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민주노총과 단호히 결별하고 국민과 함께 개혁을 이루겠다는 대통령의 용기 있는 결단 필요"

댓글 0

정치 세상

2018. 11. 19.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자신이 운영하는 페이스북을 통해"노동개혁을 위한 여야정 라운드테이블을 만들자!!"라고 제안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대한민국이 민주노총의 나라가 되고 있습니다. 청와대 앞에 침낭을 깔고, 국회 앞에 텐트를 쳐도, 자치단체장 집무실, 여당 원내대표 사무실, 각 지방노동청, 기업의 사장실, 심지어 검찰청까지 쳐들어가서 난장판을 만들어도, 이들의 폭력과 불법을 제재하는 공권력은 찾아볼 길이 없습니다"라며"비싼 ‘촛불 청구서’를 받아들고 있는 대통령과 청와대가 이들의 눈치만 살피고 있으니, 경찰과 검찰인들 어찌 감히 용기있게 나설 수 있겠습니까"라고 비꼬았다.

  

이어"기세등등한 민주노총이 이렇게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있는 지금, 또 청년들의 일자리를 빼앗고, 만들 수 있는 일자리도 못 만들게 하고, 시급한 산업 구조조정까지 방해하는 지금, 바로 이 때야말로 노동개혁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아닌가 생각합니다"라며"국민들께서 그 어느 때보다 민주노총의 실상을 잘 알 수 있고, 그래서 노동개혁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이루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라고 밝히면서"저는 노동개혁을 위한 여야정 라운드테이블을 만들 것을 대통령께 간곡하게 제안합니다"라고 제안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노동개혁을 바라보는 여야의 입장 차이가 큰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당장 테이블에 둘러앉는다고 해도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고, 원하는 목표에 도달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라며"하지만, 이대로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 나라가 어떻게 되겠습니까? 기업들은 문을 닫거나 해외로 탈출할 것이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 또한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입니다. 청년 실업은 더 심각해질 수밖에 없고, 가장들의 일자리도 사라지고 말 것입니다"라고 경고했다.

 

이어"지금 여야정이 테이블에 둘러앉아 지혜를 모으는 모습만으로도 우리 기업들과 우리 노동계, 더 나아가 글로벌 사회에 주는 시그널이 분명해 질 것입니다. 또, 하나하나 국민의 입장에서 생각을 맞춰 나가다 보면, 조금씩이나마 개혁을 향해 나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라며"필요한 것은 단 하나, 민주노총과 단호히 결별하고 국민과 함께 개혁을 이루겠다는 대통령의 용기 있는 결단입니다. 대통령께서 결단하시면 여당도 움직일 것이고, 우리 자유한국당도 적극 협력할 것입니다. 국민들도 대통령께 더욱 큰 지지를 보낼 것입니다"라고 게재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적어도 노동개혁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저도, 자유한국당도, 어떠한 정치적 의도를 품지 않고 있으며, 오로지 올바른 국정을 위해 협력할 의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민주당보다도 오히려 더 강력한 우군이 되어 드릴 것입니다"라며"대통령의 결단을 충심으로 부탁드립니다"라고 게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