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MsEGTV 2017. 7. 19. 17:23

 

 

 

 

 

 

모란시장,'개식용 금지' vs '생존권 사수' 맞불

15일 오후 성남시 모란시장 주차장 인근 300여명 시위

‘don't eat dongs and cats’ vs '불법 후원금 즉각 수사'

양측 관련시장 업소와 100m 간격 유지하며 도보행진

 국내 최대 규모의 보신탕과 건강식점이 즐비한 성남시 모란시장을 무대로 동물보호단체와 이에 맞선 식용견 종사자간 첨예한 대립각으로 한때 전운이 감돌았다.

 15일 오후 3시 성남시 중원구 모란시장 주차장과 보신탕과 건강음식점 밀집지역에는 동보측의 200여명이 각종 피켓 구호를 들고 개식용 금지등을 연호하며 집단항의가 이어졌다.

이에 맞서 일부 상인과 일부 지방에서 참여한 사육농가 등 70여명은 고성능 호루라기를 부르며 동보측의 구호제창을 반감시키는 지능전으로 맞섰다.

이날 다솜과 한국동물보호연합 등 동물보호단체의 남녀 회원 100여명은 ‘don't eat dongs and cats’ ‘개 식용 금지’,‘개 식용은 전통문화가 아니다’, ‘길고양이 급식소를 전국적으로 설치하라’‘복날반대등이 적힌 플래카드 또는 피켓을 들고 개고기 도축과 판매 중단을 촉구했다.

특히 동보측은 개 고양이 도살금지법 제정 촉구결의문을 통해 법을 준수하고 만들어야 할 공무원들과 정치인들은 오히려 불법 개고기를 즐기고, 개고기 산업화를 조장하려는 작태에 국민들은 분노하며 이에 앞장서는 사회지도층들은 각성할 것을 호소했다.

이들은 이에 심각한 국민적 갈등을 초래하며 후대에 오명을 남기지 않기 위해서는 정부와 의회(국회)는 반려동물의 도살을 막는 획기적인 정책과 법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며 성명서를 낭독,NGO의 한계를 드러냈다.

 반면, 지근거리 맞은 편에서는 식용견의 사육농가와 종사자들이 동물보호단체 만행으로 개사육 농민 다 죽는다’,‘불법 후원금 모금 즉각 수사하라’‘사이비 동물보호단체는 즉각 해체하라’ ‘식용견은 우리의 목숨이다등이 적힌 팻말을 들고 영업을 방해하지 말라는 등 거칠게 반발했다.

 

이런 와중에 식용견 종사자들이 동물보호단체의 도보행진을 가로막자, 경찰측은 미신고 불법 집회인 점을 수차례 고지하며 해산을 요구하기도 했다.

양측의 맞불집회가 절정으로 치달을 즈음,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은 경찰을 사이에 두고 개고기 판매 점포 앞 주차장 구간을 따라 100가량 행진했으나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양측은 약 2시간 가량 경찰 병력을 사이에 두고, 각종 고성이 난무한데다 100m 떨어진 식용견 업소를 평행으로 맞서걸으며 신경전을 펼쳤다.

 한편, 1개 중대 경찰이 투입된 집회와 대치현장에서 성남중원경찰서의 서장 김광식총경은 모란시장에서 수시로 발생하는 동물보호단체와 식용견 종사자 등과의 집회로 어려움이 많다며 집회자제와 원만한 해결을 기대했다.

<모란시장=권병창 기자> 대한일보NEWS

중국의 미개한 풍습을 마치 대한민국의 문화인양 ..
악습을 철페하고,더욱 강력한 동물보호법의 제정이 시급하다.
강아지 고양이 동물 판매 식용 절대 반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