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천도 대표,"조두순 이 개자식은 반성하지 않았다"

댓글 0

뉴스 세상

2020. 12. 13.

[시사우리신문]애국국민운동대연합 오천도 대표가 12일 오전 조두순 출소와 관련 남근을 자르는 퍼포먼스와 함께 "조두순 이 개자식은 반성하지 않았다"고 욕설을 뱉으면서"우리가 원하는 보편적인 국가란 아이들 행복한 나라"라고 우려했다.

 

오천도 페이스북 캡쳐



이날 오천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조두순 이 개자식은 반성하지 않았다"며"손에 잡은 저 귤은 먹기위해서가 아니라 던지기 위해 가지고 나온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손가락 잡은 모양봐라"며"저 개자식은 반성하지 않았다"고 욕설을 뱉었다. 그러면서"법이 정의를 못 세운다면 국민이 만든 국민법으로 정의를 세워야 한다"며"우리가 원하는 보편적인 국가란 아이들이 행복한 나라고 국민의 행복 추구권이 보장된 나라이다"라고 강조했다.