깃羽 Wing...

eggy 2011. 11. 23. 23:39

 

 

남산 위... 작고 따스한 '한집한그림'공간에서...열리는 조미영의 '깃羽 Home' 개인전

 

 

 

[오:전]

조미영 깃羽 Home

CHO MI YOUNG

2011.11.9 Wed ~ 11.13 Sun

Open PM2:00 ~ PM9:00

한집한그림greemZip (회 현시범아파트 428호 T.010-2823-0279)

 

 

 

                                                     깃羽이음_몽유도원(夢遊桃源) 80x100cm 먹, 한지, 염료, 호분

 

 

 

 

 

                                                      다섯 개의 빈잔(空杯) empty bowl 53x41cm 먹, 한지, 염료, 호분 2011

                                                     깃羽_Oblivion I 90.5X60.5cm 먹, 한지, 염료

                                                     우화羽化_이음새 I 26x18cm 낡은 셔츠 위 먹

                                                    조용한 생각들 Silent Thoughts 16x 22cm 먹, 한지

 

                                                     깃羽이음_몽유도원(夢遊桃源) 80x100cm 먹, 한지, 염료, 호분

 

                                                     깃羽 Tears in heaven 31X40cm 주먹, 비단, 수간채색

 

이음_戒盈杯 27x22cm 먹, 한지, 염료

이음_木鳥 wood bird 27x22cm 먹, 한지, 염료

 

 

 

                                                    돌盲인ston-blind-man 29x 26.5 cm 먹, 장판지 2000

                                                     깃羽_아리랑 Rainbow_Heart 30x30cm 자작나무 위 채색

                                                     숨_봄 움틈 I_Spring sprout_a pussy willow 38x45cm 한지 먹 염료

 

 

 

이음_새 III Connection_deep 53x48cm.먹, 한지

                                                    돌盲인ston-blind-man 29x 26.5 cm 먹, 장판지 2000

 

 

 

 

1029호 '보통스튜디오'에서도 구석구석... 전시가 이어졌습니다.

 

                                                     깃羽 Arirang 30X30cm

                                                     무정란無精卵 90x90cm 먹, 한지, 염료

                                                    돌盲인ston-blind-man 29x 26.5 cm 먹, 장판지

 

 

                                                           우화羽化 60x60cm 자작나무 위 채색

 

 

 

                                                    쉼 20x20cm 먹, 염료, 한지

 

 

올해로 40해가 넘는 회현시범아파트 뒷편..

가을 오솔길을 걸으면....

남산 산책로가 이어져...

케이블카를 뒤로하고... 천천히 걷기 좋은 길이....

남산 숲 속 맛집 '목멱산장'도 잊을 수 없는 추억꺼리였고요...^^

 

 

 

 

 

 

 

 

 

 

 

감사...
멋쟁이 미술가님 내 불방에 들려주셔서 감사 해요. 행복이 충만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제가 더 감사하지요!!! 언제나 새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