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이바구

국내 여행이나 등산 중 본 것에 대하여 이야기 함,

소백산 연화봉

댓글 0

국내 여행 등산

2020. 10. 30.

지난 28일 소백산 연화봉을 죽령에서 올라갔다,

부산 동부 터미널에서 영주로 이동하여 전날 부석사를 구경하고 1박하고 다음날 영주여객 터미널에서 08;00시 출발하는 죽령행 버스로 올라가 죽령에서 제2연화봉을 경유 연화봉으로 갔다,

연화봉은 두번쩨인데 이 죽령 코스는 처음이다,

가는 길이 계속 도로라 등산의 맛은 덜 하지만 희방사에서 올라가는 것 보다는 완만하여 걷기는 좋았다.

그날 따라 하늘이 맑지 못하고 뿌옇게 먼지로 가득하여 전망이 아주 나쁜 날이었다,

 

죽령 탐방 안내소 주변 풍경,

 

 

이 길로 올라간다,

올라가는 길 풍경들이 모두 길 뿐인 것은 날씨가 흐려 전망이 나쁜 탓이다,

 

 

뒤 돌아보니 쉼터가 너무 쓸쓸해 보였다.

 

 

제2연화봉 건축물이 보인다,

 

 

제2연화봉 대피소를 보면서 좌측으로 제2연화봉 표지석앞을 지나 연화봉으로 간다,

 

 

제2연화봉 전망대,

전망대만 있고 전망은 없다,

 

 

제2연화봉에서 내려가는 길에 희미하게 연화봉과 아래 천문대가 보인다,

 

 

천문대 가까이 가니 첨성대 모양 건축물이 보인다,

 

천문대 안으로 들어오지 말라고 "탐방로 없음" 이라고 적은 안내표지가 있어 그냥 지나간다.

 

 

천문대에 들어가 볼 생각으로 내려왔던 여 산객들이 울타리 밖에서 들여다만 보고 그냥 돌아가는 모습,

 

 

연화봉으로 오르면서 돌아본 천문대와 멀리 제2연화봉 모습,

 

 

연화봉에 왔다,

연화봉의 전망대,

제1연화봉과 비로봉 방향을 조망 할 수 있는 곳인데 날씨가 흐려 엉망이다, 

 

 

연화봉 이정표,

 

 

영주시 표지석,

 

 

단양군 표지석,

 

 

10여명의 산객들이 있다가 모두 하산하고 텅 빈 연화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