
습지로 내려 가는 길 땅이 질어서 애를 먹기도 했어요.
맞아요 비가 내리면서 떨어지는 빗방울 소리도 아름다웠어요.
평산님 덕분에 저도 그때 기분에 잠시 젖어 봅니다...감솨~
가뭄에 걱정이더니 장맛비가 며칠 계속되니 습기 또한 장난이 아니네요.
습한 날씨 건강 꼭 챙기시구요~~~^^
egg님 덕분에 연에대해 많은
공부를 하고 갑니다 깜싸해유~*^^*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오랜만에 오셔서 저두 깜싸해유~~ㅎㅎㅎ
이제 일상으로의 복귀 하신거지요?...무쟈게 반가워유~~~^^
이렇게 살아가는 우리네의 어제와 오늘이 그리고 내일도,
잔잔한 호수와 같다면 좋을 듯 하지만
때론,
비 바람에 나그네 된 자의 옷깃을 적실 때가 있습니다.
앗차하는 순간에 고통의 그림자는 우리에게 다가오고 있었음을
알게됩니다.
제 연로하신 노모께서,
그만 고관절상을 입으시어 제주대 병원에서 수술을 하시고 입원중이시랍니다.
하여,
자주 찾아뵙지 못했습니다 .
자식으로써 어머니의 고통을 바라보는 마음은 아프기만합니다.
고운님!
잠시 짬을 내어 안부 여쭈어봅니다.
장마철 더욱 건강관리 잘하시구요.
님의 가내의 평화를 빕니다.

시인 / 늘봉드림
연꽃이 있어서
무더운 여름이 설렘으로 다가옵니다...
그 향긋함에...
그 우아함에...
한껏 취하게 만드는...^^
무더운 여름이 설렘으로 다가 온다구요?
아직 젊음의 열정이 있어서 그런가봐요...ㅎㅎ
전 여름만 되면 정말 무서워져요...
더위를 심하게 타서 여름이 없는 나라로 도망을 가고 싶을 정도니까요...ㅎㅎ
난향님~~연꽃의 우아함에 맘껏 취하고 가세요~~^^
연꽃도 수련도 예쁘게 찍으셨네요.

경복궁에서 연꽃을 본 정도로도 홀딱 반했었는데..
처음 덕진못에 섰을때의 감격은 잊을수 없어요.향기도 대단하더군요.
극락이 있다면 이렇겠구나 싶었지요.
덕진못여러번 .세미원,관곡지.물향기수목원,수원 만석공원,광교산등 여러곳으로 그리러 다녔는데
연꽃은7월 땡볕한가운데서 그려야하니 너무 힘들어요.
사진도 있는데 왜 사서 고생이냐구요?
그러게 말입니다.
어머나 저도 어릴 때 경복궁 연꽃에 반한 기억이 있어요.
어린 마음에도 어쩜 저리 예쁠까...ㅎㅎ

아니 땡볕에 한가운데서 연꽃을 그려야 한다구요?
예쁜 사진도 있지만 현장에서 생생한 소식을 전해야 하는 의무가 화가님들껜 있나 봅니다...ㅎㅎ
화가란 직업(?)도 만만치 않은 작업이에요...ㅠ.ㅠ.
일산에 잠깐 살 때 호수공원에 정말 많은 연꽃이 피는 연꽃단지가 있었어요.
"연꽃축제"를 해마다 열고 그 때 피었던 연꽃들은 일산시민들 모두에게 늘
행복을 안겨 주는 꽃이었습니다.
서양에서는 이 꽃을 "세상 시름을 잊게 해 주는 꽃"이라고 해서 좋아 하고,
보기만 해도 마음이 정화되는 꽃 같아서 언제나 마음 속에 있는 꽃이기도 합니다.^^
더러운 흙탕물 속에서도 귀품을 잃지 않고 어여쁘게 피어 나는 연꽃을 보면 정말 고귀한 삶이란 생각이 절로 들지요.
그러니까 서양에서도 세상 시름을 잊게 해 주는 꽃이라고 좋아라 하는 모양입니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연꽃의 아름다움은 높이 평가 받는가 봅니다.
아롱마님~ 연꽃을 보면서 힘든 마음 잠시라도 쉬었다 가셨길 바래요~~^^
맞아요 아롱마님
호수공원 정말 자주 갔어요
충주에 사는 블친하고 만나서 일산 호수공원에서 하루종일 사진 찍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래서 호수공원 근처 산다고 했는데
지금은 마음이 바뀌었지요
연꽃의 계절입니다
연꽃이 피면서 더운 여름을 알려 주고 있어요.
비비안나님 무더위에 건강 챙기시구요~~^^
억쑤로 덥습니다 에그님~
자가용 앞 범퍼에 계란을 올려놓으면 10분내로 익겠습니다 ㅎㅎ
이런 날은 그저 시원한 선풍기 틀어놓고 수박이나 꺼내먹으면서
방콕하는 게 젤로 나은 피서법이지요.
에그님도 지금은 밖에 안 계시지요?
잘 하셨습니다 클납니다 밖에서 일하시다간요 ㅎㅎ
좋은 하루 되십시오 에그님~^^*
아이구 이렇게 더운 며칠을 울집대장하고 저하고 친정 아부지 집 보수공사 하느라 그곳에서 보냈답니다.
밤나무 낙엽이 몇년 동안 하수도 맨홀에 쌓여 지난번 장맛비에 역류를 했는지 정원이 난리가 난 모양이더라구요.
울 아부지 놀라셔서 어떻게 하냐고...할 수 없이 가까이 사는 저희가 일하시는 분 두분과 함께 땅 파고 파이프 다시 묻고...
저는 식사 준비하고 등 등....그리고 또 다른 밀린 일들을 해드렸구요...엉엉~~!!!...ㅎㅎ
친정 부모님께서는 15년 전에 먼저 충주 시골로 집 짓고 내려 오셨어요.
저희가 충주에 자리를 잡게 된 것도 친정 부모님이 먼저 살고 계셔서 일지도 몰라요...ㅎㅎ

지금 겨우 컴 앞에 앉았어요...ㅎㅎ
봄비님께서 걱정해 주실 때 저는 비지땀을 흘리고 있었네요...감사해요~~꾸벅~~!!!
블로그 활동은 또 며칠 미루게 되었어요...내일도 가서 봐드릴 일이 있어요...휴우~
연꽃의연밥이 민화에 자주 등장하는 이유도 다산과 관계있음은
익히 알고 있으나 꽃이 피면서 씨가 함께 자란다는 것은 금시초문입니다.
이 의미가 生死不異라는 말씀 한 수 배웠습니다.....^^*
포스팅을 하면서 공부를 하게 되니 저 또한 즐거운 일이 아닐까 싶어요.
그냥 연꽃 사진만 올리기에는 성의가 없는 듯 싶어 열심히 검색도 하면서 덕분에 저도 알게 되었답니다.
새신발님 더운 날씨에 건강 유의하시구요~~들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백련 꽃이
화사하게 웃고 있네요.
잘 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